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ational Assembly’s free resor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National Assembly’s free resort

The National Assembly, notorious for hardly getting any meaningful work done, is about to finish building itself a large-scale recreational facility erected at a cost of more than 30 billion won ($26 million).

The so-called National Assembly training center in Goseong County, Gangwon, will span 394,139 square meters (97 acres) of land, with a view overlooking Mount Sorak and alternate views of the Yellow Sea. The space is as wide as 48 football fields and has combined housing of 164 rooms — each with a living room, bedroom and kitchen. The roadwork costs as much as 8.9 billion won. It was originally designed to come with a swimming pool, but that was canceled in fear of stoking controversy.

The National Assembly says the area is entirely for lectures and training 5,000 staff. But another training center in Ganghwa Island, Incheon, was leased out 96 percent of the time for family holidays. Training purposes made up a mere 4 percent.

The area is used mostly during the weekend and holidays. On weekdays, the facility stays idle. Yet the National Assembly built a bigger facility at a cost of 35 billion won.

The area was first proposed by the 17th National Assembly, but construction was stopped by the 18th Assembly citing lack of cause and budget. Construction was resumed in the latter stage of the four-year 18th National Assembly for the purpose of aiding the Gangwon tourism industry.

The economy today is so tough that some girls in poor neighborhoods cannot afford to buy sanitary napkins. Yet lawmakers have been busy getting ready for a resort place they go to for almost free.

Countries in bankruptcy mostly have brought about their pitiful state through reckless spending. The National Assembly, which should set an example, is squandering tax money. How can such a group of lawmakers dare to supervise public institutions with moral hazard? The 20th National Assembly must put the facility up for sale and use the proceeds to help public lives.


JoongAng Ilbo, June 24, Page 34


'생산성 제로'의 대명사인 국회가 3백억원 넘는 혈세를 퍼부어 지어온 대규모 휴양시설이 완공을 앞두고있다. 설악산·동해가 한눈에 들어오는 목좋은 곳에 들어설 '국회 고성 의정연수원'이다. 부지가 축구장 48개를 합친 것보다 넓은 39만4139㎡(10만9227평)에 달한다. 거실과 침실·주방을 갖춘 20~30평대 객실 164개가 설치된다. 진입 도로 확장에만 89억원이 들어갔다. 수영장까지 만들려다 여론을 의식해 철회했다고한다.
국회는 5000여 직원의 교육·연수 용도일 뿐 휴양시설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강화도에 있는 기존 국회 의정연수원의 이용실적(2012년)을 보면 가족모임·휴양이 96%(561건)에 달했다. 교육·연수는 4%(21건)에도 못미쳤다. 주말·휴가철에만 북적일 뿐 평일엔 텅텅 비는 점도 '연수용' 이란 주장의 허구성을 보여준다. 사정이 이런데도 350억원 넘는 세금을 들여 강화도보다 훨씬 큰 시설을 추가로 짓고 있으니 아연할 따름이다. 문제의 연수원은 17대 국회에서 처음 추진됐다가 18대 국회 들어 재정 부담과 타당성 부족을 이유로 중단됐다. 국회 스스로도 문제점을 인정한 것이다. 그러던 것이 18대 국회 후반기에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강원 경제가 어렵다"는 명분 아래 슬그머니 공사가 개시됐다고 한다. 기가 찰 노릇이다.
생리대 살 돈이 없어 신발깔창을 대신 쓰는 여학생들이 나올 만큼 민생이 도탄에 빠져있다. '연수용'이란 허울 아래 국회직원들이 놀고 먹는 콘도나 다름없는 대규모 시설을 세우고 있으니 국민의 억장이 무너진다. 신용불량 국가들의 공통점이 방만한 재정운영이다. 호화판 연수시설로 물의를 일으켰던 국내 공공기관들도 여론을 의식해 정리에 나서고있다. 이런 마당에 국회가 모범을 보이지 못할망정 혈세낭비에 앞장서니 무슨 체면으로 피감기관의 모럴 해저드를 질타할 수 있겠는가. 이런 국회를 위해 꼬박꼬박 세금을 바치는 국민이 불쌍하다. 국회는 문제의 연수원을 민간에 매각하고, 그 수입을 나라와 민생의 실질적 발전을 위한 사업에 쓰이도록 해야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