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i Jinping’s ‘China 3.0’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Xi Jinping’s ‘China 3.0’

The financial crisis of 2008 that started on Wall Street made a great impact on Chinese politics. Leftists, who had been pushed aside by the liberalist right since the 1990s, began to gain influence again, creating a progressive model for state-led egalitarianism.

They first paid attention to the city of Chongqing, where Mao Zedong-style egalitarian policies, such as improved housing for farmers, were implemented. The new policy was led by Bo Xilai, a former member of the Central Politburo and secretary of the Communist Party’s Chongqing branch.

Bo finished his defense yesterday with closing arguments in a trial in Jinan, Shandong Province. In the trial on Sunday, he flatly denied he had abused his power as the secretary of the southern megacity to block an investigation into the murder of a British businessman, reportedly by his wife, or that he had hidden his aide’s embarrassing flight to a U.S. consulate.

As Chinese netizens pointed out, the trial seems to be just for show. It looks like a sentence has already been set, and after providing the appearance of a prosecution and defense, the trial has wrapped up. The court has set an example to the public that no one is above accountability, and the defendant saves face by making a strong defense.

However, the show does not end here. Experts say that we need to pay attention to the real showdown between the left and the right happening behind the scenes. Bo could be accused of “treason” as he and his leftist policies had the backing of the Communist Party intellectuals, especially those who flocked to Chongqing in 2008.

The most notable front of the struggle between the left and the right is constitutional order. Earlier this year, the reporters of the Southern Weekly, the temple of liberalism, went on strike because they claim the authorities had intervened in the process of preparing the New Year’s editorial, titled “The dream of constitutional order.” The meddling was considered offensive to the right.

These days, the situation has changed. The People’s Daily ran contributions criticizing the constitutional order three days in a row. That’s a counterattack by the left. Now the front is expanding to the economy. Premier Li Keqiang is promoting rightist reforms. The monopolies enjoyed by state-run corporations are loosening and the government refrains from intervening. The People’s Daily reported that leftists are criticizing the policy, arguing that state-run corporations are the core of Chinese industry.

The free-trade zone in Shanghai is also facing open resistance. Experts predict that the struggle could become more intense when Xi Jinping’s policies are finalized in the fall.

Mark Leonard, director of the European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has been researching Chinese intellectual society. In his recent book, “China 3.0,” he defines the Xi era as the “3.0 phase.” He forecasts that a new version of China is to begin, completely different from Mao’s 1.0 and Deng Xiaoping’s 2.0. He argues that the latest confrontation between the left and the right is the struggle to gain hegemony in the 3.0 era.

Bo’s trial concluded with the final arguments by the defense yesterday. But the behind-the-scenes struggle is likely to continue. Depending on the ruling to be made in two weeks at the earliest, the left may suffer or the right could get hit. But the results could determine the future not only of China, but the global political and economic topography.

The author is the director of the China Institute of the JoongAng Ilbo.

by HAN WOO-DUK



2008년 미국 월가에서 터진 금융위기는 중국 정치에도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1990년대 이후 자유주의 성향의 우파 세력에 밀려 비주류로 전락했던 좌파가 힘을 얻기 시작한 것이다. 좌파 지식인들은 국가 주도의 평균주의를 실현할 좌파 모델을 찾았다. 그들이 주목한 곳이 충칭(重慶)이었다. 당시 충칭은 농민을 위한 주택제도 개선 등 마오쩌둥 식 평균주의 정책이 시행되고 있었다. 이를 주도한 지도자가 바로 보시라이(薄希來)였고, 그는 지금 산둥(山東)성 지난(齊南)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의 지적대로 재판은 ‘쇼’처럼 보인다. 납득할만한 형량을 정해놓고, 적당히 공방을 벌인 뒤 마무리하는 수순이다. 재판부는 인민들에게 성역 없는 법치(法治)의 모범을 보이고, 피고측은 당당한 변론으로 얼굴을 살리는 누이 좋고 매부 좋기 식 구도다. 그러나 거기가 끝은 아니다. 전문가들은 ‘쇼’ 뒷무대에서 벌어지고 있는 좌·우 대결을 눈 여겨 봐야 한다고 말한다. 보시라이가 중앙 정권에 ‘반역’을 꾀할 수 있었던 것은 좌파 성향 정책과 그에 대한 지식계의 호응이 있었기에 가능했기 때문이다. 2008년 충칭으로 몰려갔던 바로 그 세력 말이다.
좌·우 노선 투쟁의 대표적인 접점은 ‘헌정(憲政)’이다. 올 초 ‘자유주의의 본산’이라는 ‘남방주말’(잡지)의 기자들은 ‘헌정(憲政)의 꿈’이라는 제목의 신년사 제작 과정에 당국이 개입했다는 이유로 파업을 벌였다. 우파의 공격이다. 요즘은 반대다. 인민일보는 이달 초 ‘헌정’을 비난하는 기고문을 3일 연속 싣는 등 보수파의 반격이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전선은 경제로 번지고 있다. 리커창(李克强)총리는 시장의 힘을 강조하는 우파 성향의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국유기업의 독점을 풀고, 정부 개입을 자제한다. 그 정책 역시 ‘국유기업은 산업의 근간(인민일보 보도)’이라는 좌파의 공격을 받고 있다. 상하이자유무역지구 설립도 공공연한 반발에 부딪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시진핑의 정책노선이 결정될 올 가을 3중전회를 앞두고 좌·우 투쟁은 더 치열해 질 것으로 본다.
중국 지식인 사회를 연구해온 마크 레너드 유럽외교관계협의회 집행이사는 최근 발행된 『China 3.0』이라는 책을 통해 시진핑 시대의 중국을 ‘3.0 시기’로 규정했다. 마오쩌둥 시대(1.0), 덩샤오핑 시대(2.0)와는 분명히 다른 새로운 버전의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얘기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좌·우 대립은 3.0 시대의 주도권 싸움이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재판은 오늘 예정된 피고 최후 변론을 끝으로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막후 좌·우 노선 투쟁은 한동안 지속될 것이다. 재판 결과에 따라 좌파 세력이 타격을 받을 수도 있고, 반대일 수도 있다. 그 결과는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의 정치·경제판도를 바꿀 수 있다. 이번 재판 ‘쇼’에서 우리가 눈 여겨 봐야 할 대목이다.
한우덕 중국연구소 소장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