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s unfathomable lavish lifesty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im’s unfathomable lavish lifestyle

Former NBA star Dennis Rodman, who made a second visit to North Korea last month at the invitation of its leader, Kim Jong-un, who claimed to be a big fan, revealed that the third-generation leader not only inherited omnipotent power, but also his father’s notorious penchant for luxury goods and a lavish lifestyle.

In an interview with the British tabloid The Sun, Rodman offered a glimpse of the not-yet-30-year-old leader’s “seven-star” lifestyle of yachts, parties and extravagant food. Rodman said he spent his seven-day visit last month lounging, smoking cigars and drinking on Kim’s private island.

Rodman said, “It’s like going to Hawaii or Ibiza, but he’s the only one who lives there.

“If you drink a bottle of tequila, it’s the best tequila. Everything you want, he has the best. Everything on the private island was in impeccable seven-star accommodations.”

He cruised on Kim’s 200-foot yacht that was “a cross between a ferry and a Disney boat.”

The account by Rodman, who is the only Westerner to befriend the North Korean leader, may be true. Regardless of conditions of extreme poverty, where many starve due to protracted international sanctions, Kim, who succeeded to supreme power in the isolated communist nation two years ago, was enjoying the most extravagant lifestyle in the world.

North Korea has relied on international aid and donations to feed its people for decades. Yet its leader is partying and savoring a glamorous and luxurious life even multibillionaires would envy. Only monarchs of the ancient world and Middle Ages were that cruel and insensitive toward the suffering of their people. Kim’s lavish spending habits and taste portrays the world’s last time-worn despot.

When Kim, who had been educated in Switzerland, came to power, many hoped he would be a more reform-minded leader who would care for his starving people.

But from the trajectory of the past two years, including missile and nuclear tests, he has proved to be just the opposite. Rodman said Kim wanted a new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But it is unlikely that Washington will open up to a leader who is more preoccupied with feeding himself rather than his own peopl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pay more heed to the corruption and luxury the elite minority enjoys at the expense of their poor people.



지난 달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시간을 보냈던 미국 농구 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그의 호화생활을 영국 신문 더 선과 인터뷰에서 소개했다. 로드먼은 평양에 머문 7일간 일정의 대부분을 “김정은의 개인 섬에서 보냈다”면서 그 섬이 “김정은 혼자서 쓰는 하와이 또는 이비자섬(스페인의 휴양지)과 같았다”고 묘사했다.
로드먼은 하루 종일 김정은과 술 마시며 웃고 지냈다면서 “데킬라(멕시코 술)를 달라고 해도 최고급을 주더라. 원하는 건 무엇이든 최고급으로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로드먼은 “그 섬의 모든 것이 7성급 호텔 수준으로 먼지 한 점, 긁힌 자국 한 곳 없었다”면서 “60m 길이의 (호화) 요트도 타보았다”고 전했다. 그는 “랩 가수 P 디디는 김정은에 비하면 훨씬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에 불과하다”고도 했다.
서양인으로 유일하게 김정은의 사생활을 깊숙이 접했던 로드먼이 전하는 내용은 거의 사실일 것이다. 따라서 매우 충격적이다. 스물 아홉 살의 젊은 독재자가 전세계 누구보다 호화로운 사치를 누리고 있음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특히 북한은 수십 년 동안 주민들의 굶주림 때문에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아 왔다. 그런 나라 지도자가 국민들의 고통은 안중에도 없이 호사를 누리고 있는 것이다. 중세나 고대의 제왕, 그 중에서도 폭군이나 했던 일이다. 오늘 날 어느 나라의 지도자도 그렇게 살지 않는다. 김정은의 사치는 오늘날 세계에 마지막 남은 시대착오적 행태다.
김정은 제1위원장이 어린 시절 스위스에서 교육을 받았다는 점 때문에 일각에선 그가 개혁적이고 헌신적인 지도자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표시한 적이 있다. 그러나 김정은이 권력을 승계한 지 2년이 다된 지금껏 그 같은 조짐은 없다. 오히려 그 반대다. 로드먼은 김정은이 미국과 잘 지내길 원한다지만 고통 받는 국민을 외면한 채 사치에 빠져 있는 그가 과연 그럴까 의구심이 든다. 국제사회는 북한 소수 특권층의 부패와 사치, 보통 주민들의 피폐한 삶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