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tough to shoot without amm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s tough to shoot without ammo

테스트

I went shopping for my daughter, and the cashier asked for her phone number so she could earn points for her membership. But my daughter had recently changed her phone number, and I couldn’t remember it. Then I realized that I have only a few numbers in my memory. After the invention of karaoke, people stopped memorizing lyrics to songs. Now no one tries to memorize phone numbers since they are all saved in our contact lists.

With the emergence of smart devices, we are suffering from “digital dementia.” I looked up the self-diagnosis. Ask yourself if the only numbers you memorize are your home and office numbers, if 80 percent of the conversations you have are through e-mail or social network platforms, if your only handwriting involves signing a bill, if you don’t look at maps after you installed a navigator, and if you cannot recognize someone even after a few encounters. If these symptoms apply to you, you may have digital dementia. And I am a serious case.

As smart devices become more intelligent, our brain function slows down day by day. The brain’s mechanism to store information weakens because we can always look up the information.

Of course, information is now everywhere, and creative networking skills are far more important. As a result, the information stored in your brain may not be so meaningful. However, does the information you don’t remember and pull off the Internet really belong to you? Are decisions and thinking based on such knowledge reliable?

Beginning with the 2017 school year admissions, Korean history will return as a mandatory subject for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Critics argue that conflicts over historical perspectives may cause a lot of confusion, and the selection of the history textbook will lead to ideological discord. Also, when it becomes a mandatory subject for the CSAT, they worry students will resort to private tutoring and after-school cram institutions, putting the subject of history “back on track” - a subject that requires intense memorization.

I looked through my daughter’s textbooks from elementary school. The content always proposed, “Let’s think about ...” Thinking about a topic is a good way to study, but students first need to build knowledge to think. As a backlash from the conventional memorization-oriented curriculum, students are required to think critically about a subject.

Hanyang University professor Pyo Jung-hoon wrote on his SNS: “It would be better if Korean history becomes a dreadful subject that requires immense memorization. The students need to have enough ammunition to think and decide where to shoot and how much. When I teach students, I realize they don’t have much ammunition, both on Korean history and world history. You have to memorize facts before applying them.”

*The author is a deputy culture and sport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G-HEE











딸 대신 물건을 사러 갔다. 여종업원이 포인트 적립을 해주겠다며 회원 가입된 딸 전화번호를 묻는다. 난감하다. 얼마 전 바꾼 딸의 휴대전화 번호가 가물가물하다. 따져보니 외우고 있는 번호가 몇 개 안 된다. 노래방이 나온 후 외우는 노래 가사가 없어지더니, 이제는 외우는 전화번호가 없다.
스마트한 전자기기의 등장으로 기억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디지털 치매’다. 내친 김에 자가진단법까지 찾아봤다. ‘외우는 전화번호가 회사와 집 번호뿐이다. 대화 중 80%는 이메일로 한다(아마 요즘은 SNS일 듯). 계산서 서명 빼고 거의 손 글씨를 안 쓴다. 자동차 내비게이션 장착 후 지도를 보지 않는다. 몇 번 만난 사람을 처음 본 사람으로 착각한다’ 등이다. 10개 항목 중에 1~2개만 해당돼도 디지털 치매가 의심된다는데, 중증이다.
스마트 기기는 날로 똑똑해지는데 우리 뇌기능은 날로 둔해진다. 정보를 늘 찾아서 보니, 아예 뇌에서 저장을 시키는 매카니즘 자체가 약해진다.
물론 이제 정보는 지천에 널려 있고, 이들을 창조적으로 네트워킹하는 능력이 훨씬 중요하니 단순 정보, 단순 암기, 단순 기억이란 별 의미 없을 수 있다. 그러나 기억은 못하지만 언제든 인터넷에서 꺼내올 수 있는 정보가 과연 나의 진짜 정보, 진짜 지식이 될 수 있을까. 그에 기초한 사고와 판단은 또 얼마나 정확할까.
2017년 입시부터 한국사가 수능 필수과목으로 부활한다. 24년만이다. 그런데 한쪽에선 반대 목소리가 있다. 역사를 어떤 관점에서 가르칠 것이냐, 사관의 문제를 지적한다. 역사교과서 채택을 둘러싼 이념갈등도 우려한다. 또 수능필수과목이 됨으로써 사교육 열풍이 불고, 역사가 단순암기과목이 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딸의 교과서를 다시 들춰본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학습내용은 죄다 ‘~에 대해 생각해보자’다. 생각해보는 것은 좋은데, 생각할 만한 능력과 지식을 갖추는 게 먼저 아닌가. 뭘 알아야 사고도, 비판도 하니까 말이다. 과거 주입식 교육의 폐해에 대한 반작용으로, 백지상태를 채우기보다 백지 앞에서 사고력만 주문하고 있다면 그 또한 문제다.
표정훈 한양대 기초융합교육원 교수는 자신의 SNS에 “한국사는 무지막지한 암기과목이 될수록 좋다”고 썼다.“총기에 비유해서 좀 그렇지만, 실탄을 한가득 확보한 다음에야 어디로 어떻게 얼마나 쏠지 생각하고 판단해야 한다. 강의해보면 요즘 학생들, 한국사든 세계사든 역사에 대한 실탄을 갖고 있지 못하다. 일단 외울 건 외워야 한다.”
맞는 말이다. 절묘한 댓글이 달렸다. “역사의 여신 클리오는 기억의 여신 므네모시네의 딸이다.”

양성희 문화스포츠 부문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