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llenges for the new speak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allenges for the new speaker

The National Assembly will be represented by someone not from the president’s party for the first time in 14 years. Chung Sye-kyun of the main opposition Minjoo Party will be chairing the 20th National Assembly for the next two years.

“I’m going to make an Assembly that prepares for the future,” he said. He emphasized that his National Assembly should be entirely different.

He is right. The legislature will run on a three-party system where no single party can attempt to railroad a bill through its majority of seats.

If the new National Assembly wants to outperform its former counterpart that had been dysfunctional, even with the ruling party commanding a majority, it must reinvent itself. It must end the longstanding practice of the ruling party following orders from the presidential office and the opposition camp opposing for opposition’s sake. Expectations are high for the new Assembly speaker, who is known for a leadership style that is both agile and reasonable.

The National Assembly begins amid unprecedentedly unfavorable conditions. The economy is hardly growing, and youth unemployment is at a record high. Tensions are mounting due to heightened provocations from North Korea. It must deal with the four reform agendas and economic reform bills that were put off by the former legislature.

But the likelihood of a well-functioning National Assembly is murky. All three parties are shaky because of internal power struggles. Amid a critical lack of strong leadership, the parties could waver and become too self-centered to cooperate.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must straighten up.

Then there is the upcoming presidential election. If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sides with the opposition to help it out in the presidential race, politics could come to a standstill. Legislatures under the leadership of an opposition lawmaker have often run into conflict with the rest of the Assembly and the government. The country was swept up in a crisis when former Speaker Park Kwan-yong endorsed the conservative party he belonged to in an attempt to impeach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If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loses balance, state governance could be in a wreck.

The members of the 20th National Assembly have the duty to combat economic and security challenges, fix the divide and end confrontation. The work requires cooperation and support from all members. The presidential official must also refrain from being too domineering. The National Assembly must demonstrate the art of bipartisanship to carve out a new future for Korean politics.


JoongAng Ilbo, June 10, Page 30


경제·안보 복합위기로 정치환경 어려운데 누구도 독주할 수 없는 여소야대 3당체제 정치·국정 파격혁신 야당의장이 끌어내길

야당 국회의장 시대가 14년만에 열렸다. 20대 국회 전반기 2년간 입법부를 이끌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은 "미래를 준비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여소야대의 20대 국회는 이전 국회와 확연히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두 맞는 말이다. 특히 20대 국회는 어느 정당도 혼자 힘으론 법률안을 통과시킬 수 없는 여소야대 3당 체제다. 과반수 여당으로도 불임 국회였던 19대와 달리 생산적이고 효율적인 국회가 되려면 확연히 달라질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정치와 국정의 패러다임 전환이 절실하다. 청와대의 일방적 주도에 여당이 끌려가고 야당은 국정의 발목만 잡는 과거 타성과는 결별해야 한다. 정치권에선 정 신임 의장 특유의 유연하고 합리적인 갈등 조정 능력에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물론 정치 환경은 녹록치 않다. 경제성장 둔화에 청년실업 대란, 북핵 위기로 대한민국은 지금 경제와 안보의 복합위기다. 돌파하기 위한 4대 공공부문 개혁, 경제살리기 법안은 20대 국회로 고스란히 떼밀려 왔지만 처리 전망이 그리 밝은 것만은 아니다. 오히려 4·13 총선이 만들어낸, 누구도 독주할 수 없는 3당 구도로 여야간 이해관계가 더욱 복잡해졌다. 3당 내부를 봐도 다들 주류·비주류로 갈려 당권 다툼에 빠질 공산이 크다. 리더십 부재에 정부 여당과 거야(巨野) 충돌까지 겹지면 협치는 커녕 20대 국회마저 입법 마비 수렁에 빠져들 소지가 있다. 여당도 그렇지만 특히 국회를 이끌게 된 야당은 야대(野大) 책임을 감당해야 한다.
더구나 20대 국회는 내년 대선을 맞게 된다. 야당 국회의장이 대선을 앞두고 야당의 선명성을 강조하거나 인기영합 행보에 나서기라도 하면 국정운영 전반엔 차질이 불가피하다. 그렇지않아도 과거 야당 국회의장 시절엔 정부 여당과의 엇박자로 정파 갈등이 최고조에 달한 경우가 많았다. 16대 국회 후반기 당시 야당이던 한나라당 출신 박관용 의장 땐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로 나라가 뒤흔들렸다. 가뜩이나 지난 총선으로 국정의 중심축은 사실상 국회로 넘어간 마당이다. 국회의장이 대선을 염두에 두고 무리하게 국회를 이끌어 가면 국회 본연의 임무는 뒷전이 될 게 뻔하다. 입법 마비를 경험한 19대 국회의 시즌 2가 되지 말란 법이 없는데 그건 총선 민의 배신이다.


경제·안보 위기를 극복하고 대립과 갈등을 치유해 국민 통합을 이뤄내는 게 20대 국회의 과제다. 여야 모두 달라진 위상을 깨닫고 파격적으로 변신해야 가능한 일이다. 청와대도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서 벗어나야 하지만 야당도 반대만 일삼는 구태를 탈피해야 한다. 여야 모두 협치의 약속을 살려 타협과 양보, 공존을 정치의 새로운 룰로 세워야 한다. 우리 정치사에서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미답의 길이다. '국민에게 짐이 아닌 힘이 되는 국회를 만들겠다'는 정 의장의 다짐에 실천이 따른다면 불가능한 일도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