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uckerberg's meaningful failu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Zuckerberg's meaningful failure

테스트

Just like Steve Jobs, who always dressed the same, Facebook founder Mark Zuckerberg sticks to a grey t-shirt and jeans. He also has something in common with Bill Gates. They are both famous for their philanthropy works. The Bill and Melinda Gates Foundation is by far the biggest in the world with $43.4 billion in asset. Zuckerberg donated 970 billion dollar-worth of stocks for charitable causes, becoming the biggest philanthropist in 2013.

If you think Zuckerberg is a computer gig, you are mistaken. He speaks four languages and recites lines from the Iliad. Earlier this year, he started Zuckerberg book club called A Year of Books, recommending a book every two weeks to his Facebook followers. His passion for liberal arts was nurtured by his educational background. His parents were involved in education, and he went to prestigious Philips Academy and Harvard University. Zuckerberg is also known for education projects.

Lately, his philanthropy work from five years ago in September, 2010 made news. He had made a $100 million contribution to public schools in Newark, NJ, an underprivileged school district. Despite the good cause, the performance after five years was disappointing. All of the $100 million have been spent, including $31 million for teachers. But their academic performance did not improve. While regulations were changed for flexible teacher dismissal procedure, it did not help.

The recent book “The Prize: Who’s in Charge of America’s Schools?” discuses Zuckerberg’s failure. It points to a misunderstanding that investing a large sum and firing incompetent teachers will improve education, and without proper family involvement and a good environment, even the best teachers cannot make a difference. Ironically, Zuckerberg’s failure reminds us of the absolute importance of home and environment.

The education budget for next year announced on September 10 includes a 4.5 percent increase from this year, by 2.37 trillion won ($2.0 billion). The authorities added middle and small business experience for middle school students as a vocational program.

Among many discussions on public education, there is no voice for family education. The time has changed, but some things remain unchanged. Teaching at home is just as important as public education. Zuckerberg's investment was not futile as it highlighted the age-old truth once again.





애플을 세운 스티브 잡스처럼 늘 회색 티셔츠에 청바지만 고집하는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크버그. 그는 마이크로소프트를 만든 빌 게이츠와도 닮았다. 둘 다 유명한 자선사업가다. 게이츠가 세운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단연 세계 최대 규모(자산 434억 달러)다. 저커버그도 2013년 9억7000만 달러(1조1400여억원) 어치의 주식을 기부, 그해 미 최고의 자선사업가로 등극했다.
저커버그는 다른 건 모르는 컴퓨터광일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4개 국어를 구사하고 그리스의 서사시 일리아드를 줄줄 외운다. 올 초엔 2주마다 양서를 추천하는 ‘저커버그 북클럽’을 만들어 미 출판계를 흔들고 있다. 이런 인문학적 소양에는 훌륭한 교육이 큰 몫을 했다. 교육열이 남다른 부모 밑에서 자란 그는 명문고 필립스 아카데미와 하버드대를 다녔다. 그래선지 누구보다 교육사업에 관심이 크다.
그런 저커버그가 요즘 언론의 도마에 올랐다. 5년 전인 2010년 9월에 실시했던 자선사업 탓이다. 당시 그는 빈민가로 유명한 뉴저지주 뉴왁 지역 학교를 명문교로 만들자는 교육개혁 프로젝트에 참여해 1억 달러(1180여억 원)를 쾌척한다. 뜻은 좋았지만 5년이 지난 요즘, 학교 상황을 점검해 보니 결과가 참담했다. 교사 사기를 올린다며 3100만 달러를 뿌리는 등 1억 달러를 다 썼지만 학생들의 성적은 나아지지 않았다. 유연한 교사 해고를 위해 규정까지 고쳤지만 별 소용이 없었다.
이런 저커버그의 실패를 다룬 책 『포상:누가 미국 교육을 담당하는가』까지 최근 출판돼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실패 원인을 두고 책은 “거액을 투자하고 무능 교사만 자르면 교육이 좋아질 걸로 착각하나 이는 큰 오산”이라고 진단한다. “제대로 된 가정 교육과 좋은 환경이 없으면 유능한 교사가 와도 말짱 헛일”이라는 게 결론이었다. 역설적으로 부모의 가르침과 좋은 환경이 얼마나 절대적인지 저커버그의 실패가 일깨워줬던 거다. 지난 10일 발표된 내년도 교육 예산은 올해보다 4.5% (2조 3700여억 원) 늘었다. 당국은 직업교육이 필요하다며 중학생 대상으로 중소기업 현장체험까지 실시한다는 소식이다. 공교육에 대한 논의는 무성하지만 가정교육의 절실함을 강조하는 목소리는 들리지 않는다.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안 변하는 게 있다. 가정에서의 가르침이 공교육 이상으로 중요하다는 사실이다. 이런 진리를 재부각시켰다는 점에서 저커버그의 투자는 결코 헛되지 않았던 셈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