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on greedy bank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 on greedy banks

Banks are up to their old cunning practices. They have followed suit after the central bank cut its key interest rate by a quarter of a percentage point to 2.25 percent earlier this month. But while marginally lowering loan rates, they have slashed deposit rates. Banks have also left most of the return rates for early or deferred payments untouched. The Bank of Korea cut the benchmark rate for the first time in 15 months and to the lowest level in four years to stimulate domestic spending that has been dragged down by the Sewol ferry crisis. But the benefits may not trickle down to most consumers due to the noncompliance of banks.

Banks scurried to move in sync with the Bank of Korea’s rate cut on Aug. 14, offering products yielding returns in the 1 percent range. But they acted even faster to reduce deposit rates. For instance, NH Nonghyup Bank reduced its products that offer yields corresponding with market rates by 0.35 percentage point. Woori Bank also downscaled deposit rates for corporate clients by 1.2 to 1.9 percentage points. Citibank Korea and Standard Chartered Korea also cut down on their deposit rates by 0.3 to 0.4 percentage points. Several banks went as far as shaving beneficial rates for large deposits.

In contrast, banks remained passive in acting on their lending rates. Shinhan Bank was the only one among commercial lenders to lower its lending rate to match the central bank’s cut of a quarter of a percentage point. Most other banks pretended to follow, but kept the cut to within 0.02 to 0.09 percentage points.

As banks mostly rely on savings and loans for their revenue, policy rate cuts can hurt their profits. Bank revenues could be reduced by 220 billion won ($215.58 million) to 330 billion won a year from the rate cut. The banks’ move to lower their saving rates to minimize their losses is understandable. But they have gone too far. Commercial banks get 80 percent of their revenue from the spread between deposits and loans. They are digging into the pockets of consumers in order to earn money for themselves. Without fundamental changes in their revenue diversification, banks will continue to capitalize on the central bank’s rate move as a means to generate profit.

JoongAng Ilbo, Aug. 25, Page 34





은행들의 고질병이 또 도졌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맞춰 시중은행들이 금리를 내리고 있지만 예·적금 등 수신 금리는 큰 폭으로 낮추면서 대출 금리 인하는 찔끔 시늉만 내고 있다. 게다가 조기상환수수료나 연체료 등 고금리 시절 책정한 각종 수수료는 내리지 않고 있다. 한은이 금리를 내렸지만 정작 대다수 금융소비자는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24일 금융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한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낮추자 은행들도 기다렸다는 듯이 예·적금 금리를 낮추면서 연 1%대 상품까지 나왔다. 문제는 낮추는 속도와 폭이 대출 금리를 낮추는 것에 비해 훨씬 빠르고 크다는 것이다. 농협은행은 큰만족실세예금 금리를 0.35%포인트 내렸다. 우리은행은 기업고객 대상 예금 금리를 1.2~1.9%포인트 내렸으며 주택청약정기예금 금리도 최대 0.5%포인트 인하했다. 한국씨티은행·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도 대표 수신상품의 금리를 0.3~0.4%포인트 낮췄다. 몇몇 은행은 한술 더 떠 고객 혜택과 우대 금리까지 줄이고 있다.
반면 대출 금리는 신한은행이 일부 상품에서 기준금리와 같은 0.25%포인트를 인하했을 뿐 대부분의 은행은 0.02~0.09%포인트를 내리는 데 그쳤다. 게다가 빌린 돈을 미리 갚을 때 내는 약 1.5%의 조기상환수수료는 그대로 받고 있으며 은행별로 연 17~21%에 이르는 최고 연체 금리도 낮추지 않고 있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낮추면 예대마진이 줄어 시중은행의 수익도 줄게 된다. 이번 금리 인하로 시중은행의 수익은 연 2200억~3300억원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수익 감소를 줄이기 위해 은행들이 수신 금리를 낮추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이처럼 정도가 지나쳐서야 은행이 서민을 상대로 돈장사에 나섰다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 국내 은행의 수익은 80%가 예대마진에서 나온다. 다른 곳에선 벌 능력이 없으니 틈만 나면 금리 차이를 통해 서민 호주머니 털 궁리만 하게 되는 것이다. 그런 천수답 경영부터 바꿔야 한은이 기준금리를 변경할 때마다 은행이 돈장사에 나서는 일을 되풀이하지 않게 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