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trange party lin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trange party line

The ruling Saenuri Party approved the return of its seven lawmakers who got elected in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 after running independently after being denied of party nominations. They include former floor leader Yoo Seong-min, now a fourth term lawmaker, and three-term lawmaker Yoon Sang-hyun. The ruling party has been under criticism for doing nothing over the last two months after a crushing defeat in the election, which gave it a derogatory moniker — “A party in a vegetative state.”

Nevertheless, Saenuri Party was embroiled in a vehement fight between the pro-Park Geun-hye faction and the rest. Despite her partial accountability for the unprecedented defeat, the president did not speak a word of apology. The party only set up a so-called “emergency committee” to tackle their tough challenges. We welcome the party’s decision to accept, though belatedly, Rep. Yoo, who has been at the center of controversies, because that could be a sign of regret for the party’s overly biased nominations in tune with candiates’ loyalty to the president.

But the party’s flip-flop makes us dumbfounded. It vowed to not allow the lawmakers to come back, but all of a sudden changed its position. Saenuri found fault with Rep. Yoo’s political identity, as clearly seen by its denial of his nomination citing the incompatibility of his ideological direction with party platforms. Yoo insisted the conservative party take a reform path and establish relations with the Blue House on an equal footing. If so, it must first explain why it has decided to accept him now. The party must make clear how it perceives his touted reformative conservatism and horizontal relationship with the presidential office and if it really did kick him out for revenge. That’s the only way for the party to find who’s really responsible for the election defeat.

The same applies to Rep. Yoon Sang-hyun. Proclaiming to be a core member of the pro-Park group, he attacked then-Chairman Kim Moo-sung with vulgar words for his disobedience in nominating candidates. His verbal attacks on the chairman symbolized the dominance of the pro-Park faction in the party even though the group’s greed, bias and arrogance played a crucial role in the ruling party’s shameful loss in the election. The party must explain why it also accepts Yoon this time.

Saenuri plans to publish a white book containing an analysis of why it had to suffer a crushing defeat. We hope the party explains in detail why it has brought Yoo and Yoon over so it could mark a fresh starting point for the party’s rebirth. Without such soul searching, the party can never change.


JoongAng Ilbo, Jun. 17, Page 34


새누리당이 4·13 총선 과정에서 탈당해 무소속 당선된 7명의 의원에 대해 모두 복당을 허용했다. 이에따라 이미 복당을 신청한 유승민·윤상현 등 무소속 의원 4명의 복당이 승인됐다. 집권당인 새누리당은 최악의 선거 참패를 당하고도 지난 두달간 아무런 움직임이 없어 '식물 정당' 소리를 들었다. 오히려 친박과 비박의 계파 다툼이 총선 전 보다 격화돼 서로 "당을 떠나라"고 삿대질이다. 기록적 참패를 자초한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 한마디 없고 새누리당은 비대위 구성 외에 뚜렷하게 한 일이 없다. 그런 점에서 유승민 의원을 복당시킨 건 만시지탄이지만 잘한 일이다. 퇴행적이고, 시대착오적인 친박 패권주의에 따른 무리한 공천을 반성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국회 원 구성을 마쳤으니 오해 소지도 피했다.
다만 선거 전까지 "복당은 절대 없다"고 외치다가 얼렁뚱당 받아들이는 형식이어서 국민들은 어리둥절하다. 새누리당이 유 의원에게 문제 삼은 건 정체성이었다. 당의 노선과 이념, 정책에 맞지 않는다고 그를 공천에서 배제했다. 유 의원은 개혁적 보수와 수평적 당·청 관계를 주장했다. 그렇다면 새누리당은 유 의원을 복당시키는 이유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하는 게 순서다. 그가 내세운 개혁적 보수와 수평적 당·청 관계에 대해 지금은 어떻게 판단하는지, 그를 낙천 시킨 건 보복이었는지를 밝혀야 한다. 그래야 총선 패배 책임자, 친박 패권 공천에 대한 추궁으로 이어지고 당의 체질을 바꿀 수 있다.
같은 이유로 윤상현 의원에 대한 복당 이유도 말해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을 자처한 윤 의원은 김무성 전 대표를 겨냥한 막말 공천개입 파문을 일으킨 해당 행위자다. 박 대통령의 당내 세력 확장에 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정치권엔 알려져 있다. 친박 패권주의와 집권 세력의 오만, 독선이 총선 참패 원인으로 꼽히지만 그 중에서도 윤 의원의 막말 사건은 친박 패권의 상징적 장면이다. 당연히 박 대통령에게 미운털이 박혀 쫓겨난 유승민 의원과는 지향점이 다르다. 그런데도 윤 의원은 유 의원과 함께 복당됐다. 이한구 당시 공천관리위원장이 주장한 '동반 탈락'과 다를 게 없는 논리 아닌가.
새누리당은 총선 참패 원인을 분석한 백서를 펴낼 예정이다. 원인을 제대로 짚어야 해법이 올바르게 나오는 만큼 백서엔 유승민 의원 복당에 담긴 친박 패권주의 해소의 뜻이 담겨야 한다. 그래야 복당 문제 해결이 당의 쇄신과 혁신을 위한 진정한 출발점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윤 의원과 유 의원의 복당을 동급으로 다루는 안이한 상황 판단이라면 백서가 나온들 무슨 소용이 있을지 의문이다. 당이 거듭나는 모습을 보이려면 이런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게 급선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