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y the rich may enter tax heave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nly the rich may enter tax heaven

테스트

It’s been years since the banana became popular in Korea and two years ago, it became the best-selling fruit in the country, surpassing the mandarin orange. The banana’s future is brighter because the soft-textured tropical fruit is perfect for an aging society and proved to be effective in preventing strokes. Nicholas Shaxson uses the case of the banana to explain the harm of tax havens in his book, “Treasure Islands: Uncovering the Damage of Offshore Banking and Tax Havens.”

How would a British multinational company importing bananas from Honduras avoid paying taxes? It is quite simple. It would set up a financial subsidiary in Luxembourg, which lends money to the banana company in Honduras. It will pay $20 million a year as interest payments on the loan. The Honduran company would deduct the amount as expenses. Having made little money, the company would pay no tax at home. How about the Luxembourg financial subsidiary? It has just earned $20 million without paying any tax, thanks to the magic of “tax heaven.” The hard-earned wealth from planting bananas in a poor country is handed over to a wealthy country so easily.

Tax heavens have left Koreans with a bitter memory. Around the time of the foreign currency crisis, Malaysia’s Labuan emerged as a tax haven. People in finance used to say in the early and mid-90s that you would be a fool not to have a fund in Labuan. You could set up a paper company in a week for 10 million won ($8,913) and pay no capital gains tax. Securities companies and financial services firms established shell companies there and operated foreign currency funds with loans. It became a catalyst for the 1997 financial crisis.

There is an even more bitter memory. By selling Korea First Bank, Newbridge Capital made 1.15 trillion won in 2004 and paid no tax to the National Tax Service. The controlling stakeholder was a shell company in Labuan, a hideout frequented by Korean conglomerates and owners, exploiting Labuan to prepare slush funds and boost stock prices. With so many troubles with Labuan-based companies, the Korean government entered into an agreement with Malaysia in 2007 to impose tax.

The latest popular tax heaven is the Virgin Islands. The International Consortium of Investigative Journalists has been disclosing a series of client lists since last month. The small islands, with a population of 25,000, have more than 800,000 registered companies. A few days ago, three Korean businessmen’s names were disclosed. As a new list will be released each month, many feel nervous that the next one might include their names.

Tax heavens originate from tax havens. For tax evaders, tax havens must feel like heaven. And only the rich can enter this heaven. Because it is easier for a camel to pass through the eye of a needle than for the rich to enter the kingdom of God, the rich may have created their own heaven.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i Jung-jae












어느 틈에 국민 과일이 된 바나나. 2년 전 감귤을 제치고 판매 1위가 됐다는데, 앞날은 더 창창하다고 한다. 부드럽고 뇌졸중 예방에도 좋은 이른바 ‘고령화 과일’이라서란다. 그 바나나를 예로 들어 니컬러스 색슨은 『보물섬』에서 ‘조세천국(Tax Heaven)이 왜 나쁜가’ 설명했다. 요약하면 이렇다.
 ‘온두라스 바나나를 수입해 파는 영국 다국적 기업이 있다. 어떻게 세금을 빼먹나. 간단하다. 조세천국 룩셈부르크에 금융회사를 하나 차린다. 그러곤 온두라스 바나나 회사에 돈을 빌려준다. 연간 이자로 2000만 달러씩을 받는다. 온두라스 자회사는 이를 비용으로 처리한다. 번 게 없으니 온두라스 정부는 세금을 물릴 수 없다. 룩셈부르크 금융 자회사는 어떤가. 거의 세금 한 푼 안 내고 2000만 달러를 꿀꺽할 수 있다. 이게 조세천국의 마법이다. 가난한 나라가 바나나를 키워 애써 만든 부(富)가 쉽게 부자 나라로 넘어가는 것이다’.
 조세천국은 우리에게도 씁쓸한 기억을 많이 남겼다. 외환위기 전후 한창 떴던 말레이시아의 라부안이 대표적이다. 1990년대 초·중반 금융가엔 ‘라부안에 펀드 하나 없으면 바보’ 소리가 나왔다. 1000만원이면 일주일 만에 회사 하나 뚝딱 차리지, 자본이득세 면제지, 가깝지, 그럴 만했다. 증권·종금사들은 너도나도 ‘종이회사(페이퍼컴퍼니)’를 만든 뒤 빚을 내 외화를 굴렸다. 이게 97년 외환위기를 일으키는 촉매가 됐다. 더 씁쓸한 기억도 있다. 뉴브리지캐피털은 2004년 제일은행을 되팔아 1조1500억원을 챙겼지만 국세청에 세금 한 푼 안 냈다. 라부안 종이회사를 제일은행의 1대주주로 내세운 덕분이다. 라부안은 또 ‘검은 머리 외국인’의 소굴이기도 했다. 주로 국내 대기업과 오너들이 애용했다. 비자금 마련, 주가 띄우기, 경영권 방어 등 다양한 용도로 썼다. 그러다 탈세·횡령으로 쇠고랑을 찬 이도 꽤 된다. 하도 라부안발(發) 말썽이 잦자 정부는 2007년 말레이시아와 협의해 국내에서도 세금을 매길 수 있도록 했다.
 라부안 대신 요즘 뜨는 조세천국은 버진아일랜드다. 지난달부터 이어진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의 명단 공개 때문이다. 인구 2만5000명의 이 작은 섬엔 80만 개 넘는 회사가 등록돼 있다. 엊그제는 한국 기업인 세 명의 이름이 공개됐다. 앞으로 매달 공개될 예정이다 보니 자기 이름이 나올까 가슴 졸이는 이가 많다고 한다.
 조세천국은 조세피난처(Tax haven)에서 유래돼 같은 의미로 쓰인다. 탈세자에겐 ‘조세피난처=천국’일 테니 그럴 만하다. 이 천국은 부자들에게만 입장권을 준다. 부자가 천국 가기는 낙타가 바늘구멍 통과하기보다 힘들다더니 그래서일까. 부자들이 그들만의 전용 천국, 조세천국을 만들어 낸 건.
이정재 논설위원·경제연구소 연구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