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victory of conscience onlin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victory of conscience online

Yun Hoo is a star online and offline. He appears in a variety program, “Dad, Where Are We Going?” Viewers instantly fell in love with the 7-year-old boy. On June 10, an anti-fan cafe opened on a portal site, attacking the child star. Yun Hoo’s anti-fan cafe immediately topped the most searched words list. Cyberspace suddenly became heated. The malicious prank was harmful to the innocent child. Then one user came up with an idea: “Let’s drive out the Yun Hoo anti-fan cafe from the search word chart.”

A staff member from the television program also posted on Facebook, “Please type in ‘I Love Yun Hoo’ on the Naver search box.” It was effective. “I Love Yun Hoo” soon made Naver’s fast-rising search word list. In the end, the anti-fan cafe closed. The voluntary search campaign ended with love, and this is the bright side of the Yun Hoo incident.

When your eyes are blinded by the light, you don’t realize how dark the shade can be. While we applaud the happy ending, darkness spreads across cyberspace. The Yun Hoo incident teaches us the reverse side of the case. “If people orchestrate a search, the public opinion can be manipulated or fabricated through the search word ranking.”

Fabrication and manipulation have always been around. The embargo on celebrity-related press releases provided by some entertainment management companies is lifted at 8 a.m. Just as people arrive at work, news is published online on portal sites. And celebrities names’ climb up the real-time search rankings rapidly. The manipulation does not stop there. Some pseudo-media come in to attract clicks and begin to copy and reproduce the same stories to lure curious readers who click on the most-searched words.

It is the beginning of shameless journalism. While the search word is created, copied and reproduced, the vicious cycle makes the search word continue to rise in the rankings. As some trivial piece of information about celebrities is exaggerated as news, the management company enjoys a positive PR effect. Meanwhile, those who access Naver are manipulated by the deceptive information. Naver knows this ugly dynamic for sure. But the portal giant is looking away as any click brings income, whether the search was manipulated or fabricated.

Online space is becoming increasingly desolate. As the expansion and dominance of Naver has destroyed the business ecosystem, the information communication channel is distorted. While the risk of fabrication and manipulation is growing, the control system is still very weak. Business-minded information manipulation is evolving into political and ideological information manipulation. Various controversies are emerging already. Last year, Naver was suspected of removing search words and phrases about a ruling party politician’s scandal from the rankings.

What pulled down the Yun Hoo anti-fan cafe was the attention and action of the people who love the child. To drive out false information from the online space, Internet users need to keep keen eyes and make resolute actions. When the information ecosystem is destroyed, democracy will no doubt be in jeopardy.

*The author is a new media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ONG-YOON



윤후(7)는 온라인 세상에서도 스타다. 한 방송국의 오락 프로그램인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보여준 반듯한 동심이 맑아서다. 이런 윤후를 깎아 내리는 ‘윤후 안티카페’가 지난 10일 한 포털사이트에 개설됐다. 윤후 안티카페는 곧 급상승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했다. 사이버 공간은 들끓었다. 해괴한 장난질이지만 아이에게 가해지는 정신적 폭력은 컸다. 이때 한 네티즌이 아이디어를 냈다. “실시간 검색어에서 윤후 안티카페를 몰아내자.”
 해당 프로그램 담당자도 페이스북에 “네이버 검색창에 ‘윤후 사랑해’를 입력해 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반응은 바로 나왔다. 이때부터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상위권에 ‘윤후 사랑해’가 등장했다. 윤후 안티카페 개설자는 결국 카페를 폐쇄했다. 자발적인 검색어 달기는 이렇게 훈훈한 마침표를 찍었다. 여기까지가 윤후 사건의 빛이다.
 빛에 취하면 그림자가 짙어지는 걸 깨닫지 못한다. 훈훈하다고 손뼉만 치고 있을 때 어둠은 순식간에 사이버 공간을 뒤덮는다. 윤후 사례는 거꾸로 이런 사실을 알려준다. ‘작당만 하면 실시간 검색어를 통한 여론 조작·왜곡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이미 이런 조작과 왜곡은 성행하고 있다. 일부 연예기획사가 내는 연예인 관련 보도자료의 엠바고 시간은 오전 8시다. 출근 시간에 맞춰 포털에 뉴스가 동시에 오른다. 다음 장면은 뻔하다. 해당 연예인의 이름이 바로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의 위 칸을 차지한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이때쯤이면 클릭을 노리는 사이비 언론이 등장한다. 호기심으로 검색어에 마우스를 대는 네티즌들을 홀리기 위해 뉴스를 베껴 되풀이해 올리는 ‘파렴치 저널리즘’의 시작이다. ‘검색어 만들기→베끼기→되풀이 쓰기’를 통해 검색어가 계속 급상승하는 악순환의 고리가 만들어진다. 연예인 신변잡기 검색어가 큰 뉴스로 확대되는 이런 과정을 통해 기획사는 짭짤한 홍보효과를 올린다. 반면 네이버에 접속한 사람들은 속임수 정보에 당하는 셈이다. 네이버가 이런 속내를 모를 리 없다. 조작한 검색어든, 인위적으로 끌어올린 검색어든 클릭만 되면 된다는 얕은 상술에 빠져 모른 척할 뿐이다.
 온라인 공간은 황폐해지고 있다. 네이버의 침범과 독주로 비즈니스 생태계가 파괴된 데 이어 정보 소통의 통로도 뒤틀리고 있다. 왜곡과 조작의 위험은 커지지만 이를 막기 위한 제어 장치는 허술하기 짝이 없다. 장삿속으로 인한 정보 왜곡은 점차 정치·이념 정보 왜곡으로 확산한다. 벌써 시비가 여기저기서 불거지고 있다. 지난해 여당 고위 정치인의 추문이 검색어 상위에 오르자 네이버가 삭제했다는 소문으로 논란이 됐다.
 윤후 안티카페를 무너뜨린 건 윤후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관심과 행동이었다. 온라인 공간에서도 거짓 정보를 분쇄하려면 네티즌들의 날카로운 눈초리와 결연한 행동이 요구된다. 정보 생태계마저 황폐해진다면 민주주의도 위태로워진다.
김종윤 뉴미디어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