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esident’s promis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president’s promises

President Park Geun-hye announced a three-year plan for economic innovation yesterday. She offered detailed ways to achieve her New Year initiatives encapsulated by 4 percent economic growth, a 70 percent overall employment rate and $40,000 per capita national income by 2017. The plan includes three major strategies for accomplishing strong economic fundamentals, a dynamic economy and an economy well balanced between domestic demand and exports, along with 15 core tasks and 100 implementation programs.

We take special note of a wide array of innovative ideas. Park reportedly demanded her original 15-minute speech be extended to 30 minutes, which eventually ended up as a 41-minute address. That testifies to her strong determination to tackle the economic challenges by herself. The president also vowed to put top priority on the reform of three public pension programs, including the civil servants’ pension. She tried to set an example in reviving the debt-ridden public sector through self-sacrifice first and then gain cooperation from others.

The government’s diagnosis and prescription for the economy is correct, as it grasped the reality of our economy being at a crossroads from which it can achieve another leap or lapse into stagnation. The goals and methods are concrete and transparent, as seen in the plans to invest 4 trillion won ($3.7 billion) to enhance the environment for start-ups and increase the government’s R&D investment to the level of 5 percent of our gross domestic product. Regrettably, though, the president skipped mentioning how to fund the ambitious projects, where to find engines for future growth and how to approach the U.S.-led Trans-Pacific Partnership.

All past governments pledged to reform the public sector, but to no avail. Revitalization of startups and deregulation were enthusiastically pursued by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but those efforts ended in failure in the face of vehement resistance of the establishment and bureaucrats.

If the plan lacks something new, it must have depth. Olympic figure skater Kim Yu-na’s double axel’s predominance over Asada Mao’s triple axel was possible because of her choice and concentration. We hope Park’s vow to directly take care of the three core strategies will not be forgotten.

But the president’s detailed demand for reform leaves room for reconsiderations. Civil servants and the private sector don’t always follow what the president says. No matter how firm her resolution, the economy cannot be revived by the president alone. The president needs to leave the details to each economic actor. That’s the essence of the creative economy she is championing.

JoongAng Ilbo, Feb. 26, Page 30




박근혜 정부가 취임 1주년을 맞아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어제 확정 발표했다. 지난달 신년 구상 때 밝힌 '474'(2017년까지 4%대 잠재성장, 70%대 고용률, 4만 달러 국민소득) 달성을 위한 구체적인 안을 내놓은 것이다. 기초가 튼튼한 경제, 역동적인 혁신 경제, 내수·수출 균형경제의 3대 추진 전략과 15개 핵심과제, 100대 실행과제를 담았다. 이를 통해 3년 내 우리 경제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겠다는 게 정부 생각이다. 우선 방대한 분량이 눈에 띈다. 박 대통령은 실무팀이 애초 15분 분량의 담화를 제안했으나 30분으로 늘리라고 주문했고, 최종 조율과정에서 1만2000자(A4용지 20장 분량) 41분으로 늘어났다고 한다. 경제를 직접 챙기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그만큼 강했다는 얘기다. 솔선수범 약속도 눈여겨 볼 만하다. 대통령은 공무원연금 등 3대 공적 연금 개혁을 직접 언급했다. 공공기관 개혁을 국정 일 순위에 올려놓겠다고 재차 다짐했다. 솔선수범은 자기 희생을 통해 타인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행위다. 정부부터 줄이고 바꿀 테니 민간과 국회도 동참해달라는 의미다. 경제 현실에 대한 진단과 처방은 제대로 됐다. '도약이냐 정체냐의 갈림길' '추격형 전략의 한계'라는 우리 경제의 현실을 잘 짚어냈고 '기초' '혁신' '균형'을 이루겠다는 처방도 나무랄 데 없다. 목표와 방법론도 손에 잡힐 듯 구체적이고 선명하다. 벤처 생태계 조성을 위해 4조원 투입, 3년 내 연구·개발(R&D) 투자를 국내총생산(GDP)의 5%까지 끌어올리겠다고 했다. 재원 조달 방안이나 미래 성장 동력,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의 언급이 빠진 것은 아쉽다. 문제는 이런 대책들이 전혀 새로운 게 아니란 점이다. 공공부문 개혁은 역대 정부 모두 큰소리쳤다. 하지만 한 번도 제대로 된 적이 없다. 벤처 활성화는 김대중 정부가 중점 추진했던 전략이요, 규제 개혁 역시 역대 대통령이 모두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기득권 세력의 반발과 관료들의 저항에 부딪혀 번번이 실패했다. 말은 쉽지만 실천은 그만큼 어렵다. 새로운 게 없다면 깊이가 있어야 한다. 깊이는 완성도다. 김연아의 더블악셀이 아사다 마오의 트리플 악셀을 이긴 게 바로 깊이다. 깊이는 선택과 집중, 노력과 실천에서 나온다. 하나를 해도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되 끝까지 노력해야 가능하다. 대통령은 "3대 핵심 전략을 임기 내내 직접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이런 다짐이 끝까지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 다만 대통령의 주문이 지나치게 구체적인 점은 걸린다. 공무원들은 대통령이 주문하면 그것만 한다. 대통령이 강하고 구체적으로 주문할수록 주문한 것만 할 가능성이 커진다. 민간도 따라갈 수밖에 없다. 아무리 의지가 강해도 대통령 혼자 경제를 살릴 수는 없다. 국회와 국민의 동참은 필수다. 경제 혁신의 굵직한 줄기는 대통령이 직접 챙기되 세부사항은 각 경제 주체들이 메울 수 있게 해야 한다. 그게 창조경제의 본령이기도 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