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ce for the third nuclear te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ace for the third nuclear test

The possibility of North Korea carrying out a third nuclear test is growing. The North’s state-run Korean Central News Agency reported yesterday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first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expressed a “strong determination to take nationally grave measures on a practical and intensified level” against the UN Security Council’s latest resolution to impose tougher sanctions on the recalcitrant regime. The KCNA said that Kim ordered a detailed list of tasks to members of the council on national security and foreign affairs after holding a meeting a day earlier.

Though the details of Kim’s directives were not known, he most likely highlighted a push to conduct another nuclear test. Immediately after the UN Security Council passed Resolution 2087 to place harsher sanctions on the North after the long-range rocket launch last month, Pyongyang tried to justify the cause of another nuclear test and vowed to press ahead with it through a series of statements and commentaries by it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National Defense Commission,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and Rodong Sinmun. The Rodong Sinmun even argued that Pyongyang has no other choice left due to the people’s overwhelming demand for a nuclear test.

Kim’s “determination to take resolute measures” seems to be aimed at consolidating internal unity by making the third nuclear test a fait accompli. A satellite picture of the test site in the North suggests that Pyongyang has already wrapped up the preparatory steps for the test.

The North’s provocative move raises a serious risk to President-elect Park Geun-hye’s incoming administration even before it officially kicks off next month. It could diminish her campaign pledge to initiate a trust-building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The same dilemma applies to U.S. President Barack Obama, who just began his second term in office, given the growing public uproar against his “strategic patience.” Even worse, the new Xi Jinping government of China will probably face rising internal pressure to review in totality its North Korea policies.

Even though the UN Security Council’s latest resolution warns of “significant action” if Pyongyang makes an additional provocation, it could likely prove ineffective. It is time to pursue a fundamental solution to the conundrum by putting all the issues - including the North’s nuclear armament and missiles - on the table. The imminent third nuclear test demands a drastic shift in thinking for those on the Korean Peninsula. Are Korea, the United States and China up to the task?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對北) 제재 결의에 맞서 “실제적이고 강도 높은 국가적 중대조치를 취할 단호한 결심을 표명했다”고 어제 새벽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전날 소집된 ‘국가안전 및 대외부문 일꾼협의회’에서 김 제1위원장이 이런 결심을 밝히고, “해당부문 일꾼들에게 구체적 과업을 제시했다”는 것이다.
과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핵실험 강행과 관련한 내용일 가능성이 크다. 지난 23일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따른 제재 결의(2087호)를 채택하자마자 북한은 외무성 성명, 국방위원회 성명,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 노동신문 정론 등을 통해 연일 핵실험의 당위성과 강행 의지를 천명해 왔다. 노동신문은 “핵실험은 민심의 요구로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논지까지 폈다. 김정은의 ‘단호한 중대조치 결심’은 3차 핵실험을 기정사실화하면서 내부 결속을 다지는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위성사진 판독 결과,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완료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하면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은 시작도 하기 전에 중대한 도전에 직면하게 된다. 대화에 무게를 둔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부터 헝클어질 가능성이 크다. 집권 2기를 시작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마찬가지다. ‘전략적 인내’로는 더 이상 안 된다는 비판 여론이 높아질 것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도 대북정책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는 내부 압력에 시달리게 될지 모른다.
안보리 결의 2087호는 북한의 추가 도발 시 ‘중대한 조치(significant action)’를 경고하고 있지만 또 하나의 종이 호랑이가 될 공산이 크다. 북한 핵과 미사일을 포함해 한반도 문제 전체를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근본적 해결을 도모하는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 임박한 북한의 3차 핵실험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사고의 대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 미국, 중국은 과연 그런 준비를 하고 있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