Can Korea endure two lost decad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n Korea endure two lost decades?

테스트


I am a fan of “Hoko Tate,” a television show on Fuji TV. It is a program that highlights the power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Japan. The show, whose title means “A Spear Versus a Shield,” is about a showdown between two companies. For example, a drill company claims there is nothing in the world its drill cannot puncture. And a metal company counters that nothing can penetrate its product. After an initial match, the loser improves technology for a few months and challenges the winner again. The show is all about the pride of small, solid companies.

We often say the Japanese economy is going through “two lost decades.” Average annual growth is 1.2 percent. Deflation is serious, and the yen is so high.

However,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you might wonder how this ailing economy could save itself from total meltdown for 20 years. The structural core may be rotten, but companies seem to stand strong. The answer is simple. The economy has lost vitality, but its potential energy remains. And the backbone is the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Ninety-nine percent of registered businesses in Japan are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They hire 80 percent of the workers and generate 53 percent of added value. Of those companies, 22,000 have been in business for more than 100 years. Korea’s small businesses last an average of 10 years.

Taiyo Manufacturing in Sakai, which produces mechanical parts, offers two awards every six months. One is the “President’s Award,” and the other is the “Great Failure Award.” Each prize winner receives 20,000 yen ($250). Nineteen years ago, Mr. Yamane received the first Great Failure Award after his new project incurred 50 million yen in losses. But lessons learned from the failure generated profits several times that loss in the following year. Mr. Yamane is now an executive at the company. Thanks to a pioneering spirit, the company now has annual revenue of 4.5 billion yen.

The power of small business in Japan has been universally nurtured. The government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nd the companies endeavored to improve capacity and human resources.

With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approaching, candidates advocate “economic democratization.” They claim it is the right time.

However, various populist regulations should not be turned into democratization. The ultimate goal is to revive the economy. The red light of a Japanese-style prolonged slump is on for the Korean economy.

We need to calmly ask ourselves if we can endure two lost decades. Do we have solid small businesses that can support the economy when the conglomerates are shaken?

*The author is the chief of the JoongAng Ilbo Tokyo bureau.
By Kim Hyun-ki


















   일본 후지TV의 ‘호코타테(창과 방패)’란 프로그램을 즐겨본다. 일본 중소기업의 힘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예컨데 이런 식이다. ‘이 세상에 우리가 뚫지 못하는 건 없다’는 드릴 회사와 ‘이 세상에 어떤 구멍도 용납 않는다’는 금속 회사가 진검 승부를 벌인다. 진 쪽은 몇 달 뒤 개량된 기술로 도전장을 던진다. 작지만 강한 기업들의 자존심이 작렬한다.
   흔히 일본 경제를 ‘잃어버린 20년’이라 한다. 20년간 연평균 경제성장률은 고작 1.2%. 저성장을 지나 이제는 무성장에 가깝다. 게다가 지독한 디플레와 엔고에 허덕인다.
   하지만 한번 역으로 생각해보자. 이처럼 ‘맛 간’ 일본 경제가 어떻게 해서 20년이나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었을까. 속으론 곪았다고 하지만 경제 현장은 아직 끄덕 없어 보이니 말이다. 답은 간단하다. 활력은 잃었지만 저력은 살아있는 게다. 그리고 그 버팀목은 중소기업이다. 대기업이 휘청거려도 탄탄한 중소기업이 뒷받침해 주는 구조다.
   일본의 중소기업 수는 전체 사업자수의 99%. 근로자 수는 80%에 부가가치는 53%를 점한다. 창업 100년이 넘는 기업만 2만2000개. 평균수명이 10년 안팎인 한국의 중소기업과는 차원이 다르다.
   사카이(堺)시에 있는 기계부품 회사 ‘다이요 파츠’-. 이곳은 6개월에 한 번씩 두 개의 상을 마련한다. ‘사장상’과 ‘대실패 상’. 상금액수는 2만엔으로 똑같다. 19년 전 ‘대실패 상’ 1호를 수상한 야마네(山根)과장은 당시 그는 신규 프로젝트를 추진하다 5000만 엔의 손실을 회사에 안겼다. 1년치 매출 규모였다, 하지만 그 실패가 안겨준 노하우를 통해 이듬해부터 몇 배의 이익을 창출했다. 현재는 임원이다. 이런 도전정신이 축적된 결과 회사는 연 45억 엔의 매출을 올리는 회사로 컸다.
   군마(群馬)현의 나카자토 스프링제작소-. 직원 수 21명이지만 신칸센 차량용 등 무려 7000종류의 스프링을 만든다. 두 달 전 이 회사는 창업 60년 만에 ‘전국제패’를 이뤄냈다. 나카자토 사장이 소개한 비결은 기발했다. 사장은 매년 탁월한 실적을 올린 사원에게 특권을 줬다. ‘맘에 안 드는 거래처 1곳을 자를 수 있는’ 권리다. 파격적이다. 대신 사장이 직접 발로 뛰어 거래처 10곳을 새로 개척해야 한다. 그게 30년 이어진 룰이다.
   일본 중소기업의 힘은 이렇게 키워졌다. 정부가 중소기업의 중요성을 인식했고, 기업들도 긴 세월에 걸쳐 사람과 힘을 키웠다.
   대선을 앞둔 한국에선 후보마다 ‘경제민주화’를 외친다. 시대적 사명이란다. 하지만 각종 포퓰리즘적 규제가 민주화로 둔갑해선 곤란하다. 궁극적 지향점은 ‘경제살리기’가 맞다. 한국 경제에도 가뜩이나 ‘일본식 장기침체’란 적신호가 켜진 상황 아닌가.
   이쯤 해서 모두 냉정하게 자문(自問)해 볼 때다. 우리는 ‘잃어버린 20년’을 견딜 자신이 있는가. 대기업이 휘청거려도 버팀목이 될 중소기업을 키워는 두었나.
김현기 도쿄 총국장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