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ociety where death is preferab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ociety where death is preferable

테스트


We often use death in hyperbole. Think of the expressions: “I am dying of hunger,” “I am dying of pain” or “I am so tired I could die.” But death is no joke. Many people actually die from hunger, sickness or struggle. To them, living life may be more painful than death itself.

A few days ago, I read that the body of a man in his 50s was found in a boiler room of a multi-unit house in Busan. He took his own life six years ago, and the body had decomposed, leaving only bones. Various bills and reminders were piled up in front of his unit, and the calendar in his bedroom stopped at November 2006.

A similar discovery was made just a week before. A court officer opened the door of an apartment in order to serve an eviction notice at the request of the landlord and found the body of a woman in her 30s who committed suicide eight months ago. She had run away from home 15 years ago and lived alone without ever pursuing a career. She did not talk to her family and she was forgotten, both in life and death, due to the indifference of the people around her.

I searched for the term “suicide” in Naver’s Q&A section and discovered posts saying “I want to kill myself” being uploaded in real time. Each poster had a different reason: grades, debt a broken heart. Others users are often startled and post responses aimed at saving a life. Each post gets more than 10 responses.

When I examined the answers, I found that the responses chosen by the original posters all have something in common. They are not preachy or academic in tone. Instead, they are ordinary answers that begin with, “I have also considered suicide.”

Those who post about killing themselves want someone to pay attention to their words. Maybe they are lonely.

“Worse than being a bored woman, even more pathetic is to be a sad woman,” Marie Laurencin wrote in the poem “Le Calmant.” “Worse than being dead, even more pathetic is being a forgotten woman.” Being forgotten is more pathetic than being dumped, being sick or being dead.

A society of no connection is one in which all relationships with neighbors, family members, relatives and friends are severed. Korean society may be heading there soon. People are choosing death over being forgotten.

If their problem is “aloneness,” the solution is the “attention from us all.” Maybe the government should consider a policy to create a community for those who are struggling and have no one to turn to for help.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배고파 죽겠다’ ‘아파 죽겠다’ ‘힘들어 죽겠다’.
흔히 고통의 과장된 표현으로 죽음에 빗대어 말을 하곤 한다. 죽을 만큼 힘들다는 말이다. 그런데 요즘, 배고프다고, 아프다고, 힘들다고 자살하는 사람들이 많은 걸 보면 그저 ‘과장된 표현’만은 아니었는가 보다. 산다는 게 ‘죽을 만큼’을 넘어, ‘죽음보다 더한’ 고통이란 거다.
엊그제, 부산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6년 전에 자살한 것으로 보이는 50대 남성 시신이 백골 상태로 보일러실에 숨져 있었다는 충격적인 기사가 있었다. 시신이 6년 동안이나 발견되지 않았던 이유는, 보일러실이 건물 외벽과 연결되어 시신 부패에 따른 악취가 건물 밖으로 빠져나갔기 때문이라 한다. 현관문 앞에는 각종 고지서와 독촉장이 쌓여있었고 안방 달력은 2006년 11월에 멈춰있었다는데. 이런 끔찍한 사건이 지난 11일에도 있었다.
부산 한 아파트에서 주인의 요청으로 세입자 강제 퇴거를 위한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법원 집행관이 잠긴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8개월 전에 자살한 30대 여성을 발견했다고 한다. 15년 전 가출한 뒤 특별한 직업도 없이 혼자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가출하며 이미 가족들과는 연락을 끊은 상태였고. 주위의 무관심 속에서 그녀는 ‘살아서도 죽어서도’ 그렇게 서서히 잊혀져 가고 있었던 것이다.
네이버 검색창 ‘지식인’ 빈칸에 ‘자살’을 넣어 봤다. ‘자살하고 싶다’. 이런 글들이 실시간 줄줄이 올라온다. 성적 때문에, 빚 때문에, 애인 때문에… 이유도 가지가지다. 글을 읽고 놀란 사람들은 한 목숨이라도 살려내고자 너도나도 답변들을 올려, 질문 한 개당 열 개 이상의 답변들이 달려있었다. 그런데 신기한 게 있다. ‘질문자 채택’ 스티커가 붙은 답변들의 공통점이다. 종교적인 설교도, 그럴듯한 학구적인이론도, 도덕적인 설득도 아닌, ‘나도 자살을 생각해 본 적 있지만’으로 시작되는 평범한 답변들이라는 거다.
그들은, 그저 자기 말에 관심 가져주길 원한다는 거다. 외롭다는 신호다. 화가로 유명한 ‘마리 로랑상’의 ‘잊혀진 여인’이란 유명한 시가 있다.
‘권태로운 여인보다 불쌍한 여인은 슬픔에 젖은 여인입니다. 슬픔에 젖은 여인보다 더 불쌍한 여인은…’으로 시작하다가 ‘버림받은 여인보다… 쫓겨난 여인보다… 죽은 여인보다 더 불쌍한 여인은 잊혀진 여인입니다.’로 끝을 맺는 시다. 버림받는 것보다, 죽는 것보다, 더 불쌍한 것이 ‘잊혀지는 것’이란 얘기다.
이웃, 가족, 친지와의 유대관계와 인연이 끊어져 버린 사회를 ‘무연(無緣)사회’라 한다는데 우리사회가 급속하게 그 길로 가는 건 아닌가. 잊혀진 채로 사느니 죽음을 택한 사람들. 그들의 문제가 ‘외로움’이라면, 해결책은 ‘우리 모두의 관심’이 아닐까. 개인을 넘어 정부 차원에서 ‘가족 만들어주기 정책’같은 건 어떨까.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