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 is Mr. Clean Han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re is Mr. Clean Hands?

Ahn Dae-hee, a former Supreme Court justice who was named the prime minister to spearhead cleaning house and reforming officialdom following the government’s poor handling of the Sewol ferry crisis, withdrew himself from the nomination. His scandalous exit exacerbated public disappointment in the government. Not all of the bodies have been recovered from the Sewol ferry that sunk off the southern coast on April 16. The government’s proposed follow-up measures - dismantling the coast guard and reorganizing ministries - have been challenged as half-baked and ineffective. The legislature is at a stalemate ahead of the midterm elections on June 4. At times like these, we all need to stay calm.

Upon appointment, Ahn addressed the public with solemn eagerness to take on the reform job. “Materialism and greed can contaminate and ruin society as we have discovered from the Sewol ferry crisis. If I get the chance, I want to contribute in rebuilding the foundation of the country and society by eradicating illicit practices and corruption,” he said. Until then, he was highly regarded as an upright veteran prosecutor and justice. But he had to disgracefully bow out before he made it to the confirmation hearing because he himself had been tainted with materialism and greed. The public was shattered to learn that the man who once had been referred as “the people’s prosecutor” and “Mr. Clean Hands” during his civil service had amassed 1.6 billion won ($1.56 million) in less than a year of private practice through connections in the prosecutor’s office and court. It was not just a crushing moment for an individual, but for the entire elite class. The only comfort was that Ahn was sensible enough to walk away before he further disgraced himself.

The fiasco has again confirmed the severe problems with President Park Geun-hye’s recruitment system. Park handpicked Ahn because she believed the lawyer was best qualified to lead the crusade to uproot the long tradition of collusive ties between the business sector and bureaucracy. But the Blue House underestimated the ramifications of Ahn’s post-retirement trajectory. The fault lies with the president’s chief of staff Kim Ki-choon and Hong Kyung-shik, the senior secretary of civil affairs. They knew Ahn well because they all came from the prosecutor’s office. They might have been too familiar with the old boys’ network tradition that they underestimated the public’s response to Ahn’s wealth.

The president also must rethink her partiality for prosecutors and judges. The Sewol disaster taught how important it is to exercise power primarily to serve the people. Today’s age calls for leaders to share power and offer compassion and good sense in order to empathize with the people. That cannot be delivered by someone who is used to selecting people strictly to practice law and order. Park must open her eyes and broaden her spectrum of recruitment. She cannot afford any more missteps in appointments. We need a humble prime minister who works for the people.

JoongAng Ilbo, May 29, Page 34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가 어제 사퇴했다. 세월호 참사로 그렇지 않아도 마음 둘 곳 없었던 국민의 마음은 착잡하기 그지없다. 실종자는 여전히 진도 앞바다에 남아 있고 정부조직 개편은 졸속 논란을 낳고 있으며 선거를 앞둔 국회 역시 정쟁의 늪에서 한 치 앞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모두 냉정한 자세로 차분하게 대처해야 한다.
1주일 전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후보 지명을 받을 때 안 후보자는 "세월호 사태에서 드러난 바와 같이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물질만능주의 풍토와 자본주의의 탐욕이 국가와 사회의 근간을 흔들 수 있다.기회가 주어지면 비정상적인 관행의 제거와 부정부패 척결을 통해 국가와 사회의 기본을 바로 세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런 안 후보자가 국회 청문회 자리에 서보지도 못한 채 주저앉은 건 안 후보 자신이 물질과 탐욕,비정상적 관행의 구조에 붙들려 있었기 때문이다. 10년전에 그를 '국민 검사''깨끗한 손'으로 환호했던 사람들은 안 후보자가 변호사 업무에 손을댄 지 5개월만에 16억원을 벌었다는 전관예우의 주인공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충격과 환멸을 느껴야 했다. 안 후보자 개인에 대한 감상이라기 보다 한국 사회를 숙명처럼 붙들고 있는 기득권 구조의 강고함에 절망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안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스스로 포기하고 후보직을 사퇴한 건 그나마 다행한 일이다.
문제는 이번에도 여실히 드러난 박근혜 대통령의 인사 실패의 문제다. 박 대통령이 안 후보자를 지명한 건 세월호 참사의 환경이 됐던 관피아,즉 관료 마피아의 끼리끼리 문화,전관예우 풍토를 도려낼 적임자라고 봤기 때문이다. 그런데 안 후보 스스로 관피아 보다 한술 더 떠 법피아,즉 법조 마피아의 덫에 걸린 사실을 청와대가 걸러내지 못한 것이다. 인사위원장인 김기춘 비서실장과 인사검증 책임자인 홍경식 민정수석의 책임이 크다. 김 실장과 홍 수석 모두 검찰 출신으로 법조계에서 관행으로 통하는 전관예우의 현실을 너무 안이하게 처리한 것 아닌가. 불법성 여부로만 상황을 판단하는데 익숙한 청와대 참모들이 자기들끼리만 통하는 법률가적 집단사고에 젖어 국민적 거부감을 부를 안 후보자의 퇴임 뒤 행적을 못 본 건 아닌가.
'좌장군 우율사 중관료'란 말에서 보듯 법조인을 우선시하는 박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세월호 참사는 정부개혁과 함께 국민 눈높이에서 권력 운용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줬다. 권력의 강함 보다 위임, 법과 질서 외에 나눔과 배려,바른 원칙에 앞서 국민과 함께 눈물을 흘릴 수 있는 공감을 시대가 요구하고 있다. 매사 옳고 그름으로 세상을 보는 법조인이 이런 미덕을 지니기엔 상대적으로 한계가 있다. 박 대통령은 시야를 넓혀, 자신을 비판했던 사람들까지 인재풀에 넣어 새 총리감을 물색하기 바란다.인사에서 더 이상의 실패는 용인되지 않을 것이다. 인재가 없는 것이 아니라 찾이 않은 것 뿐이다. 국민의 눈물을 닦아 줄 개혁 총리감은 어디 있을까.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