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cing for a global shif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acing for a global shift

The outcome of the closely-watched referendum on June 23 in the United Kingdom to decide whether Britain should stay or leave the European Union became unpredictable after an active lawmaker was killed by a radical purportedly advocating for Britain divorce from the euro zone. Jo Cox, 41-year-old Labor MP was stabbed and shot in the street outside a library in Birstall, West Yorkshire, after her regular constituency surgery. She was pronounced dead on Thursday. Campaign came to full stop as the country became stunned and went into mourning for the young lawmaker a week ahead of the landmark vote.

Although witnesses claim to have heard the suspect, a 52-year-old local known to have had mental health problems, cry out “Britain First” – the name of an anti-EU nationalist group - the motive behind the murder is yet unclear. The media speculate Cox could have become a target from extreme rightist as she campaigned actively for the country to stay within the EU. With suspension in the campaign, some are cautiously predicting a delay in the vote.

The British have become extremely divided and nervy from the critical choice they were put to make. Poll results vary although more have tilted towards Brexit during the last few weeks. The so-called “Remain” campaigners have mounted their attack on the anti-EU camp after the killing. The rest of EU is closely watching the developments and ramification of Cox’s death on the vote.

Resentment and disgruntlement of the working class and the younger generation against the mainstream political parties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have reached dangerous levels due to widening economic and social inequalities. Nationalistic fervor also has picked up amid terrorism and immigrant concerns, leading to the ascent of ultra-right-wing Donald Trump as a promising presidential candidate and Britain’s exit campaign.

Korea also advanced this far riding on the liberalization and globalization order since the World War II. The decisive turn to the right in the U.S. and Europe should not be regarded entirely as a story of the other side of the world. We must brace ourselves for a change of wind in the global climate.


JoongAng Ilbo, June 18, Page 24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에 대한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EU 잔류를 지지하는 여성의원이 총격으로 살해되는 뜻밖의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노동당의 조 콕스 하원의원이 그제 자신의 지역구인 잉글랜드 북부 웨스트요크셔의 버스톨에서 한 남성이 쏜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목숨을 잃었다. 국민투표를 1주일 앞두고 발생한 이 사건으로 영국이 충격과 혼돈에 빠졌다.
범인이 현장에서 “영국이 우선(Britain first)”이란 말을 했다는 언론 보도가 있지만 확실한 범행동기는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다. 콕스 의원이 브렉시트 반대 캠페인을 열성적으로 벌여왔다는 점에서 영국의 EU 잔류에 반대하는 사람의 계획된 범행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을 뿐이다. 사건의 여파로 브렉시트 찬반 캠페인이 올스톱된 가운데 일각에선 국민투표 연기론까지 제기되고 있다.
브렉시트를 둘러싸고 영국은 극심한 내홍(內訌)을 겪고 있다. 국민투표가 임박할수록 EU 탈퇴 여론이 점점 힘을 얻고 있다지만 여론조사 기관마다 차이가 커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 이런 터에 발생한 의원 피살 사건은 국가의 정체성과 진로를 둘러싼 갈등이 폭력으로 비화한 불길한 과거를 상기시켜주고 있다. 사건이 몰고올 파장을 영국과 유럽은 물론이고 전 세계가 숨죽이며 지켜보고 있는 까닭이다.
미국과 유럽 등 서구에서는 고착화하는 경제ㆍ사회적 격차에 속수무책인 엘리트 중심의 기성 정치권에 대한 서민층과 젊은층의 불만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여기에 이민과 난민, 테러에 대한 불안감이 더해지면서 폐쇄적인 자국 우선주의와 신(新)고립주의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현상과 영국의 EU 탈퇴 기류는 이러한 배경에 기인하고 있는 측면이 커 보인다.
2차 대전 이후 세계를 주도해온 개방적 국제주의 질서 위에서 우리는 그나마 여기까지 발전했다. 미국과 영국의 폐쇄적 고립주의 기류가 우리에게도 강 건너 불일 수 없는 이유다. 국제질서의 흐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우리도 나름의 대비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