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Dachau, a lesson for Ab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t Dachau, a lesson for Abe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visited the former Nazi concentration camp in Dachau near Munich on Tuesday and laid a wreath in mourning for the millions of victims of the Holocaust. Her visit to a Nazi death camp is historic, and not just because it is the first time an incumbent German leader visited a Holocaust site.

Germany, which celebrated the 20th anniversary of its reunification last year, remains Europe’s strongest country and wields enormous influence on the global stage. Despite its past atrocities, Germany has earned respect and recognition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ecause it has demonstrated that it is a changed country. That change was underscored by Merkel’s expression of deep regret at the former concentration camp. Lamenting the “horrible and unprecedented chapter of our history,” she said her visit was intended to “be a bridge from history to the present and into the future that we want to continue to build.” With her words, Germany again atoned for its past and pledged its commitment to peace before the eyes of the world.

Merkel toured the site with 93-year-old Dachau survivor Max Mannheimer. She stayed only 15 minutes between campaign stops. Nevertheless, her gesture of genuflection may be remembered as symbolic as the famous “kniefall” by West German Chancellor Willy Brandt before a monument to the Nazi-era Warsaw Ghetto Uprising in a show of deep penance in 1970. Along with his political efforts to ease West?East tensions during the Cold War, Brandt bridged the gaps between Germans living on both sides of the split, both of which helped him receive the Noble Peace Prize in 1971.

Being filled with “deep sadness and shame” from the memory of the prisoners’ fates, Merkel expressed hope that her visit would serve as a bridge and warning to Germans. It is no doubt a future-looking comment from a responsible leader.

Meanwhile, the leadership of Japan continues to anger its regional neighbors with outright denials of and justifications for past aggressions. In his speech to mark the 68th anniversary of Japan’s surrender to the Allied Powers at the end of World War II, which is also commemorated by Koreans as their liberation from Japan’s colonial rule, Prime Minister Shinzo Abe intentionally left out the words expressing remorse or apologizing for the suffering inflicted on other Asian people and countries - a tradition that was maintained by Japan’s prime ministers every year since 1993.

Abe should learn from his German counterpart how an indebted country can be reborn, and how its leader can earn respect at home and abroad.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0일(현지시간) 다하우 나치수용소 터를 방문한 것은 역사적이다. 단순히 현직 독일 총리로서 처음 나치수용소 유적을 방문해서가 아니다. 지난해 재통일 20주년을 맞은 독일은 현재 유럽 최강국이며 그 국력을 바탕으로 독일 총리는 국제사회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메르켈의 다하우 방문은 그럼에도 침략의 과거사에 대해 반성의 자세와 겸허한 태도를 변함없이 유지하는 평화국가 독일을 상징한다고 평가할 수 있다. 이로써 독일은 진정으로 과거사를 반성하고 전쟁 재발을 막기 위해 노력하는 품격있는 나라로 다시 한 번 국제사회에 각인됐을 것이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수용소 벽에 헌화하고 머리를 숙였으며 휠체어를 탄 93세의 홀로코스트 생존자 막스 만하이머와 함께 비극의 현장을 둘러봤다. 방문 시간은 15분에 불과했지만 그 반향은 길 것이다. 이날 방문은 70년 빌리 브란드 당시 서독 총리가 폴란드 바르샤바의 유대인 게토 봉기 기념 조형물을 찾아 헌화한 뒤 무릎을 꿇은 ‘바르샤바의 무릎 꿇기’에 버금가는 ‘다하우의 고개 숙이기’로 두고두고 기억될 것이다. 브란트의 당시 행동은 과거 나치 침략을 받았던 동유럽권과 서독과의 화해를 이끄는 촉매가 됐으며 그가 71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이유의 하나가 됐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메르켈은 이날 “깊은 슬픔과 부끄럼을 느낀다”며 “나의 방문이 과거에서 현재로 그리고, 미래로 잇는 다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책임 있는 지도자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미래지향적인 발언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는 지난 8·15 기념사에서 93년 이후 단 한 명의 자국 총리도 빠뜨리지 않았던 한국·중국 등 근린제국에 대한 반성과 애도의 표현을 통째로 빼버렸다. 역사적 부채가 있는 한 나라가 어떻게 다시 태어나 시대를 이끌 수 있는지, 한 지도자가 어떻게 진정으로 국민과 국제사회의 존경을 받을 수 있는지 아베는 메르켈에게서 배워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