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a concert says about Chin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a concert says about China

테스트

On the evening of Dec. 30, 2013, some 100 Chinese leaders gathered at the National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in Beijing. All seven members of the Politburo Standing Committee of the Communist Party, including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ecretaries of the Communist Party and deputy premier-level cabinet members were in attendance. But they didn’t get together to discuss national affairs. As the Year of the Horse was approaching, they celebrated with some comedic plays.

The cultural event has become an annual gala since 2007. The leaders didn’t wear ties, but instead wore bright smiles. They shook off the burden of state administration for a moment and enjoyed the performances. However, the Chinese-style administrative code was hidden even in the casual atmosphere.

The pieces performed that day were different from previous years. Until last year, the program mostly included Peking Opera pieces. Opera is China’s cultural heritage and represents Chinese culture, and Beijing is symbolically the center of power. But this year, in addition to Peking Opera, 12 other pieces were performed, including the Lu opera from Shandong Province, Jin opera from Shanxi and Chuan opera from Sichuan. The program was a signal to bring down the walls between traditional cultures and to pursue diversity.

It was also a prelude to a new Hundred Flowers Campaign for Chinese culture. At the end of last year, President Xi visited Qufu in Shandong, the birthplace of Confucius, and declared the “creative modernization of traditional culture.” The repertoire of the event reflected Xi’s attitude. There were many stories advocating fairness, justice and anti-corruption, along with nonpolitical pieces about filial piety and love.

The production was directed by the master filmmaker Zhang Yimou, who is facing a large fine for having more children than allowed by law. The decision to have him direct the show suggests that the Chinese government acknowledges his artistic excellence regardless of his legal violation. It is unprecedented that martial arts performances were not included in the program to entertain the guests. Until last year, a martial arts show began the performance to elevate the spirit of the audience and to stress the pledge by the leaders not to forget their revolutionary commitments. But this year, various talent shows replaced the martial arts presentation. This program showed that China can now pursue harmony instead of struggle, and flexibility instead of rigidness.

For the first time, senior revolutionaries were not invited, a declaration that age-based politics is no longer an axis of China’s power. The Chinese way of dealing with cultural administration is to present a New Year’s message to the people while its leaders enjoy a show. So why don’t Korean political leaders get together to watch a play or a movie? They could watch the musical “Yi Sun-shin” or the film “Taegukgi.” Then they could contemplate Korea’s current situation. If they don’t feel like watching serious stuff, they could choose a comedy. If they laughed together, perhaps they wouldn’t fight so much this year.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CHOI HYUNG-KYU

















지난해 12월30일 밤, 한국의 국립극장에 해당하는 베이징 국가대극원에 중국 지도부 100여 명이 모였다. 시진핑 국가주석 등 정치국 상무위원 7명 전원, 정치국원, 당 중앙서기처 서기, 부총리급의 국무위원 등. 무슨 국가대사를 논의하자고 만난 게 아니다. 갑오년 새해를 앞두고 희곡 몇 편 보면서 가벼운 마음으로 새해를 맞자는 자리다. 사실 처음이 아니고 2007년 이래 7년째 계속되는 연례행사다. 지도부는 모두 노 타이 차림이었고 얼굴은 환했다. 모처럼 골치아픈 국사를 잠깐이나마 제쳐놓을 수 있다는 게 어딘가. 한데 이 편안한 분위기에도 중국식 통치 코드는 숨어 있다. 우선 무대에 오른 작품이 예년과 달랐다. 지난해까지 공연작품은 베이징 중심으로 발전된 경극(京劇) 하나였다. 중국을 대표하는 연극이고 베이징이 권력의 중심이라는 상징성이 더해진 결과였다. 그러나 이번엔 경극은 물론이고 산둥(山東)성의 여극(呂劇), 산시(山西)성의 진극(晉劇), 쓰촨(四川)성의 천극(川劇) 등 모두 12개 작품이 무대에 올랐다. 전통문화의 공간적 벽을 허물고 그 다양성을 추구하겠다는 신호다. 중국 문화의 백화제방 예고편이라고도 할 수 있다. 시진핑 주석이 지난해 말 공자의 고향인 산둥성 취푸(曲阜)에 들러 ‘전통문화의 창조적 현대화’를 선언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날 공연된 작품의 내용 역시 시진핑의 통치 코드를 반영했다. 공평과 정의, 반부패를 외치는 작품이 그렇다. 여기에 효와 남녀간 사랑을 논하는 작품도 곁들여 비정치적 채색도 했다. 이 모든 작품의 연출은 거장 장이머우 감독이 맡았다. 최근 초과자녀 문제로 거액의 벌금을 내야 할 처지에 처한 그에게 이 같은 연출을 맡기는 걸 보면 범법과 예술적 탁월성을 구분하는 묘한 화해도 느껴진다. 무극(武劇)이 흥을 돋구지 않은 것도 전례가 없는 일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창과 칼·활을 쓰는 무술극이 먼저 관람객들의 전투의지를 북돋고 공연이 시작됐다. 혁명의지를 잊지 말자는 지도부의 다짐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번에는 여러가지 잡기가 이를 대신했다. 투쟁보다는 화합을, 경직보다는 유연을 추구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자신감이 묻어 나오는 대목이다. 처음으로 혁명 원로들을 공연장에 초청하지 않은 것은 원로정치가 더 이상 중국 권력의 한 축을 이뤄서는 안된다는 대 국민 선언적 의미가 있다 할 수 있겠다. 편안하게 극을 감상하면서도 국민에게 새해 메시지는 다 전하는 중국식 문화 통치다. 그래서 하는 말인데 한국의 정치 지도자들도 연초에 함께 연극이든 영화든 좀 보시면 어떨까. ‘이순신’도 좋고 ‘태극기 휘날리며’도 좋다. 그래야 갑오년 새해 한국이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지 돌아보기라도 할 것 아닌가. 그것도 싫으면 코미디 한편이라도 보시던가. 함께 웃기라도 해야 덜 싸울 것 아닌가.

최형규 베이징 총국장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