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alf-baked Q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half-baked QE

The debate on the so-called Korean version of quantitative easing — an election platform of the Saenuri Party that was believed to have been killed following the party’s election defeat — was revived by a word from the president. During a lunch meeting with chief editors of news organizations last week, the president said she approved of the idea floated by Kang Bong-kyun, former finance minister, who co-headed the campaign committee suggesting the central bank’s purchase of bonds from state bank and local banks to help fund corporate restructuring and de-leveraging in household debt. She suggested the approach should be “positively reviewed.” Yoo Il-ho,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nd finance minister, indicated that the government could pursue the program.

The Korean version of quantitative easing — which differs from the type used by the United States, Europe and Japan, where there were no other monetary means to boost liquidity with the base rate near zero — would focus on corporate restructuring — instead of randomly aiming to stimulate spending and economy. No one would argue with concentrated efforts on restructuring. But the government has gotten the order wrong. It should first try to do whatever it can within its potential — creating public fund or supplementary budget.

The country’s monetary policy could risk losing credibility if the central bank’s monetary means are used on specific policies and sectors. The Bank of Korea indicated opposition to outside pressure to use its monetary power, saying resorting to quantitative easing should have the approval from the people first. Also, the government has not even come up with comprehensive restructuring outline. Various options are open: maintaining the status quo, merging business divisions or seeking foreign buyers and industrial-wide mergers. Funds would differ by billions depending on the plan chosen.

The government isn’t even clear on defining a local version of quantitative easing. Kang originally suggested having the Bank of Korea purchase bonds from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and mortgage-backed securities issued by the housing corporation. But now it is specifically referred to as a program for restructuring. The government indicated that the central bank could directly invest in the state bank instead of buying bonds from it. In short, it can be done through special loans by the Bank of Korea. Quantitative easing option needs not be killed, but should not be the main agenda.


JoongAng Ilbo, Apr. 30, Page 26

총선 뒤 잠잠하던 '한국형 양적완화' 논란이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6일 45개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간담회에서 한국형 양적완화 정책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를 해야 된다"고 밝히면서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어제 한국판 양적완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추진 의사를 내비쳤다.
한국형 양적완화론이 내세우는 명분은 "구조조정에 필요한 재원을 미리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순서가 잘못됐다. 구조조정 자금은 정부가 공적자금을 조성하거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마련하는 게 우선이다. 그게 안될 때 한국은행의 발권력이라는 최후의 수단을 쓸 수 있다. 특정 정책과 분야를 위해 경제 전체에 영향을 주는 통화정책을 남발하면 대외 신인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야당이 구조조정 재원 마련을 위한 재정 보강을 반대하는 것도 아니다. 한은이 어제 "국민적 합의와 사회적 공감대 마련이 우선"이라며 난색을 표한 것도 이런 취지다.
더구나 지금은 구조조정 청사진이 나오지도 않은 상황이다. 조선·해운만 해도 정부의 정책 방향이 아직 확실치 않다. 현상 유지와 부문별 통폐합, 해외 매각과 인수·합병(M&A) 등 다양한 가능성이 열려 있다. 시나리오에 따라 필요한 돈이 수조원에서 수십조원으로 크게 달라진다. 한국형 양적완화만이 해법이라고 주장할 근거가 부족하다. 자칫 청구서도 내밀지 않고 지갑부터 내놓으라는 얘기가 될 수 있다.
한국판 양적완화의 성격마저 갈수록 모호해지고 있다. 총선 당시 강봉균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장은 "기업 구조조정과 가계부채 문제 해결을 위해 산업은행의 산업금융채권과 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을 한국은행이 사주자"고 주장했다. 그런데 지금은 기업 구조조정용으로만 거론되고 있다. 방식도 한은의 국책은행 채권 인수에서 직접 출자로 바뀌었다. 결과적으로 현재 한은법으로도 할 수 있는 특별융자와 다를 게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형 양적완화 카드를 미리 제껴둘 필요는 없지만 이 상태로 밀어붙일 일은 더더욱 아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