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al ‘hospitality’ harder to swallow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litical ‘hospitality’ harder to swallow

테스트

The Chinese workers had put all their lunch items in one bowl. I was quite surprised to see the mixed bowl of rice at the cafeteria of a modern factory in China I visited during my field investigation. Frankly, I didn’t know what to say when factory executives invited me to have lunch with them. I was not ready for the mysterious mixture of food.

However, they invited me to a separate room inside the cafeteria, where a 12-course meal was served. Over the extravagant lunch, they explained the background of my research topic and pointed out some of the flaws in my investigation. We had an in-depth discussion. When gathering news in China, having a lunch with sources is common. Some days, I ate four or five meals. The Chinese were masters of the art of having a meal with a stranger, and they satisfied my curiosity as well as appetite.

During the trip to China, my questions on Chinese classics were resolved. For example, you can find more banquet scenes than battle scenes in “Romance of the Three Kingdoms.” In almost every chapter, the characters have visitors, throw a banquet and have a discussion. When the messenger from the enemy arrives, he would be offered a meal first, if he was not killed immediately. Mi Heng stripped naked and condemned Cao Cao in front of his ministers. But when Cao Cao drove away Mi Heng to Liu Biao, Cao Cao ordered a banquet for Mi Heng. The history of politics over a meal continues.

At the Chinese People’s Political Consultative Conference, ending the practice of treating guests with a lavish meal is being discussed in order to eradicate corruption among public servants. As the public servants have meals together, the corruption and wrongdoings have been arranged. When the era of Xi Jinping began at the end of last year, anti-corruption became the keyword of the times. Public agencies are preparing a no-alcohol policy and standards for receptions and hospitality for public servants. There has been discussion that decreasing receptions and entertainment of public servants resulted in the slowdown in spending growth over the New Year’s holiday and negative growth in restaurant and hotel revenues.

However, it is not easy to eradicate the hospitality culture. There are rumors that more confidential and covert receptions are offered instead of lavish meals at hotel restaurants.

Lately, Korean government agencies have been working to end the practice of excessive receptions and entertainment for public servants by issuing “meal coupons of integrity.” The wine-and-dine culture in Korea is as old and strong as that of China, and much corruption begins with the simple offer of “Let’s have dinner together.” So it makes sense to control how this “dinner” goes.

I feel sorry for innocent food that gets the blam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중국인 근로자들은 깡통 같은 식기에 밥과 음식들을 한꺼번에 담아 먹었다. 중국 취재 당시 들렀던 현대화된 중국 공장 구내식당의 광경도 그와 같았다. 굳이 밥 먹고 가라며 잡아끄는 이 공장 관계자들에게 이끌려 간 식당에서 솔직히 당황했었다. 저 정체불명으로 뒤섞인 음식을….
한데 그들은 구내식당 안쪽의 별실로 나를 안내했다. 이내 열두 코스의 요리가 나왔다. 식사 동안 그들은 앞선 취재의 배경설명이나 허점까지 짚어주며 많은 이야기를 했다. 내용은 훨씬 풍부해졌다. 이런 일은 중국 취재에선 일상적이었다. 기업 관계자든 관료든 사전에 식사 약속을 안 해도 시간이 되면, 밥 먹고 가라며 잡아끌었다. 진짜 취재는 식사 자리에서 이루어졌다. 그래서 어떤 날은 4~5번 밥을 먹기도 했다. ‘타인과 함께 밥 먹는 기술’에서 중국인들은 탁월했고, 함께 밥을 먹는 동안 궁금증이 확 풀렸다.
개인적으론 이 취재 여행을 통해 그 동안 의아했던 중국 고전 대목에 대한 의문을 풀기도 했다. 한 예로 『삼국지』에선 전투 장면보다 밥 먹는 장면이 많이 나온다. 등장인물들은 거의 모든 대목에서 사람만 오면 연회를 베풀고 함께 밥을 먹으며 중요한 얘기를 나눈다. 전쟁 중 적군의 사자가 와도 목을 치지 않으면 일단 밥부터 먹인다. 심지어 조조(曹操)는 만조백관 앞에서 나체시위를 하며 자신을 욕한 ‘막말의 대가’ 예형(禰衡)을 유표(劉表)에게 쫓아 보내면서도 신하들에게 문 밖에 연석을 차리고 밥 먹여 보내라고 했을 정도다. 밥 정치 역사는 이렇게 흘러왔다.
지금 중국에서 개막된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선 공직자 부패 근절을 위해 식사접대 관행을 뿌리뽑겠다고 나섰단다. 함께 밥 먹으며 정(情)도 부정부패도 만리장성으로 쌓았단다. 중국에선 지난해 연말 시진핑(習近平)시대가 열리면서 ‘반부패’가 시대적 화두가 된 후 공공기관마다 ‘금주령’과 ‘공무원 접대 시행안’을 마련한다며 법석이다. 그러면서 지난 춘절 기간 소비증가율 둔화가 공직자 호화 관광접대가 줄어서라거나 레스토랑과 호텔 매출이 역신장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그런데 DNA처럼 유전돼온 접대 문화를 뿌리뽑는 일은 쉽지 않은가 보다. 한편에선 벌써부터 과거 호텔 등지의 접대 대신 요즘엔 은밀하고 비밀스러운 접대 문화가 번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니 말이다.
최근 우리나라 관공서도 ‘청렴식권’ 발행 등으로 민원인들의 공직자 식사접대 관행을 근절하겠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우리나라 접대 관행도 중국 못잖게 유서 깊은 문화유산인 데다 부정부패의 시작도 ‘밥이나 한 번’에서 시작되니 ‘밥’을 단속하는 게다. 좋은 밥 먹으며 썩은 내 나는 짓 하는 사람들 때문에 애먼 눈총 받는 밥엔 참 미안한 일이다.

양선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