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lementation is the ke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mplementation is the key

President Park Geun-hye’s economic initiatives for the year ahead are commendable, along with being tangible and effectively laid out. But theory and practice are different. A well-calibrated direction cannot guarantee success. As the president has to face tough challenges, particularly including the reform of the public sector, her economic pledges should be backed by strong determination.

The three-year economic innovation plan - epitomized by a $40,000 per capita national income, a 70 percent employment rate and 4 percent annual growth - is more palpable than the ambiguous catchphrase of her signature “creative economy.” The president also made the goals clear by fixing a three-year deadline and a course set for “innovation.” The three-year deadline appears realistic considering presidents have a single term of five years. “Innovations” translates into a refocus on growth and income in her second year in office.

President Park also presented a clear list of core tasks, featuring a colossal revamp of the public sector, the embodiment of a creative economy, and a boosting of domestic demand. Park seems to have taken pains to rearrange her economic priorities, as public sector reform was mentioned before “creative economy.” The huge 520 trillion won ($487.8 billion) of debt among public corporations already exceeded national debt at the end of last year - not to mention the rampant corruption and lax management revealed at Korea Railroad Corporation by the recent labor union strike. Even if the government hurries to reform the public sector, it will still take a while to rejuvenate the public domain and reduce its snowballing financial burden.

Despite previous administrations’ vows to reform the public sector, none has kept its promise due to the labor unions’ vehement resistance, election-conscious politicians’ compromises and the administrations’ lack of resolution. At her New Year’s address yesterday, the president stressed that her government would not follow previous administrations in just shifting tax burdens to the people. Park must keep her promise by setting a specific goal for reducing public debt and cutting the number of high-profile “parachute appointments” in public companies, by 10 percent, for instance.

The government took the right step by easing regulations in an attempt to boost domestic demand. Deregulation is the most effective way to make our economic pie bigger without financial input. The president has pledged to launch a ministerial meeting presided over by herself to closely check the status of deregulation under her administration. We hope the government makes a difference this time.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경제 구상은 구체적이고 손에 잡힌다는 점에서 합격점을 줄 만하다. 물론 구상과 성공은 다른 문제다. 방향만 잘 잡았다고 경제가 제대로 굴러가는 것은 아니다. 게다가 공공부문 개혁 등 과제 하나하나가 만만찮은 만큼 치밀한 계획과 의지, 실천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국민소득 4만 달러, 고용률 70%, 잠재성장률 4%. '경제 혁신 3개년 계획'은 개념부터 애매모호했던 창조경제에 비하면 훨씬 구체적이다. 메시지도 분명하다. '3년'이란 기간과 '혁신'이란 방향을 규정했다. 3년은 대통령 5년 단임제의 한계를 염두에 둔 현실성이 엿보인다. 혁신은 고쳐쓴다는 의미, 집권 2년차를 맞아 지난해 소홀했던 성장·소득을 다시 꺼내 방점을 찍겠다는 방향성이 읽힌다. 실천을 위한 핵심 과제도 일목요연하다. 공공부문 개혁, 창조 경제의 구체화, 규제 완화를 통한 내수 살리기로 압축했다. 집중과 선택에 고심한 흔적이 보인다. 정권 초부터 줄곧 강조해 온 창조경제를 2순위로 밀어내고 공공부문 개혁을 가장 시급한 과제로 올렸다. 지방을 포함한 공공부문 빚은 지난해 말 52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돼 이미 나랏빚보다 많아졌다. 최근 철도노조 파업에서도 드러났듯 공기업의 부패와 방만 경영은 도를 넘은 지 오래다. 지금부터 개혁을 서둘러도 국가 재정에 주는 부담을 언제쯤 덜어줄 수 있을지 기약하기 어려운 형편이다. 역대 모든 정권이 큰소리쳤지만 어느 정권도 성공하지 못한 게 공공부문 개혁이다. 노조의 강력한 저항과 선거를 의식한 타협, 정권의 의지 부족 등이 이유였다. 박 대통령은 "그 전철을 되풀이해서 국민에 부담을 지우고 국가 발전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지만 성공을 장담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공기업의 부채 감축 목표를 숫자로 제시하고, 3년 내 공공기관장 낙하산 비율을 10분의 1로 줄인다는 식의 구체적 목표 수립은 물론 정권의 역량을 총 동원한다는 각오로 밀어붙여야 할 것이다. 내수 살리기의 수단으로 규제 완화를 택한 것도 바람직하다. 규제 완화는 돈 안들이고 성장의 파이를 더 키울 수 있는 유력한 방법이다. 역시 역대 모든 정권이 큰소리쳤지만 실패했다. 규제 완화 효과를 높이려면 특히 '풀뿌리 규제' 완화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중앙에서 아무리 풀어준 들 일선에서 막히면 아무 소용이 없다. 규제총량제는 새 규제를 만들려면 그로 인해 생기는 비용을 계산해 그만큼 옛 규제를 폐지하는 제도다. 영국에서만 실시 중인 제도로 규제 완화에 효과적이지만 각각의 규제 비용 계산 등 제도 운용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제도까지 과감히 도입하고 '규제개혁 장관회의'를 만들어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다고 하니 이번엔 꼭 제대로 된 성과를 내주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