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time to enjoy having free tim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s time to enjoy having free time

테스트

Robben Island is about a 30-minute boat ride away from Cape Town, South Africa. I visited the island on Aug. 11 during my business trip to Africa. Robben Island is a shrine dedicated to preserving the history of human rights activism. Former South African President Nelson Mandela was imprisoned here from 1964 to 1982. The entire island is a museum and has been designated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e island was a leper colony and later became a prison mainly for political prisoners in 1959. It was a combination of Alcatraz and Sorok Island. During World War II, Robben Island served as a defense fortress for British Forces from German and Japanese attacks. The bus tour around the island stopped at old bunkers and cannons.

A handsome black tour guide pointed at a cannon and explained, “The encampment was built during World War II, but the construction was so slow that it was completed in 1947, two years after the war ended.”

He jokingly added, “The Europeans may have a watch, but we’ve got time.” The extreme incongruity between the scenic island and Mandela’s 18-year-long imprisonment was impressive, but upon returning from the trip, I couldn’t stop thinking about the guide’s joke.

I may be one of those people who has a watch but doesn’t have time. My friends and co-workers who came back from summer vacation said, “The one who needs a vacation the most is someone who has just returned from one.” While the happiness index in Bhutan, Bangladesh and Nigeria is higher than Korea’s, it may be just subjective happiness. Korea became prosperous thanks to older generations that devoted their lives to make a living.

Until recently, middle-aged Koreans were reluctant to take a week off from work. So it may be too arrogant or self-deceiving to spend a few days in an underdeveloped country and call it “a place where time has stopped.”

Nevertheless, we should acknowledge that we live with serious obsessions and stress. During my trip to Africa, I read “Stopover,” an essay by Mori Kitamura, who suffered from a panic disorder. He had been a workaholic and an editor-in-chief of a trendy magazine, but he had to resign when he was eventually diagnosed. “I was always ready to deal with crises at work but was insensitive about my body,” he confessed.

Many vacationers make tight schedules and focus on taking pictures and seeing the sights rather than enjoying the moment and taking a break. Hikers march along the Dulle and Olle trails in a militant fashion. Older generations may have become used to vacations without relaxation, but the younger generations should not inherit that lifestyle. It is about time we enjoy having “tim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시에서 배를 타고 30분쯤 가면 로벤 섬에 닿는다. 지난 11일 아프리카 출장 길에 이 섬에 들렀다. 로벤 섬은 지구촌 인권운동사의 성지(聖地) 중 하나다. 지금 병석에 누워 있는 넬슨 만델라(95) 전 남아공 대통령이 1964년부터 82년까지 수형생활을 했다. 섬 전체가 박물관으로 지정돼 있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하다.
로벤 섬은 과거 한센병 환자 수용소였다가 1959년부터 주로 정치범을 가두는 감옥으로 쓰였다. 알카트라즈이자 소록도였던 셈이다. 2차세계대전 때는 독일·일본의 공격에 대비하는 영국군의 방어기지 역할을 했다. 버스를 타고 섬 일주 관광을 하다 보면 낡은 포대·벙커와 만난다. 잘생긴 흑인 가이드가 버스를 세우고 포대를 가리키며 설명했다. “저 진지는 2차대전 중 공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일 하는 속도가 느려 전쟁이 끝나고 2년이 지난 1947년에야 완공됐다.” 그러면서 가이드가 덧붙인 말이 재미있다. “유럽인들은 시계를 갖고 있지만, 우리는 시간을 갖고 있다.”
물론 아름다운 해변 풍광과 만델라의 18년 영어(囹圄) 생활의 극심한 부조화가 가장 인상적이었지만, 귀국 후엔 왠지 흑인 가이드의 짧은 조크가 자꾸 머리에 맴돌았다. 나도 ‘시계는 있는데 시간은 없는’ 그런 부류가 아닌가 해서다. 그러고 보니 여름 휴가를 다녀온 주변 지인들은 올해도 예외 없이 푸념을 쏟아낸다. “역시 휴가가 가장 필요한 사람은 방금 휴가를 다녀온 사람이더군.”
부탄이나 방글라데시·나이지리아의 국민 행복지수가 한국보다 높다지만, 나는 주관적 행복감에 불과하다고 본다. 우리가 이만큼이나마 살게 된 것은 자나깨나 먹고사는 일에 애면글면했던 우리 선배 세대 덕이다. 지금의 장년층만 해도 얼마 전까지는 여름휴가 1주일마저 눈치가 보여 제대로 누리지 못했다. 그러니 후진국에 며칠 여행을 다녀와서 ‘시간이 멈춘 곳’ 운운하며 감탄하는 건 어찌 보면 좀 살게 된 나라 국민의 오만 내지 자기기만일 수 있다.
그렇더라도 우리가 유독 심한 강박증과 스트레스를 안고 산다는 점만은 인정해야 할 것 같다. 아프리카에 챙겨간 책은 공황장애 경험자의 수기 『도중하차』였다. 일 중독자이자 잘 나가는 잡지 편집장이던 저자(기타무라 모리)는 공황장애로 어쩔 수없이 직장을 접으면서 “일의 위기에는 항상 강했지만 심신의 위기에는 둔했다”고 고백한다. 많은 분들이 이번 휴가에 분초 다투듯 일정을 잡고, 가는 곳마다 느긋하게 즐기기보다 인증샷 찍고 다음 코스로 향했을 터다. 둘레길·올레길을 전투하듯 잰걸음 놓았을 게다. 몸에 밴 중년 이상이야 어쩔 수 없다 쳐도, 젊은 세대에까지 물려줄 증상은 아니다. 우리도 ‘시간’을 내 것으로 삼을 때가 됐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