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soul search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soul searching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has selected Moon Hee-sang, a five-term lawmaker, as chairman of an emergency committee to lead the embattled party until a national convention is convened, probably in March. But the party faces many challenges, persistent factionalism in particular. After a crushing defeat in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the party was poised to choose a leader via a race between the mainstream faction and other groups. The last-minute decision to allow a seasoned politician take the helm of a party in peril is fortunate.

However, conflict over the identity of the party is still simmering. An argument calling for further reinforcement of its liberal stripes does not seem to understand why it lost the election last month. Its lawmakers should know all too well that their lust for power, using a facade of liberalism, was the main reason why voters in their 50s turned away from DUP candidate Moon Jae-in.

A normal party would struggle to revamp its policy direction after a crushing defeat in an election if it wanted to regain popularity before the next election. Yet the DUP resorts to a worn-out strategy of threatening to disapprove the appointment of Lee Dong-heub, a nominee for head of the Constitutional Court.

The party was defeated in the election even when it did its best to gather all the liberal forces into a big tent, including a wide spectrum of forces united through slippery concepts of progressivism, labor union rights and even pro-North Korea sentiment, not to mention moderate reformists attracted by independent candidate Ahn Cheol-soo. A political party’s role is to filter all those mismatching ideas and maintain a cohesiveness until the next election to prove its viability as an alternative to the ruling party. As long as the party clings to outmoded factionalism and a belligerent mind-set stemming from the days of the democracy movement without some deep soul searching, it can hardly expect to return to a place where it can represent all liberal forces.

The party is at a crossroads. Whether it will succeed in transforming itself into a flexible party with room for expanding its power base from the 48 percent it won in the last election will depend on what does from now. The committee led by Moon must resuscitate the party. As Moon said at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the party is at a cliff-face.


정파성·투쟁성·기득권 못 벗으면 유연한 진보 정책정당 될 수 없어 비대위, 엄중한 인식으로 혁신 나서야      민주통합당이 어제 문희상 의원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했다. 이로써 대선 패배의 충격을 추스르며 전당대회까지 당을 이끌 과도 관리체제가 갖춰졌다. 하지만 속을 들여다 보면 산 넘어 산이다. 무엇보다 편을 갈라 세력다툼을 하는 계파 체질이 여전하다. 당초 비대위원장엔 주류·비주류가 각자 후보를 내세워 표 대결을 할 태세였다. 자칫 국민들 앞에서 당권 싸움의 추태를 보여줄 뻔했다. 막판에 가까스로 합의추대라는 모양새를 갖춘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또 향후 당 노선에 정체성을 더 강화하자는 주장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진보색채를 더 부각시키자는 뜻인데, 이는 대선에서 왜 졌는지 아직도 모른다는 얘기다. 진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민주당 내 특정 계파의 권력욕과 호전성이야말로 50대 유권자들을 등 돌리게 만든 요인 아니었나.    정상적인 정당이라면 선거에 패한 뒤엔 정책노선을 재정비하는 데 매진해야 한다. 그래야 다음 선거에서 표를 더 많이 받을 수 있다. 이에 비해 민주당은 옹색해진 권력지형에서 벗어나기 위해 국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를 인사청문회에서 낙마시키겠다고 벼르는 데서 잘 드러난다.    이번 대선에서 민주당은 다양한 스펙트럼의 범야권을 모두 긁어모았으면서도 패배했다. 민주당을 중심으로 결집했던 범야권, 또는 진보 세력이라는 추상적 카테고리엔 여러 하위 그룹들이 포함돼 있다. 386·486·친노 등 민주화 엘리트 집단, 안철수 지지층과 같은 중도 혁신세력, 노동계나 재야 사회단체, 특정 지역의 토착세력, 종북 좌파…. 이들 중 소수 극단주의자들을 걸러낸 뒤 국민에게 책임질 수 있는 대안세력으로서의 결속력을 다음 선거까지 유지하는 게 민주당의 역할이다. 그러나 계파 싸움을 멈추지 않는 한, 호전적 운동권 체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 기득권에 안주하려는 한, 민주당은 그런 구심점이 될 수 없다.    민주당은 지지율 48% 이상의 확장성을 지닌 유연한 진보적 정책정당으로 변신할지, 소수 운동권 엘리트 중심의 호전적 전투정당으로 고립될지 중대 기로에 서 있다. 이는 민주당의 내부 문제만이 아니다. 민주당을 밀어 줬던 진보세력 전체의 문제다. 그런 의미에서 문희상 비대위는 ‘진보 비대위’라는 인식을 지니고 혁신에 나서야 한다. 문 위원장은 어제 회견에서 ‘백척간두(百尺竿頭)’라는 표현을 썼다. 민주당이 진보적 정책정당으로서 국민에게 다가가려면 그 같은 상황의 엄중함을 온몸으로 자각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