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fety fir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afety first

The accident at the mouth of the Bongpyeong Tunnel on the Yeongdong Expressway last Sunday that killed four and injured more than 30 after a bus rear-ended five cars raises alarms about how deadly and dangerous large speeding vehicles can be.

The tour bus driver was driving at a speed of 91 kilometers (57 miles) per hour when he crashed into the train of cars, having failed to step on the brakes. The driver turned his large vehicle into a killing machine after losing attention on the road.

Large vehicles like buses and trucks can cause major accidents because of their weight. According to the traffic authority, the fatality ratio from large-vehicle accidents last year was 3.4 versus 1.5 for smaller-vehicle accidents. Leaving this potential weapon in unskilled hands is like having a killer on the loose.

The driver had lost his license two years ago after being caught three times for drinking and driving. He regained his license to drive a large vehicle in March after his two-year probation ended. He soon found the job driving a large tour bus, suggesting he found a loophole in the road safety administration.

Authorities must remember people on the road for summer holidays could all be under potential danger. The government must toughen regulations and watch to prevent driving under poor conditions. It must consider strict guidelines such as those in Germany and the United States, where the number of driving hours per day are restricted and rest is mandatory after a certain number of hours driving.

Trucks and specialty-purpose vehicles of more than 3.5 tons have been required to be installed with a speed control mechanism to prevent speeding since August 2013. The government must examine whether the regulation has been well kept.

Bus and truck operators should be stripped of their licenses if they make drivers work beyond the limit. Safety is the fundamental right of civilians.


JoongAng Ilbo, July 22, Page 34


지난 17일 영동고속도로 봉평터널 입구에서 발생해 4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친 교통사고는 대형차량의 위험성에 대해 새삼 경종을 울려준다. 이날 사고는 대형 관광 버스가 시속 91km의 속도로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채 차량 5대를 잇달아 추돌하면서 발생했다. 수많은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관광버스 운전기사기 “멍한 상태”에서 달리다 사람 목숨을 앗아가는 대형사고를 냈다니 참으로 어이가 없다.
버스나 화물차 등 대형차량은 차량이 크고 무거운데다 과적한 경우도 적지 않아 일단 사고가 났다 하면 대형 참사로 이어지기 쉽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대형차량의 교통사고 치사율(100건 당 사망자)은 3.4명으로 승용차(1.5명)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따라서 이런 상태에서 대형 버스를 몰고 고속도로를 질주한 것은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과 다를 바가 없다.
게다가 사고 기사는 2년 전 ‘음주운전 삼진아웃’으로 면허가 취소됐다가 면허재취득 제한기간(2년)이 지나면서 지난 3월 대형운전면허를 다시 땄다. 그런데도 아무런 문제 없이 대형관광버스 기사로 취업했다니 교통안전 행정체계에 구멍이 뚫렸다고밖에 볼 수 없다. 교통 당국은 휴가철에 발생한 끔찍한 사고로 국민 사이에서 '누구나 내 잘못이 아니어도 대형차량에 의한 교통사고를 당할 수 있다'는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졸음운전이나 무리한 운행으로 인한 사고를 근본적으로 방지할 수 있도록 도로교통안전 개선방안을 촘촘하게 마련해 국민 앞에 내놔야 한다. 독일이나 미국처럼 대형차량 기사의 하루 최대 운행시간을 제한하고 일정 시간 운행 뒤에는 휴식을 의무화해야 한다. 2013년 8월 이후 생산된 3.5t 이상 화물·특수 차량 등에 속도제한 장치를 의무적으로 부착하도록 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도 문제다. 이를 꺼두면 확실한 불이익을 받도록 법과 규정을 뜯어고쳐야 한다. 기사들에게 무리한 운행을 강요하는 운수회사는 영업을 정지시켜야 한다. 안전은 절대 양보할 없는 국민의 기본 권리다.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