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job’s not done yet, Bernank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job’s not done yet, Bernanke

Lately, high-rise construction is all over Manhattan. The sounds are ceaseless. The builders are most sensitive of the smell of money. Korean restaurants in New York and New Jersey are barometers of the economy. Since I became a New York correspondent in the summer of 2009, I’ve never seen the Korean restaurants as crowded as they are today. You don’t even need to refer to economic indicators like the unemployment rate or growth rate. You can feel the market rebound in the air. It was enough to make Federal Reserve Chairman Ben S. Bernanke stab Wall Street in the back.

Bernanke rewrote 100 years of history of the Federal Reserve. By nature, a central bank focuses more on price than growth because of the doctrine that money is the veil of commodities. It was generally believed that playing with money would only stir up the price.

However, Bernanke had a different idea. The Federal Reserve is the only entity that can print dollars for free. And he thought that that power could drive deflation away. It is the so-called Bernanke doctrine.

Bernanke was the relief pitcher prepared to tackle the 2008 financial crisis. Former President George W. Bush appointed him in 2006. As a professor at Princeton University, he researched the Great Depression of the 1930s. And he was reckless, releasing $2.35 trillion in two rounds of quantitative easing - QE1 in 2009 and QE2 in 2010. When they were not fully effective, he announced QE3 would take effect in September 2013, despite opposition.

His critics called him “Helicopter Ben” for dropping money from the sky. When the market did not react promptly, he held a press conference. It was a rare move - even eccentric - for the chairman of the Federal Reserve, a position generally perceived as a symbol of a hermit. On June 19, he proposed the timeline of his “exit strategy.” He declared victory of the six-year-long war against deflation too early.

He may have felt nervous as his tenure is set to end in January 2014. He may have wanted to make it clear so that his successor would not ruin his prescription. If all things work out as he planned, Bernanke will be remembered as a hero in the history of central banks.

However, something doesn’t feel right. Has the American economy really changed its nature and escaped from the tunnel of crisis? If there is a competition for unfriendly and incompetent civil servants, American public workers have a very good chance of winning a gold medal.

It is a great mystery how the employees at American companies manage to keep such unpleasant attitudes when the unemployment rate is so high. Apple, the pride of America, is struggling in a showdown against Samsung. Wall Street’s aggressive and successful money-making is history. Shale gas drilled from the ground and money dropped from the helicopter have created illusions. If the reviving real estate boom leads to bubbles, the consequence is very obvious.

*The author is a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JUNG KYUNG-MIN








요즘 맨해튼은 어딜 가나 아파트 공사다. 망치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돈 냄새라면 개 코보다 예민한 게 건설업자다. 뉴욕·뉴저지주 일대 한식당은 바닥 경기 바로미터다. 2009년 여름, 특파원 부임 후로 요사이처럼 한식당이 붐비는 건 본 적이 없다. 실업률이며 경제성장률 같은 지표까지 들이댈 필요 없다. 경기 회복 기운은 봄바람처럼 피부에 와 닿는다. 믿었던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월가의 발등을 찍은 게 무리도 아닐성싶다.
버냉키는 연준 100년 역사를 새로 썼다. 중앙은행은 태생적으로 성장보다 물가에 집착한다. 화폐는 실물의 그림자란 교조 때문이다. 돈 갖고 장난쳐봐야 포장지인 물가만 들먹거리게 할 뿐이란 얘기다. 그러나 그의 생각은 달랐다. 연준은 달러를 공짜로 무제한 찍어낼 수 있는 지구상 유일한‘지존(至尊)’이다. 그 힘으로 디플레이션을 물리칠 수 있다고 믿었다. 이른바 ‘버냉키 독트린’이다.
버냉키야말로 2008년 금융위기와 맞설 준비된 구원투수였다. 딴 건 몰라도 2006년 그를 연준 의장에 앉힌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사람 하난 제대로 알아본 거다. 프린스턴대 교수 시절 1930년대 대공황을 죽어라 파헤쳤던 그는 거침이 없었다. 2009년, 2010년 두 차례 ‘양적 완화 정책(QE)’으로 2조3500억 달러를 퍼부었다. 그래도 약발이 없자 반대파 공격에도 아랑곳없이 지난해 9월 세 번째 양적 완화 카드까지 빼들었다.
오죽하면 헬리콥터 타고 하늘에서 돈을 막 뿌렸다는 비아냥에‘헬리콥터 벤’이란 별명까지 얻었으랴. 시장이 말귀를 못 알아듣자 직접 기자회견장까지 납셨다. 은자(隱者)의 표상이었던 연준 의장으로선 ‘기행(奇行)’에 가까운 파격이었다. 그런 그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마침내 ‘출구전략’ 시간표를 제시했다. 디플레이션과의 6년 전쟁에 서둘러 승리를 선언한 거다.
내년 1월 퇴임을 앞둔 그로선 조바심이 났을지 모른다. 자칫 후임자가 다 된 밥에 코 빠뜨릴까 미리 ‘대못질’까지 해두고 싶었을까? 그의 계산이 맞아떨어진다면 버냉키는 세계 중앙은행 역사에 길이 남을 위인으로 남을 거다. 허나 어쩐지 찜찜하다. 위기의 터널 끝에 선 미국 경제는 과연 체질을 개선했나? ‘세계 불친절·무사안일 공무원 올림픽’이 있다면 미국 공무원은 누가 뭐래도 강력한 금메달 후보다.
거리엔 실업자가 넘쳐나는데 미국 회사 종업원은 어찌 그리 여전히 싸가지 없는지 불가사의하다. 미국의 자랑 애플도 삼성전자와의 맞짱에 진땀을 빼고 있다. 돈 버는 기계 월가는 날개 꺾인 지 오래다. 어쩌면 땅속에서 파내고 있는 ‘셰일가스’와 버냉키가 뿌려댄 헬리콥터 머니가 착시를 일으키고 있는 건 아닐까. 반짝 부동산경기가 다시 거품까지 일으킨다면 다음 장면은 안 봐도 비디오다.

정경민 뉴욕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