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ll a lot of quest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ill a lot of questions

One month has passed since the tragic sinking of the ferry Sewol. But many questions still remain unanswered.

A joint prosecution-police investigation team has arrested four of the Sewol crew, including the captain of the ferry, Lee Jun-seok, a first and second mate and the chief engineer, on charges of manslaughter by omission and charged 11 other crew members with lesser crimes. The joint investigation found that the four senior crew members avoided their responsibility to rescue hundreds of passengers aboard the ship when it was possible.

The investigation concluded that the ship capsized due to its low level of ballast water and overloaded cargo. Investigators said the crew didn’t tell passengers to escape from the ship when they could. They had time to go to their cabins before getting off the ship, and made no rescue efforts even when the Coast Guard and fishing vessels were nearby.

But the investigation couldn’t explain why the crew fled the ship leaving all passengers and some of their injured crew behind and why they didn’t order them to get out of the sinking ferry. The Coast Guard’s inaction for the passengers trapped in the ship while they rescued the captain and other crew still remains a mystery. We wonder if the Coast Guard’s investigation scheduled next month will answer all the questions.

The search-and-rescue campaign after the ferry sank also demands a thorough investigation. Though the Navy attached guidelines to the ferry to rescue people trapped inside on the day of the accident, divers only entered the submerged cabins two days later, losing precious time. If the investigation fails to explain why, it will further deepen the sorrow and anger of the victim’s families. The dubious connections between the Coast Guard and Undine Marine Industries, a private maritime salvage company on contract with the Coast Guard, also must be cleared up.

Relations between the Sewol and Yoo Byung-eun, the de facto owner of the sunken ferry’s operator Chonghaejin, should be laid bare. Yoo allegedly received a monthly payment of 10 million won ($14,677) from Chonghaejin, and his two sons are the largest shareholders of I-One-I Holdings, a holding company of Chonghaejin. Yoo is suspected of being directly involved in remodeling the ship to carry more passengers and in the habitual overloading of cargo.

The authorities must solve all the mysteries and hold those in charge accountable for the disaster.

JoongAng Ilbo, May 16, Page 30




세월호 침몰 참사가 일어난지 한달이 지났다. 하지만 참사를 둘러싼 숱한 의문들은 아직도 제 자리를 맴돌고 있다. 세월호 선원들에 대한 기소가 끝이 아니라 시작인 것도 그 때문이다. 세월호 참사를 수사해온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어제 이준석 선장과 1등 항해사, 기관장 등 4명에게 부작위에 의한 살인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 기소했다. 또 나머지 선원 11명은 유기치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 선장 등 4명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한 데 대해 합동수사본부는 “승객 구조가 충분히 가능했음에도 구호 의무를 다하지 않아 승객들을 사망케 했다"며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고 보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수사결과를 통해 침몰 원인이 선명하게 드러났다. 평형수는 적게 넣고 화물은 과적한 결과 복원력을 잃은 상태에서 급격한 변침이 사고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특히 침몰 과정에서 선원들이 보여준 행태는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 ^사고 직후부터 대피 명령을 할 수 있었고 ^배에서 내리기 전까지 다수 선원이 숙소 등에 다녀왔으며 ^인근에 해경·어선 등이 있어 승객 구조가 가능했지만 선원들은 아무 조치도 하지 않았다. “피해자들이 사망해도 어쩔 수 없다고 용인한 것”이란 검찰 발표에 토를 달기가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그러나 검경이 확인한 사실들은 진실에 대한 갈증을 오히려 키우고 있다. 왜 승객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선원 자신들만 탈출한 것인가. 선원들은 “어떻게든 살아야 되겠다는 생각만 했다”고 말하고 있다고 한다. 그런 진술로는 왜 다친 동료 선원들까지 방치했고 퇴선과 함께 대피 방송을 하지 않았는지가 풀리지 않는다. 또 해경이 이 선장 등을 구조선에 옮겨 태우면서도 왜 배 안에 있던 승객들을 적극적으로 구하지 않았는지는 여전히 미스터리다. 내주부터 본격화될 해경 수사에서 이런 의혹이 해소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침몰 후 전개된 실종자 수색 과정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해군이 사고 당일인 지난달 16일 가이드라인을 설치했으나 본격적인 선내 진입은 18일부터 진행됐다. 소중한 ‘골든 타임(결정적 구조 시기)’을 놓친 원인이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는다면 희생자·실종자 가족의 원통함을 더할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해 끊임없이 불거진 해경과 구난업체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 간의 유착 의혹 역시 그 진위가 가려져야 할 것이다.
나아가 세월호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의 연관성이 샅샅이 드러나야 한다. 유 전 회장은 세월호 운영사인 청해진해운에서 급여로 매달 1000만원을 받았고, 임원현황표에 회장으로 기재돼 있었다고 한다. 또 두 아들은 청해진해운 지주회사 격인 아이원아이홀딩스의 최대주주다. 유 전 회장이 세월호 상습 과적이나 선박 증축에 직접 관여했다거나 침몰 당시 보고를 받았다는 등의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유 전 회장 자녀들이 줄줄이 소환에 불응하는데도 검찰은 그들의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의 가슴에 맺힌 한(恨)을 풀고, 같은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사건의 실체와 책임 소재를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운영·침몰·수색 전반의 의혹이 풀리지 않는 상황에선 어떠한 제도적 개선책도 추진력을 얻기 힘들다. 검찰 뿐 아니라 범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진상 규명에 나서길 촉구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