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ve it with ac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ve it with action

In a New Year’s speech yesterday, opposition Democratic Party Chairman Kim Han-gill underscored “political reform breaking away from conventional thinking,” and went on to pledge an end to factionalism in his party and excessive slander against other parties, and advocated for transparent nominations in party politics. His self-diagnosis deserves praise, considering the criticism that the DP has been carried away by political fights led by hard-liners in which undignified words have been used. Kim took the lead to abolish the party’s right to nominate candidates for district offices and councils. He urged the ruling Saenuri Party to do the same.

When it comes to political innovation, action always speaks louder than words. Citing the DP’s weak position on North Korea’s human rights situation, Kim announced his party will support a law to help promote the livelihood and the human rights of North Koreans. That reflects a changed current in the liberal party after last month’s shocking and brutal execution of Jang Song-thaek,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uncle.

There has been no progress in passing a law about the North’s human rights violations for nearly 10 years. Despite the ruling party’s efforts to introduce such a bill, the DP has repeatedly vetoed it on grounds that it would not improve North Korean human rights. Instead, the opposition has focused more on promoting the need for humanitarian aid. The DP must ask itself if it really did its best in this realm. The party must cooperate with the ruling party to pass a law - which could incorporate some dimension of humanitarian aid - in the upcoming February session within the framework of the government’s North Korea policy.

Local elections in June will be a litmus test for political innovation, and much will depend on whether the opposition camp will form another electoral alliance as in the past. At the moment, forces trying to set up a new political party spearheaded by independent lawmaker Ahn Cheol-soo - the former presidential hopeful who withdrew his candidacy at the last minute and gave support to the DP’s Moon Jae-in - are not keen on an alliance with the DP.

Since Lee Seok-ki of the splinter Unified Progressive Party, the DP’s coalition partner in the 2012 general elections, awaits trial for conspiracy to subvert the state, a voice calling for soul-searching was heard inside the DP. Many critics say an unconditional alliance with other liberal parties will only backfire.

Kim said his party must avoid a situation where the Saenuri Party fishes in troubled waters, suggesting a possibility of yet another coalition with the minor opposition party. We understand Kim’s plight as head of the opposition. But if he really cares about political reform, he must prove that he can break away from conventional politics. Only then will voters pay attention to his call for political reform.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어제 신년 기자회견에서 “낡은 사고와 행동양식에서 벗어나는 정치혁신”을 강조했다. 그는 각론으로 당내 분파주의 극복, 소모적인 비방과 막말 금지, 투명한 상향식 개혁공천 등을 약속했다. 당이 강경파에 휘둘려 지나치게 정쟁에 몰입했다는 지적이 있고, 막말 파동으로 지지율이 영향을 받았다는 점에서 이런 문제 진단은 적절한 것이다. 김 대표는 당 역사상 최초로 전(全) 당원투표를 통해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당론으로 확정한 바 있다. 이를 다시 여권에 촉구한 것은 정당한 요구다.
정치혁신은 무엇보다 실천이 중요하다. 그는 북한 인권에 대한 당의 소극적인 과거를 은근히 지적하면서 북한인권민생법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은 북한의 인권 문제 등에 대해서도 직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방침은 장성택 처형 이후 세계적으로 부각된 북한 인권에 대한 관심에 부응하는 것이다.
북한인권법 제정은 10년 가까이 진전이 없다. 여야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현재 10개나 된다. 그 동안 민주당은 인권부분만을 다루는 새누리당 법안은 북한을 자극해 인권개선에 실효성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권보다는 인도적 지원 부분에 역점을 두었다. 그래도 민주당은 과연 법안제정 자체에 최선을 다했는지 자문해 봐야 한다. 2월 국회에서 민주당은 북한인권 관련법 제정을 위해 여당과의 협의에 적극 나서야 한다. 인도적 지원을 법제화하는 것을 포함한 포괄적인 방안도 함께 논의할 수 있을 것이다.
6월 지방선거의 야권 선거연대 여부도 정치혁신의 중요한 시험대다. 현재 안철수 신당추진 세력은 선거연대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민주당내에서도 선거연대의 부작용을 걱정하는 인사들이 많다. 특히 이석기 내란음모 혐의 사건 이후 당내에서는 2012년 급진 통합진보당이 맺었던 선거연대에 대해 자성론이 등장하기도 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무조건적인 후보단일화 연대는 원칙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그런데 김 대표는 ‘새누리당이 어부지리를 얻는 상황’은 피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사실상 선거연대를 시사한 것이다. 지방선거 승리에 매진해야 하는 당 대표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선거연대는 기본적으로 정치적 선택의 문제이다. 다만 정치혁신을 추구하는 지도자로서 어려움을 감수하고서라도 원칙을 세워 돌파해보겠다는 고뇌어린 모습도 동시에 보여주는 것이 좋을 듯하다. 그럴 때 유권자는 그의 혁신론을 더욱 주목하게 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