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must take the initiative ... now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oul must take the initiative ... now

The joint statement from presidents Park Geun-hye of South Korea and Xi Jinping of China following their first summit in Beijing is expected to set the tone of international endeavors to stop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Seoul and Beijing over the past few years looked the other way when it came to Pyongyang’s nuclear weapons development. China consistently stressed three key principles on Korean Peninsula denuclearization, peace and security, and dialogue. It has tilted more toward saving face for North Korea. It employed the same language of Pyongyang ?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stead of pointing to North Korea.

In the latest joint statement, however, Beijing called for more efforts to denuclearize “North Korea” instead of the “Korean Peninsula” and used more specific and pointed language. South Korea expressed concern about North Korean nuclear development and both countries agreed that the weapons program is “a serious threat” to regional stability. The statement also underscored the importance of expediting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at include international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as well as the Sept. 19, 2005, joint declaration calling on Pyongyang to give up its nuclear weapons campaign in exchange for economic aid as evidence Beijing’s more outspokenness toward Pyongyang.

The two countries also agreed to maintain a channel for strategic dialogue and to meet regularly on the diplomatic and security front.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China have established a united front toward solving the North Korea nuclear problem through recent bilateral summits among them. Declaration of a joint front raises hope for synchronization between Seoul and Beijing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More important from now on is to take practical actions on the agreement. Beijing expressed willingness to play a more aggressive role to defuse North Korea’s nuclear ambitions. Strategies and conditions must be laid to encourage Beijing to play out that verbal commitment. It would be a good start for Seoul to try harder to improve ties with Pyongyang. Seoul must act on the so-called trust process that President Park Geun-hye proposed to upgrade inter-Korean ties, an idea that has support from both Beijing and Washington. South Korea must come up with feasible action plan to take initiative to resolve North Korean nuclear issue.



박근혜-시진핑(習近平) 정상회담을 통해 발표된 한중 미래비전 공동성명은 북한 핵문제 해결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핵문제에 대한 양국의 입장은 지금껏 평행선을 그어온 것이 사실이다.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평화와 안정, 대화를 통한 해결이라는 3원칙을 강조하는 입장이었다. 이는 엄밀히 말해 북한의 입장을 상당히 배려한 것이었다. 예컨대 ‘북한의 비핵화’가 아니라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은 북한이 사용하는 표현을 그대로 차용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공동성명엔 중국이 기존 3원칙을 포기하지 않으면서도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부각시켜 강조하는 표현들이 포함됐다. 한국이 북한의 핵개발에 우려를 표현하고 이를 근거로 양측이 ‘유관 핵무기 개발’이 심각한 위협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힌 것이다.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 및 ‘9.19 공동성명’의 이행을 강조한 것도 북한에 대한 직접적인 압박의 의미를 갖는다.
또 정치 및 안보 분야에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다양한 조치들에 합의함으로써 북한 핵문제를 둘러싼 현안들을 상시적으로 긴밀히 협의할 수 있게 했다. 한·미, 미·중, 한·중 정상회담을 거치면서 3국이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조율된 공동 노력을 펴나가는 시스템이 구축된 것이다. 예전처럼 한·중 사이에 북한 핵문제에 대한 입장이 평행선을 긋는 일은 앞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남은 과제는 이번 양국 정상간 합의한 내용들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하는 일이다. 이번에 중국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보다 적극적 역할을 할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따라서 중국이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추동하기 위한 전략과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 예컨대 밑바닥 수준인 남북한 사이의 화해와 협력을 모색하는 것이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중국이 지지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구상을 서둘러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 핵문제 해결에 한국이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는 실행계획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