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office is enoug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ne office is enough

Concerns are growing over President-elect Park Geun-hye’s transition team’s inefficient plan to revamp the organization of the Blue House. With the apparent obscurity of the chain of command and unclear boundaries of some senior secretaries, political pundits are asking if the reshuffle plan was drafted in haste.

Successful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policies hinge on the deft management of the Korean Peninsula in the case of an abrupt crisis in North Korea, nuclear tests and missile launches.

To effectively cope with volatile situations, the Blue House must have efficient systems for decision-making. Yet the president-elect decided to keep intact the vice ministerial-level senior secretary for foreign affairs and national security even after establishing a new Office of National Security at the presidential office.

According to the committee, the senior secretary for foreign affairs and national security takes orders from the chief of staff. Then, what’s the role of the Office of National Security? The transition team explains that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will be in charge of mid- and long-term strategies for security and comprehensive intelligence analysis. But a nation’s strategy and information are inseparable from what’s happening on a daily basis. If so, should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n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onsult with both the Office of National Security and the presidential office of foreign affairs and national security every day? More importantly, who should security officials of foreign countries, including U.S. security advisor, talk to when the need arises?

Core members of the transition committee - including Kim Jang-soo, head of the foreign, defense and unification affairs subcommittee - couldn’t clearly explain the function of the new Office of National Security.

The difference between presidential secretaries for state affairs planning and future planning is also ambiguous, as their job could easily overlap with that of the existing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Future planning can hardly be separated from the national agenda of the moment.

We wonder if there was a need for another office with a similar function? It would be more reasonable for the senior secretary for state affairs planning to concoct future planning as an extension to his responsibility to embody Park’s economic, social and welfare pledges. Park needs to collect views from incumbent and former government officials and experts rather than sticking to the original plan.


새 정권의 청와대 조직 개편안에 비효율이 우려되는 부분이 적잖다. 업무영역이나 지휘계통이 애매한데 인수위는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다. 그래서 개편안이 밀실에서 성급하게 성안(成案)된 게 아니냐는 의문이 있다.


외교·안보 분야는 한반도 상황관리가 핵심이다. 북한 급변사태나 도발, 핵 실험, 미사일 발사 같은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선 정보가 보고되고 결정이 내려지는 구조가 어느 분야보다 신속하고 간결해야 한다. 그런데 박근혜 당선인은 장관급 국가안보실장을 신설하면서 차관급 외교안보수석을 그대로 두기로 했다.


발표된 조직도를 보면 외교안보수석은 비서실장 지휘를 받는다. 그렇다면 국가안보실의 위상과 기능은 무엇인가. 인수위는 국가안보실이 중·장기적인 전략적 대응과 종합적 정보분석 등을 관할한다고 말한다. 이는 공허한 구상일 수 있다. 전략과 정보가 매일 현장에서 발생하는 생생한 상황과 무관할 수 없다. 그렇다면 외교·국방·통일부와 국정원은 국가안보실과 외교안보수석을 모두 업무창구로 삼아야 하나. 그리고 미국의 국가안보보좌관을 비롯한 외국의 안보부서는 누구와 협의해야 하는가. 사정이 이런데도 김장수·윤병세·유민봉 등 인수위 핵심인사들은 새 조직의 기능을 제대로 밝히지 못했다.


신설된 국정기획수석과 미래전략수석도 구분이 모호하다. 이미 경제수석도 있으니 경제관련이 3명으로 늘어나는데 구획정리가 간단치 않다. 미래전략이라는 건 현재의 국정 어젠다(agenda)와 떼어서 생각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렇다면 별도로 둘 필요가 있을까. 국정기획수석이 정권의 경제·사회·복지 공약을 챙기면서 그 연장선상에서 미래전략을 짜는 게 더 자연스럽지 않은가. 자리를 만들면 담당자는 존재감을 과시하기 위해 의욕을 보이게 되어있다. 비슷한 업무에서 의욕 경쟁이 벌어지면 혼선과 중복이 불가피하다.


청와대 개편은 국회 입법사안이 아니어서 박근혜 당선인의 재량이 크다. 시간적 여유도 정부조직보다는 더 많다. 전·현직 관리와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필요하다면 재고(再考)도 피할 일이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