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ary of U.S.-Japan waltz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wary of U.S.-Japan waltz

A few hours before the first U.S. government shutdown in 17 years, American media were busy delivering news from Congress. The same day, Japanese media were also busy, but for different reasons. The U.S. Senate Committee on Foreign Relations unanimously approved Caroline Kennedy as the American ambassador to Japan. Japanese media raved over the nomination because the newly appointed ambassador is the daughter of former President John F. Kennedy and the first woman to serve in that position.

I often feel that Japan has a far greater presence than Korea in Washington. There are so many pro-Japanese figures in Congress and think tanks. When I become critical of Japan while talking to American friends, they ask, “Why do Koreans hate Japan so much?” The answer seems so obvious for Koreans, but Americans seem to perceive Japan differently.

An online survey asked Americans which country they liked better, Korea or Japan, and 65.6 percent chose Japan, while 34.4 percent preferred Korea. Their reasoning is interesting: Those who chose Korea said they liked Korean food, while those who preferred Japan said they liked Japanese people.

Washington and Tokyo seem to be enjoying an interesting honeymoon. Last week,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and Secretary of Defense Chuck Hagel attended the 2+2 Security Consultative Committee meeting in Tokyo. It is the first time that both U.S. secretaries attended the same meeting together held in Japan.

They brought a package of great news for Japan as well. Washington acknowledged Japan’s right of collective self-defense, promised to revise the defense cooperation guidelines after 17 years and to deploy drones in Japan. Standing between Kerry and Hagel,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howed a wide smile.

The United States considers the emergence of China as the biggest challenge in foreign policy in the 21st century. And it is in America’s best interests to embrace Japan, which stands up against China. Moreover, the United States is struggling with a federal government deficit and needs to reduce its $950 billion defense budget in the next 10 years, and Japan volunteered to take a portion of the burden. There’s no reason to not like Japan, which pleases the United States so skillfully. Korea is another ally of the United States, but it may not welcome Korea’s opposition to Japan’s military expansion.

It is not very joyful to watch the sweet waltz of Japan and America. There are voices of discontent in the United States that Korea is passive about improving relations with Japan. While Korea focuses on what Japan has done in the past, America is interested in Japan’s future role. The United States wants to keep an eye on China through trilateral cooperation with Korea and Japan. But our government seems to be trying to get closer to China.

There is no eternal friend or eternal enemy in international relations. It is a good thing that Korean foreign policy has options. The problem is that there will be a moment when we will face the question of choosing between China and America.

The ongoing confrontation between the left and the right in Korea is child’s play compared to the fierce battle on the international stage. The politicians who claim to work for the people need to turn their attention to the real and serious challenge that Korean diplomacy is faced with now.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SEUNG-HEE


17년 만의 연방정부 셧다운(폐쇄)을 몇 시간 앞둔 9월30일 미국 언론들은 의회 소식을 전하느라 떠들썩했다. 같은 날 일본도 떠들썩했다. 이유는 달랐다.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는 캐롤라인 케네디 주일 미국대사 내정자를 만장일치로 인준했다. 최초의 여성대사인 데다 케네디 대통령의 큰 딸이란 점에서 일본 언론들은 첫 지명 때부터 요란했었다.
워싱턴에서 보는 일본이 한국에서보다 훨씬 더 큰 존재임을 실감할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미 의회와 싱크탱크에는 ‘친일파’들이 너무나 많다. 미국 친구들과 대화하던 중 일본을 비판하면 “왜 한국은 일본을 그렇게 미워하느냐”는, 한국에선 질문거리도 되지 않는 질문을 종종 받는다. 그만큼 미국에서 보는 일본은 다르다.
미국의 한 인터넷 여론조사기관이 미국인들을 상대로 한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가 더 좋으냐고 물었다. 65.6%가 일본을, 34.4%가 한국을 택했다. 눈여겨 볼 건 좋아하는 이유다. 한국이 좋다고 답한 사람들은 음식을 꼽은 반면, 일본이 좋다는 사람들은 사람을 꼽았다.
요즘 미국과 일본의 밀월이 심상치 않다. 지난 주 존 케리 국무장관과 척 헤이글 국방장관은 도쿄에서 열린 미·일 2+2(외교·국방장관) 안전보장협의위원회에 참석했다. 미국의 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이 일본서 열린 2+2 회담에 동시 참석한 건 처음이다. 두 사람이 들고 간 선물 보따리도 푸짐했다. 집단적 자위권 인정, 17년 만의 미·일 방위협력지침 개정 약속, 드론의 일본 배치 등. 케리 장관과 헤이글 장관 사이에 선 아베 신조 총리의 얼굴에선 웃음이 떠나질 않았다.
미국은 21세기 외교의 최대 도전으로 중국의 부상을 꼽고 있다. 그런 미국으로선 중국과 대립하고 있는 일본을 끌어안는 게 큰 국익이다. 더구나 연방정부 재정적자에 허덕이는 미국은 앞으로 10년간 9500억달러의 국방예산을 줄여야 한다. 아베 총리의 일본은 자청해서 그 부담의 일부를 떠맡겠다고 나섰다. 입 안의 혀처럼 구는 일본을 싫어할 이유가 도대체 없다. 또 다른 동맹인 한국이 일본의 군사력 강화에 반대하지만 미국으로선 거추장스러울 뿐이다.
이런 미국과 일본의 밀월관계를 지켜보는 마음은 개운치 않다. 벌써부터 미국에선 한국이 왜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소극적이냐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국은 ‘일본의 과거’를 보지만 미국은 ‘일본의 미래 역할’에 관심을 갖는다. 미국은 한·미·일 3각협력을 통해 중국을 견제하고 싶어 한다. 반면 한국 정부는 거꾸로 중국과의 거리를 좁히려는 모습만 보인다.
국제사회에서 영원한 친구는 없다. 한국 외교가 선택지를 많이 갖는 건 좋은 일이다. 문제는 어느 순간 ‘미국이냐’,‘중국이냐’는 질문이 제시될 때다.
한국에서 지금 벌어지는 좌우 진영 간 논쟁은 국제사회에서 전개되는 약육강식에 비하면 애들 싸움이다. 입만 열면 국민을 앞세우는 ‘큰’ 정치인들이 한국 외교가 직면한 진짜 큰 도전에 눈을 돌려야 할 때다.

박승희 워싱턴총국장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