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 them turn on the A/C, plea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t them turn on the A/C, please

테스트


President Park Geun-hye must have inherited her frugality from her father. It is widely known that a secretary who was cleaning the presidential office after President Park Chung Hee was assassinated on Oct. 26, 1979 discovered two bricks inside the toilet water tank.

At the time, the Blue House did not keep the air-conditioning system on. Even at the height of the summer, the president kept his office windows wide open and used fans. When he found flies, he waved the swatter. In winter, he only used the heater when it was really cold. The secretaries used to wear an extra layer of clothes and drank hot tea. He also made sure he used up the notepads inscribed with the year. Former Blue House secretary Kim Doo-young says that he still keeps a memo from the president from 1975 on a note printed 1974.

Lately, the air-conditioning system is once again not operating in the Blue House. President Park Geun-hye is leading by example. During the day, when you step into the office of the secretaries’ buildings, you can feel the heat. The two buildings are especially hot because they are more than 40 years old. With so many people working in the small space, one secretary said, “I now understand that human bodies are heating elements.”

It depends on your personal preference whether the heat of summer or the cold of winter is bearable. Shin Young-bok, a professor at Sungkonghoe University, thinks winter’s cold is better. When you are stuck in a tiny cell in the summer, the person next to you is nothing but an element projecting heat at 37 degrees Celsius (99 degrees Fahrenheit). Summer makes you “hate” the person next to you. It is a cruel punishment compared to the “primitive friendship” developed in winter as body heat keeps you warm. It is truly unfortunate that you hate and are hated by the person closest to you (“Thoughts from the Prison” by Shin Young-bok).

So, Blue House staff members welcome the monsoon season that started Monday. The monsoon rain will cool off the heat. But it is not very desirable to replay the scene from 40 years ago.

The Blue House staff members are involved in very important business and should be given a comfortable, pleasant environment to help them focus. It would be more beneficial to the nation if they could think about chronic electricity shortages or other issues with refreshed and recharged brains.

The same goes for the government office complex. It may look nice if the prime minister distributes fans to the ministers and vice ministers to encourage them to save energy. But the citizens’ hope is that they perform better and save the budget by focusing on their jobs. Former President Park Chung Hee may have put bricks in his toilet water tank in order to make the next generation work in a better environment. Don’t you think so?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박근혜 대통령의 절약 습관은 아마 선친으로부터 물려받은 듯하다. 1979년 10·26 시해사건이 난 뒤 박정희 전 대통령 집무실을 정리하던 총무비서실 직원이 화장실 변기 물통 속에서 벽돌 두 장을 발견하고 눈물을 흘렸다는 얘기는 너무나 유명하다. 당시의 청와대는 에어컨과 거리가 멀었다. 대통령도 여름에 무더울 때는 집무실 창문을 활짝 열어놓고 선풍기와 부채로 버텼다. 이따금 파리가 날아들면 손수 파리채를 휘둘렀다. 겨울에도 아주 추울 때만 난방을 가동했다. 비서들은 내복을 껴입고 수시로 따뜻한 차를 마시며 한기를 달랬다. 하다못해 연도가 인쇄된 대통령 전용 메모지도 다 떨어질 때까지 썼다. 김두영 전 청와대 비서관(73)은 “고(故) 박 대통령께서 ‘1974년’이라고 인쇄된 종이에 75년 말 메모해 주신 것을 지금도 가보 삼아 소중히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즘 청와대도 에어컨을 틀 분위기가 아니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워낙 솔선수범해서다. 한낮에 밖에 있다가 비서실 건물(위민관)에 들어서면 후끈후끈한 열기가 느껴진다 한다. 지은 지 40년 넘은 두 건물은 공조 기능이 약해 특히 더하다. 좁은 공간에 사람 밀도마저 높아서, 한 비서관은 “인체가 발열기(發熱機)라는 걸 실감한다”고 말했다.
여름 더위, 겨울 추위 중 어느 게 싫은 지는 사람 따라 다를 것이다. 신영복 교수(성공회대)는 감옥만큼은 겨울 추위가 낫다는 쪽이다. 여름 감옥의 비좁은 잠자리는 옆사람을 단지 37℃의 열덩어리로만 느끼게 한다. 자기의 바로 옆사람을 ‘증오’하게 만든다. 옆사람 체온으로 추위를 이겨나가는 겨울철의 ‘원시적인 우정’과는 극명한 대조를 이루는 형벌 중의 형벌이다.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과 미워하고 미움 받는다는 사실은 매우 불행한 일이다(『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신영복).
그래서 어제 시작된 장마가 반갑다는 얘기가 청와대 비서들 사이에서 나온다. 열기가 다소 식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40년 전 풍경이 그대로 재현되는 건 왠지 마뜩하지 않다. 대통령 눈치 때문이든 전력난을 감안해서든, 그렇게 기계적으로만 굴 일인가 해서다. 청와대 비서진처럼 극히 중요한 일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에어컨도 켜고 시원한 가운데 정신집중을 해야 하는 것 아닐까. 상쾌한 머리로 고질적인 전력난 해소 방안이나 다른 국정현안을 고민하는 게 국가적으로 더 이익일 것이다.
정부청사도 마찬가지다. 국무총리가 장·차관에게 부채를 돌리는 게 모양이야 나겠지만, 정작 국민이 바라는 것은 부채 아닌 에어컨을 돌려서라도 일 잘하고 더 커다란 예산을 절감하는 모습이다. 고 박정희 대통령이 변기에 벽돌을 넣은 것도 후손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열심히 일하게 해주고 싶어서였지 않을까.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