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low for the Nor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new low for the North

North Korea is intent on ratcheting up its threats against South Korea after the UN Security Council adopted Resolution 2087 last month, which put tougher sanctions on the recalcitrant regime in response to its launch last month of a multistage rocket using ballistic missile technology.

While preparing for a third nuclear test, Pyongyang repeatedly used belligerent phrases such as “measures for a physical response” or a “grand war for 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through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a state mouthpiece, to comment its relations with the South. It is abominable that Pyongyang chooses to vent its anger on Seoul after making absurd provocations agains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y launching long-range missiles.

Pyongyang has been issuing all kinds of statements condemning the Jan. 22 UN resolution. There have also been an increasing number of reports that the North has “a firm determination to take a nationally grave action” and has reached a “significant conclusion” at the Workers’ Party’s Central Military Commission chaired by Kim Jong-un. In addition, Pyongyang continues to propagandize a continuous “plea for enlistment” by the young generation in an attempt to give the impression that its entire population is fighting back against mounting international pressure to isolate the reclusive regime. The move is aimed at consolidating its people’s unity by raising a sense of crisis among the public and propping up the legitimacy of the regime’s argument that the UN sanctions are unfair.

This behavioral pattern is nothing new from the North; we see it whenever conflict deepens with international community. Yet the threats have passed the permissible level, given that such crude and vulgar language has rarely been seen before.

North Korea’s attempt to conduct another nuclear test is a frontal assault 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is a big mistake for Pyongyang to believe it can still get away with it. There would be no countries, including South Korea, which will be daunted by its threats. We cannot help but wonder if the North takes such an aggressive position out of fear of concerted actions by the rest of the world. We hope Pyongyang complies with the world’s demands for peace and stability in Northeast Asia.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제재 결의 2087호를 채택한 것을 핑계로 핵실험을 준비중인 북한이 연일 대남 협박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북한이 대남 공식입장을 밝히는 창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나서서 ‘물리적 대응조치’니 ‘조국통일대전’이니 전쟁을 뜻하는 단어를 반복해 사용하고 있다. 국제사회를 상대로 터무니없는 도발을 거듭해 자초한 일을 두고 남한을 상대로 분풀이라도 하겠다고 나선 꼴이다. 가증스러운 일이다.


북한은 안보리 결의 채택 이후 지난 10여일 사이에 온갖 성명과 비난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또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주재로 열린 당중앙군사위원회나 ‘국가안전 및 대외부문 일꾼협의회’ 등에서 ‘국가적 중대조치를 취할 단호한 결심’이나 ‘중요한 결론’을 했다는 등 전례 없는 보도도 함께 내놓고 있다. 이와 함께 대학생 등 청년들의 이른바 ‘입대 탄원’이 계속되고 있다는 선전도 이어지고 있다.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압박에 김정은은 물론 모든 주민들이 함께 맞서고 있다는 인상을 주려는 것이다. 국내적으로 위기감을 높여 주민들의 결속을 끌어내고 대외적으로는 제재가 부당하다는 주장을 한껏 강조하려는 의도다.


북한의 이런 행태는 전혀 새롭지 않다. 국제사회와 갈등이 심해질 때마다 판에 박힌 듯 되풀이해 차라리 식상할 지경이다. 그렇더라도 저들이 쏟아내는 협박은 그냥 지나치기 어려운 저급한 수준이다. 특히 남쪽을 향한 언사에선 유독 상스러운 용어들을 거리낌없이 내뱉고 있다. 도무지 한 국가가 이토록 저속할 수 있는지 믿기 어려울 정도다.


북한이 지금 감행하려는 핵실험은 국제사회 전체를 향한 정면 도발이 될 것이다. 그런 일을 벌이고도 무사할 것이라고 믿는다면 오산이다. 지금 북한이 쏟아내는 협박에 위축될 나라는 남한을 포함해 국제사회 어느 곳에도 없다. 거꾸로 북한 스스로 뒷감당이 겁이 나 켕기는 것이나 아닌지 의문이다. 이제라도 태도를 바꾸어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나아가 세계 평화를 지키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부응하는 것이 어떤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