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c drinking ban necessar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ublic drinking ban necessar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ill re-pursue a ban on drinking and sales of alcohol in public places through a revised bill on the Public Health Promotion Act. It will announce the bill within the month and submit it to the National Assembly. If the law passes, drinking will be prohibited in public open places like beaches and parks as well as youth facilities and hospitals.

Though sad to admit, Koreans have become notorious for their wild drinking habits. Resorts, public parks and hospital emergency rooms, which must offer safety and peace, often run into mayhem caused by heavy drinkers. With that in mind, forbidding drinking in public places is necessary for health and safety.

According to police statistics, drinking has been directly or indirectly blamed for 37.9 percent of murders, 38.5 percent of rapes and 35.5 percent of domestic violence. Alcohol can cause disorder and violence because it limits brain control over impulsive behavior. The social costs of drinking-related violence are huge.

In September 2012, the ministry previously dropped the bill after running into disagreements among government offices and opposition from universities. It tweaked the clause that affects campus drinking, allowing alcohol sales and consumption during university festivals for up to 10 days with permission from the head of the school. The compromise underscores the ministry’s determination to curb drinking in public places through cooperation and understanding from society.

However, a ban alone cannot help fight Korea’s bad habit. Our drinking culture also must change. The ministry should work closely with other government offices - including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Ministry of Education - as well as civilian organizations, health associations and universities to come up with various campaigns and designs to encourage Koreans to drink less along with administrative action.

On an individual and group level, citizens must find ways for entertainment and relief without the help of alcohol. The government should also campaign to persuade the public amid criticism that the ban amounts to an excessive regulation on people’s lives.

JoongAng Ilbo, June 13, Page 30





보건복지부가 공공장소에서 음주와 주류판매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을 이르면 이달 말 입법예고한 뒤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금지 장소로 다수가 이용하는 해수욕장·공원 등 특정 공공장소와 수련시설·병원 등이 포함됐다. 가장 안전한 곳이 돼야 할 시민 휴식·휴양지나 병원 응급실 등이 술 취한 사람들의 소란·난동으로 악몽의 공간으로 돌변한 사건이 수시로 발생하면서 음주폭력은 이미 큰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따라 공공장소에서 음주를 엄격하게 금지하는 것은 국민보건은 물론 국민안전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일이다.
경찰 통계에 의하면 살인의 37.9%, 강간의 38.5%, 가정폭력의 35.5%가 음주와 직·간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한다. 알코올이 충동적인 행동을 억제하는 대뇌피질을 마비시켜 폭력과 비이성적인 행동을 부추길 수 있어서다. 음주 관련 폭력의 사회적 비용도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다.
이번 개정안은 2012년 9월 입법예고를 했다가 부처 간 이견과 대학생들의 집단 반발로 중단됐던 것을 재추진하는 것이다. 이번에는 ‘대학 또는 학생회 주최 행사나 축제’에서 음주를 금지하는 등의 조항을 ‘학교장의 허가를 받으면 10일 범위 안에서 술을 판매하거나 마실 수 있다‘라는 하위 법령으로 완화했다. 공공장소 음주금지의 사회적 파장을 최소화하면서 절주문화를 정착시키려는 의지가 엿보인다.
하지만 공공장소 음주금지만으로 이를 정착시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필요한 것은 음주문화 자체를 바꾸는 일이다. 복지부는 문화부·교육부 등 다른 부처는 물론 보건 관련 협회·시민단체·대학 등과 머리를 맞대고 절주문화를 정착시킬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야 비로소 공공장소 음주금지의 효력이 제대로 발휘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개인이나 집단이 음주에 의존하지 않고 다양한 문화생활이나 놀이를 통해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도 있다. 한국의 음주문화를 고려하지 않은 과도한 규제라는 지적도 일부 있는 만큼 이를 설득할 홍보활동도 충분히 준비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