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ong way to go to close gender ga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long way to go to close gender gap

테스트


Korea’s level of gender equality is on par with Islamic countries, according to the World Economic Forum’s last Global Gender Gap Report. The annual report measures the gap between men and women in four areas: economic participation and opportunity, education, political influence and health. Korea ranked 111th out of 136 countries. The United Arab Emirates is No. 109, and Bahrain is No. 112.

Men are not the only ones skeptical of the ranking. I personally feel offended that the status of women in Korea is comparable to those in Arab nations. Nowadays, parents don’t discriminate against their daughters in providing educational opportunities, girls tend to perform better and just as many female applicants pass various civil service exams as their male counterparts. In the last two decades, women’s social status has enhanced drastically, and some men even complain that they are being alienated.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must have been upset about the report. In the policy briefing, the ministry claimed that the index only indicates the gap between men and women, not the level of each area, and does not properly reflect Korea’s circumstances. When Minister Cho Yoon-sun visited the World Economic Forum in May, she addressed the issues with the index and is preparing a plan to improve the statistical index. In addition, the Park Geun-hye government has made the enhanced status of women a prime administrative task and is making policy efforts to address that goal.

So I downloaded the 397-page report, and after reviewing it, my initial embarrassment subsided. The report points out that the government needs to protect women’s rights and civil society, and educators and media should also make efforts to enhance women’s rights in order to have men and women compete solely based on competency at workplaces and communities.

Achieving an equal social status between men and women could be hindered by age-old male chauvinism. The realization of true equality cannot be attained without looking at the gap and making sincere efforts to overcome it.

The Economist named Korea and Turkey, in 120th place, as the “most notable outliers.” Yet the Philippines and Cuba are ranked fifth and 15th, while Korea and Turkey, which have “already graduated from emerging market status,” have such low rankings. Also, it’s especially peculiar that Japan, with the world’s third-largest economy, is No. 105.

Korea, Turkey and Japan are all based on patriarchal cultures, and these countries did not get good marks as their economic development was not enough to change their cultural foundations. Changing the statistical methods for the index is not likely to change Korea’s scores very much. If we truly want to close the gender gap, we need to begin by deconstructing the deep-rooted patriarchal mind-set rather than changing the statistic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한국의 성 평등 수준이 아랍권이란다. 세계경제포럼(WEF)이 최근 발표한 ‘성(性) 격차 보고서’에 따르면 그렇다. 성 격차지수란 경제참여와 기회, 교육, 정치적 영향력, 건강 등 4개 분야에서 남녀 간에 얼마나 격차가 벌어졌는지를 측정한 것이다. 그 결과 한국은 136개국 중 111위. 우리 앞뒤론 아랍에미리트(109위), 바레인(112위)이 둘러싸고 있으니 아랍권이라는 거다.
 한데 이 발표에 고개를 갸웃하는 건 남성들만이 아니다. 나조차도 한국 여성의 지위가 아랍과 견주어지는 것엔 반감이 생겼다. 요즘 딸이라고 교육에서 차별하지 않고, 공부는 여자들이 더 잘하고, 각종 공무원시험 등에서 여성 합격률은 남성과 비등하다. 지난 20여 년간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경천동지(驚天動地)하게 달라졌다며 오히려 남성들이 소외감을 호소하는 정도다.
 여성가족부도 이 보고서에 ‘울컥’한 모양이다. 여가부는 정책 브리핑을 통해 “이 지수는 해당 지표 분야의 수준이 아니라 남녀 격차만 표시한 것이고, 일부 지표의 측정 방식이 우리나라 상황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윤선 장관이 지난 5월 WEF를 방문해 지표상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통계 지표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는 여성 지위 향상을 중점관리 국정과제로 삼고 정책적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정책홍보도 곁들였다.
 그래서 397쪽짜리 보고서를 내려받아 훑어봤다. 그러고 나서 내 반감은 확 꺾였다. 보고서는 지역과 일터에서 남녀가 단지 능력으로 경쟁할 수 있도록 하려면 여전히 정부가 여성의 권리를 창출해주고, 시민사회·교육자·언론도 여성권을 강화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녀의 사회적 지위를 평등하게 맞추는 일은 오래된 남성우월주의 습관에 의해 방해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전 사회가 격차를 직시하고, 극복하려는 노력 없이 평등 실현은 어렵다는 것이다.

 이코노미스트지는 관련 기사에서 한국과 터키(120위)를 특이한 나라로 지목했다. 개발도상국 필리핀(5위)과 쿠바(15위)도 상위권인데 개도국을 졸업한 두 나라는 어째서 하위권이냐는 거다. 더 특이한 나라로는 일본(105위)을 꼽았다. 3대 경제대국의 초라한 성적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국·터키·일본. 가부장적 문화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세 나라다. 경제력이 높아졌다고 이런 문화적 토양까지 개선되진 않으니 낮은 점수가 나온 건 아닐까. 이런 이유로 두어 개의 통계 산출 방식을 바꾼다고 성적이 크게 좋아질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 성 격차를 줄이려면 통계 개선보다 뿌리 깊은 가부장적 사고를 해체하는 작업부터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양선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A vital mix of speed and challenge (KOR)

Cracks in the allia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