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ct Ukraine’s sovereign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tect Ukraine’s sovereignty

Ukraine is on the brink of coming apart in the struggle between the people in the western part of the country who look toward Europe and those in the east who identify with Russia. The opposition - backed by the public’s demand for democracy, closer European ties and independence from Russia - seized control of the capital, Kiev, and ousted the Moscow-backed president, Viktor Yanukovych. In return for billions of dollars in aid from his Russian benefactors, Yanukovych scrapped an agreement that would have led to closer ties with the European Union. The move triggered protests that ended in deadly clashes, and 80 people have been killed so far as a result of police confrontation.

The government and opposition briefly agreed to a truce last week and early presidential elections. The agreement did not last a day after the opposition demanded the immediate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After the resurgent opposition took over parliament and major government offices, Yanukovych went into hiding and fled to the Russian border. Upon being released from jail, Yulia Tymoshenko - an iconic former prime minister who led the 2004 democracy movement known as the Orange Revolution and is close to European leaders - announced she will run for president.

The dramatic change in the course of events infuriated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who called ambassador to Ukraine back to Russia and suspended his promised $15 billion bailout loan. U.S. and European leaders stepped in, sending a strong warning to Moscow against intervening militarily as the Soviet Union did in Hungary in 1956 and Czechoslovakia in 1968. The crisis looks like it could last and possibly build to an all-out civil conflict.

Ukraine is a large and populous country located between Europe and Russia. It is a nation with an ancient gap between its eastern and western regions, which have long been divided by language, religious belief and ideological leaning. This is why some are predicting the country could break up in the much the same way as Czechoslovakia split into the Czech Republic and Slovakia. Both the European Union and Russia have significant interests in Ukraine, and the ongoing internal clash could lead to a wider conflict.

Putin so far looks like he holds the key. Russia is Ukraine’s primary energy provider and pledged $15 billion to save the debt-ridden country. Both the West and Russia must not make any deal that would jeopardize Ukrainian sovereignty. Instead, they must try to help the country rebuild itself through the democratic process.

JoongAng Ilbo, Feb. 24, Page 34




동유럽의 우크라이나가 동과 서의 국가 분열 위기에 빠졌다. 친유럽의 서부를 거점으로 한 야권 세력이 유혈 시위 끝에 22일 의회를 장악한 뒤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의 파면을 결정했다. 야누코비치는 러시아의 영향력이 강한 동부를 지지 기반으로 삼아 친러시아 정책을 펴왔다. 그가 지난해 11월 유럽연합(EU)과의 관계를 강화하는 협정을 파기하면서 반정부 시위가 촉발됐고, 지난주에는 정부 발포로 80여 명이 사망하는 최악의 유혈 사태가 발생했다.
 이 와중에 21일에는 야권과 정부 간에 대선 조기 실시 등 합의가 이뤄지기도 했다. 그러나 야권이 대통령의 즉각 퇴임을 요구하면서 합의는 하루 만에 백지상태로 돌아갔다. 시위대는 수도 키예프의 주요 정부 시설을 장악했고, 급기야 야누코비치는 대통령궁을 떠나 동부 러시아 접경으로 피신했다. 야권에선 2004년 민주 시민혁명(오렌지 혁명)의 주역인 율리야 티모셴코 전 총리가 풀려나자마자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정부와 야권의 극적 반전에 따라 우크라이나 사태는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렵게 됐다. 혼란의 장기화가 불가피해 보인다.
 문제는 최악의 경우 내전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는 점이다. 현재 친유럽과 친러시아 세력에 의한 2개의 권력이 양립하고 있는 데다 동부와 서부가 언어와 종교의 차이로 사실상 분단돼 있기 때문이다. 서구 언론에서 우크라이나가 자칫 옛 유고 연방처럼 분열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 우크라이나는 유럽과 러시아의 가운데에 자리 잡고 있는 전략적 요충지이기도 하다. 향후 사태 전개에 따라선 서유럽과 러시아의 지정학적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 가장 큰 변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소치 올림픽 이후 어떻게 나올까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생명줄이다. 최대 에너지 공급국이고, 150억 달러의 지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관련 당사국은 자국 중심주의에서 벗어나 우크라이나가 더 이상의 혼란에 빠지지 않고 민의에 바탕을 둔 민주정부를 세울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