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nightmare revived in Bost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9/11 nightmare revived in Boston

The Boston Marathon, one of the four major marathon races around the world, ended in bloodshed. After two powerful explosions near the finish line, at least three people died and about 140 were injured. As the number of the seriously wounded will surely increase, more people may lose their lives. The FBI is chasing suspects under the assumption that the explosion is most likely connected to a terrorist plot. After the terrible scene on the spot was exposed to the public through media coverage, the United States was again struck with horror reminiscent of the Sept. 11, 2001, terror attacks which took the lives of 2,977 innocent citizens.

In the 117th marathon race in Boston, as many as 27,000 runners from 96 countries around the globe participated. The perpetrator detonated explosive devices about three hours after the winner had passed the finish line - strongly hinting at a possibility of meticulously blowing them up when a number of amateur marathoners approached the finish line with lots of applause from their families and friends. If that’s the case, it constitutes a malicious attack against a multitude of unspecified persons under a festive mood and one of the most diabolical, inexcusable and unpardonable crimes against humanity.

Not only Americans, but also all the people in the global village are still traumatized by the horrendous 9/11 terror attacks committed by the Islamic fundamentalist group Al Qaeda in 2001. The United States has persistently been engaging in a massive mop-up operation against terrorist organizations in the world after declaring a war on terrorism. America achieved some tangible results as seen by the U.S special forces’ shooting Osama bin Laden to death at a hideout in Pakistan. Yet the Boston terror attack shows the U.S. government’s crusade against terror is a mission unaccomplished.

It is too early to tell who’s behind the attack in Boston. It could have been committed by a professional terrorist group affiliated with a religion or by a loner with no connection to a specific group, as we clearly witnessed in the bombing against government buildings and a shooting spree on innocent citizens by a psychopath in Norway in July 2011. No matter how hard we work on the anti-terrorism front, we can hardly prevent it. The only solution is to chase terrorists to the end and let justice prevail by relentlessly punishing them. There’s no safe zone for terrorists, and we are not an exception.



세계 4대 마라톤 대회의 하나인 미국 보스턴 마라톤 대회가 피로 얼룩졌다. 한국시각으로 어제 새벽 보스턴 마라톤 대회 결승선 인근에서 발생한 두 차례의 강력한 폭발로 최소 3명이 숨지고, 140여명이 부상했다.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폭발물에 의한 테러로 추정하고 용의자를 쫓고 있다. 2977명의 목숨을 앗아간 9·11 테러 발생 11년 7개월 만에 터진 이날 테러로 미국이 다시 테러 공포에 휩싸였다.
올해로 117회째인 보스턴 마라톤에는 세계 96개국에서 약 2만7000명이 참가했다. 범인은 우승자가 결승선을 통과한지 3시간 정도 지난 시각을 노려 폭발물을 터뜨렸다. 참가에 의의를 두는 아마추어 마라토너들이 가족, 친지들의 박수를 받으며 결승선을 통과하는 시간대에 맞춰 범행을 저지른 것이다. 불특정 다수가 축제 분위기를 즐기며 방심한 틈을 노렸다. 테러를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이다. 그 어떤 명분이나 이유로도 용서할 수 없는 반(反)인륜 범죄다.
이슬람 과격 테러조직인 알카에다가 저지른 9·11 테러는 지금도 미국인은 물론 전세계인에게 트라우마로 남아 있다. 미국은 ‘테러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알카에다를 비롯한 전세계 테러 조직에 대한 대대적인 소탕 작전을 벌여왔다. 2011년 5월에는 알카에다의 수장인 오사마 빈 라덴을 파키스탄의 은신처에서 사살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그럼에도 ‘테러와의 전쟁’은 여전히 진행형임을 보스턴 테러는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이번 테러가 누구의 소행인지는 아직 예단하기 이르다. 종교와 관련된 전문 테러조직의 소행일 수도 있지만 특정 단체나 조직과 무관한 ‘고독한 늑대형(lone wolf)’형 테러일 수도 있다. 2011년 7월 노르웨이에서 발생한 정부 청사 폭탄공격과 총기난사는 사이코패스가 저지른 전형적인 개인 테러였다. 아무리 조심하고 노력해도 100% 테러를 막을 수는 없다. 끝까지 추적해 철저하게 응징하는 수밖에 없다. 테러에 안전지대는 없다. 우리도 예외는 아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