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golfier, a real prosecut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ntgolfier, a real prosecutor

“This Friday, he will retire. Some will let out a sigh of relief, and others will have a cold smile. But for most citizens, it will be remembered as a moment when justice loses one of its faithful knights.”

In late June, the French daily newspaper Le Figaro reported the retirement of Eric de Montgolfier, general-prosecutor of Bourges in central France. The 67-year-old defender of justice may be the only prosecutor that is a household name in France. I don’t recall seeing other names of police executives or prosecutors highlighted in France, a highly “advanced” society where citizens have no reason to pay attention to the promotions and appointments of prosecutors.

Montgolfier first received the media’s spotlight for tackling a match-fixing scandal in professional football in 1994.

After Olympique de Marseille won five consecutive league titles, he launched an investigation of the famous football club’s 12-year president, Bernard Tapie. Tapie allegedly ordered his players to contact three players from Valenciennes to help the team win.

Tapie is a former minister and was then the owner of Adidas, with extensive connections in politics, business and sports. Many French people expected that the investigation would be limited to the club executives. However, Montgolfier, then head prosecutor in the city of Valenciennes, persistently tracked down witnesses, and Tapie was sentenced to two years in prison.

Montgolfier later recalled that when Tapie appeared for inquiry, he boasted that he had just met with President Francois Mitterrand at the Elysee Palace and would say good things about the prosecutor next time he meets the president.

Later, Montgolfier returned to public attention as he discovered that the judiciary had postponed trials or “lost” investigation files to help wealthy offenders. It was unprecedented for a public prosecutor to investigate corruption in the courts.

When he was working in Nice in 2009, he had obtained a list of secret account holders at HSBC in Switzerland. He had discovered the document from the residence of his father, a former banker, and the investigation led to a tax audit, probe and voluntary tax payments.

Montgolfier spent his entire life in regional offices. The Jacques Chirac and Nicolas Sarkozy governments kept this untamed prosecutor in minor regions. Tapie and Sarkozy called each other “friends.”

Then, a year before his retirement, the new socialist administration promoted Montgolfier to general-prosecutor in Bourges. Recently, he told the media that he initially thought to decline the appointment, but changed his mind in consideration of the pension payment for his wife after he passed away. Upon retirement, he has been writing a book about criminal and judicial justice.

The ongoing turmoil in Korea’s prosecutor’s office reminded me of Montgolfier. I want to see a prosecutor who is praised and applauded upon his exit.

*The author is a Lond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EON



“이번 주 금요일 그가 퇴직한다. 누군가는 안도의 한숨을 내쉴 것이고 누군가는 차가운 미소를 머금겠지만, 대다수 국민에게는 ‘정의’가 충직한 기사 한 명을 잃는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지난 6월 말 프랑스 일간지 르피가로의 한 기사는 이렇게 시작했다. 정의의 사도로 불린 주인공은 프랑스 중부 지방 부르쥬의 검찰국장 에리크 드 몽골피에(67)였다. 그는 아마도 프랑스인 상당수가 이름을 아는 유일한 검사일 것이다. 그를 제외하고는 이 나라 언론에 이름이 오르내리는 검찰 간부나 검사를 본 기억이 없다. 프랑스는 검찰 인사 발표에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 이유가 별로 없는 ‘선진’ 사회다.
몽골피에는 1994년 프로축구 승부조작 사건으로 주목 받기 시작했다.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가 5년 연속 우승을 한 직후 그는 구단주 베르나르 타피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우승을 결정짓는 마지막 경기에서 상대팀인 발렌시엥의 선수 세 명을 매수하도록 지시한 혐의가 포착된 것이었다. 구단주 타피는 전직 장관이자 세계적 스포츠 용품 업체 아디다스의 당시 소유주로 프랑스 정·재계와 스포츠계의 거물이었다. 프랑스인들은 구단 간부 선에서 꼬리가 잘리며 수사가 흐지부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발렌시엥 검찰국(프랑스에선 검찰이 법원 내의 조직으로 편제돼 있다)의 검사인 몽골피에는 악착같이 증언을 받아냈고, 타피는 결국 징역 2년형을 선고 받았다. 몽골피에는 조사받으러 온 타피가 “여기 오기 직전에 엘리제궁에서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을 만났다. 다음 번에는 당신 얘기를 잘 해주겠다”며 거드름을 피웠다고 회고했다.
몽골피에는 이후 판사들이 규정을 무시하고 재판을 계속 미루거나 수사 기록을 없애는 방법으로 기소된 재력가들을 비호해온 사실을 들춰내 프랑스 사회를 다시 한번 발칵 뒤집어 놓았다. 검사가 법원의 비리를 파헤친 전례는 없었다. 그는 니스 검찰국에서 일하던 2009년에는 스위스 HSBC 은행의 비밀계좌 내역이 든 컴팩트 디스크를 입수해 프랑스 부자들이 밤잠을 설치게 했다. 그가 전직 은행원의 부친 집에서 찾아낸 이 자료는 프랑스에서 8000여 명에 대한 세무조사와 수사, 자진납세로 이어졌다.
몽골피에는 평생 지방을 전전했다. 자크 시라크 정부와 니콜라 사르코지 정부는 이 ‘꼴통’ 검사를 변방에 꽁꽁 묶어뒀다. 타피와 사르코지는 서로를 친구라 부르는 사이다. 그러다 정년 퇴직을 1년 남겨놓은 지난해 사회당 정부로 정권이 교체된 뒤 지방 검찰국장(한국의 검사장에 해당)으로 승진했다. 그는 최근 언론에 “승진 발령을 사양하려다 내가 세상을 뜬 뒤에 아내가 받을 연금의 액수를 생각해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퇴직 뒤에는 형사·사법적 정의에 대한 책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검찰의 멈추지 않는 소란을 보며 몽골피에가 떠올랐다. 퇴장할 때 찬사가 쏟아지는 멋진 검사를 한국에서도 보고 싶다.

이상언 런던 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