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bbing salt in the woun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ubbing salt in the wound

Talk about insensitivity and bad timing. North Korea is reportedly accelerating its preparations for a nuclear test. Seoul and Washington intelligence sources detected increased activities at an underground nuclear test site in Punggye-ri, Kilju County of North Hamgyong. Satellite pictures showed increased traffic near the area and equipment arriving at the site. A spokesman for South Korea’s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said, “North Korea could abruptly carry out a nuclear test within a short period of time” if it wants to. It may choose to disregard that the South is in a state of mourning for hundreds of lives from a catastrophic maritime accident.

The North has been repeating itself for some time. It launched long-range missiles, then warned of a nuclear test, which it carried it out. Last month, North Korea launched long-range missiles. The UN Security Council followed up with a statement condemning the action, which violated international regulations. The North’s Foreign Ministry threatened to carry out a “new type” of nuclear test to strengthen its deterrence. Since it normally does not wait more than a month to detonate a nuclear device after sending out a verbal warning, the activities around the Punggye-ri site may not be merely a show of force timed with this week’s visit to Seoul by U.S. President Barack Obama. Friday, the day that the U.S. president arrives in Seoul, also marks the anniversary of the North Korean military’s founding.

If North Korea acts out its nuclear threat under current circumstances, inter-Korean ties may go beyond repair. The South won’t easily forgive North Korea’s provocations during this time of deep despair and grief. Few would dare to talk about cooperation for some time. The new test may improve Pyongyang’s nuclear weapons technology, but it will come at the cost of losing sympathy from South Koreans forever.

If North Korea carries out its fourth nuclear test, Pyongyang would automatically face unprecedented global sanctions under the “trigger” article of active resolutions. It will be cut off from international commerce and finance and would face other punitive measures. It may no longer be able to rely on Beijing for support and protection. Pyongyang won’t be able to sustain its economy and nuclear weapons program, and its regime may head toward doomsday.

North Korea must lay down its nuclear program if it wants to survive. It must return to the six-party denuclearization platform and assure that it will halt its weapons program. Washington also endeavors to engage Pyongyang. We hope Obama’s visit will provide a breakthrough in the nuclear issue, not an impasse.

JoongAng Ilbo, April 23, Page 30




세월호 침몰 참사로 한국 전체가 비탄에 잠겨 있는 가운데 북쪽에서는 핵실험 준비가 한창이라고 한다. 한ㆍ미 정보당국은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4차 핵실험을 서두르는 정황을 다수 포착했다. 핵실험장 일대에서 사람과 차량의 활동이 증가하고 갱도 입구에 가림막이 설치됐을 뿐만 아니라 일부 장비와 자재가 반입되는 장면도 위성에 찍혔다.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핵실험을 실시할 수 있는 단계라고 한다. 진도 앞바다의 통곡 위로 북한발(發) 핵구름이 몰려오고 있다.
그동안 북한은 미사일 발사, 유엔 안보리 대응조치, 핵실험 예고, 핵실험 강행의 수순을 밟아왔다. 북한은 지난달 26일 노동미사일을 발사했고, 안보리는 이를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발표했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달 30일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핵실험 예고 후 강행까지 한 달을 넘지 않았던 전례에 비추어 풍계리 핵실험장 주변의 부산한 움직임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방한을 겨냥한 시위용으로 볼 것만은 아니다. 더구나 오바마가 서울에 도착하는 25일은 북한군 창건 기념일이기도 하다.
현 상황에서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남북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크다. 슬픔에 빠진 남한 국민 눈에는 초상집에 축포 쏘는 망동으로 비칠 수밖에 없다. 대화와 협력은 당분간 말도 꺼내기 어려워질 것이다. 추가 핵실험이 북한의 핵 능력 향상에는 도움이 될지 몰라도 남녘 동포의 민심을 완전히 잃는 결과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북한 당국은 명심하기 바란다.
국제사회는 북한의 추가 핵실험에 대해 ‘상상할 수 없는 대가’를 예고하고 있다. 안보리는 기존의 대북 결의에 포함된 ‘트리거(trigger) 조항’에 따라 자동적으로 초강력 대북 제재에 나서게 된다. 금융과 무역을 포함해 모든 분야에 걸쳐 가능한 제재 수단이 총동원될 것이다. 북한의 생명줄 노릇을 하고 있는 중국도 더이상 외면하긴 어려워질 것이다. 북한이 내세우는 핵과 경제의 병진 노선은 설 땅을 잃을 수밖에 없고, 북한은 핵을 끌어안고 자멸의 길로 들어서게 될 것이다.
핵을 내려 놓고 경제를 택하는 것이 북한이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진정한 비핵화 의지를 갖고 6자회담의 틀로 다시 들어와야 활로가 열린다. 미국도 북한을 회담 테이블로 끌어들이기 위한 성의있는 노력을 다해야 한다. 실효적인 6자회담 재개 방안이 한ㆍ미 정상회담에서 도출되길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