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ing with fi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laying with fire

Less than 24 hours after North Korea’s launch of a long-range missile Wednesday, the UN Security Council issued a statement denouncing Pyongyang’s move in a unanimous decision by all 15 members of the council, including five permanent ones. The action by the highest body of the UN amounts to the sternest possible warning against Pyongyang’s repeated violations of UN resolutions. The security council is discussing substantial ways to impose even tougher sanctions on Pyongyang than ever before. We hope it comes up with measures powerful enough to deter the recalcitrant regime from further provocations down the road.

However, whether the UN can effectively penalize Pyongyang depends on what decision Beijing will make. The Chinese government had expressed unusually strong opposition to the North’s missile launch even before the crisis unfolded, stressing that Pyongyang must respect UN sanctions and resolutions. But North Korea flatly dismissed its “blood” ally’s advice by rushing to test-fire the missile. And yet Beijing is reportedly demonstrating reservations about new sanctions while criticizing Pyongyang’s latest gamble. That suggests China is not willing to take any real action against its ally, which may lead to an exacerbation of the quagmire on the Korean Peninsula.

However, the effects of Beijing’s overembrace of Pyongyang are always the worst. North Korea has never respect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eepening concerns and opposition to its military adventures. As a result, Pyongyang is a step closer to the possession of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loaded with a nuclear warhead. If international society leaves the situation unattended, Northeast Asia will most likely fall into unheard-of chaos due to massive competition for nuclear armament in the region.

The conservative Liberal Democratic Party of Japan led by former prime minister and hardliner Shinzo Abe will surely win in the country’s general election next week. Japan’s right-wing politicians are poised to push ahead with not only rearming but nuclear arming of its Self-Defense Forces. Pyongyang’s missile launch offers them a good excuse for the remilitarization of Japan, which will inevitably cause a domino effect across Northeast Asia, including South Korea and Taiwan.

That runs counter to what Beijing has consistently emphasized: The security of Northeast Asia. Pyongyang’s persistent nuclear ambitions, in fact, pose a direct threat to Beijing’s national interests. As long as Pyongyang continues to play with fire, it will end up burning everyone.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뒤 만 하루도 안 돼 비난 성명을 발표했다. 5개 상임이사국을 포함해 15개 이사국 만장 일치로 성명을 채택한 것이다. 이미 안보리에 의해 수많은 제재 결의를 받고 있으면서도 이를 준수하지 않는 북한의 행동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합의가 마련된 셈이다. 안보리는 북한에 대한 보다 강력한 제재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3차 핵실험 등 국제평화 질서를 위협하는 북한의 추가 도발을 제지하기에 충분한 강력한 제재방안이 나오길 기대한다.
안보리의 강력한 제재가 나올 수 있으려면 이번에도 중국의 입장이 관건이다. 중국은 이번 미사일 사태에 앞서 이례적으로 강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북한 역시 안보리 제재 결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되풀이 강조한 것이다. 그런데도 북한은 아랑곳하지 않고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에 대해 어제 안보리에서 중국측은 북한을 비난하면서도 새로운 제재의 실행에 대해선 여전히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한다. 한반도 정세를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중국이 북한을 감싸온 결과는 최악이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우려와 반대를 한번도 존중한 적이 없다. 그 결과로 북한은 핵무기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보유에 바짝 다가설 수 있게 됐다. 이를 계속 방치한다면 동북아시아 지역은 머지않아 핵 경쟁의 큰 혼란에 빠져들 것이 필연적이다.
다음 주 실시되는 일본 총선에서 우파 자민당 정부가 집권할 것이 확실시된다. 일본의 우파 정치인들은 일본의 재무장과 핵무장까지 추진할 태세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이들에게 좋은 핑계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일본의 핵무장은 한국은 물론 대만 등 동아시아 지역 전체에 도미노 현상을 일으킬 것이다.
이는 중국이 강조하는 동북아시아 지역의 안정에 정면으로 배치된다. 북한은 중국의 국익을 정면으로 위협하는 꼴이다. 대북 제재가 북한의 불안정을 초래해 중국의 경제성장을 저해할 것이라는 중국 정부 논리는 더 이상 성립할 수 없는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