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ijing gets nas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ijing gets nasty

China appears to increasingly put pressure on South Korea over Seoul’s decision to allow the deployment of the U.S-led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to South Korea. Beijing cancelled an event to promote academic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a meeting between popular Korean drama actors and actresses and Chinese fans. The Chinese government even took the action of cutting the scenes of Korean actors in Chinese TV dramas before they were broadcast in China.

China’s decision to toughen the requirements for commercial visas for Korean nationals raises suspicion that it could lead to a suspension of visa issuance sooner or later. A UN resolution denouncing North Korea’s latest launch of ballistic missiles could not pass in the face of China’s opposition. All the development points to a China trying to use all kinds of cards on the table to bully South Korea.
More concerning is the full-fledged “Korea bashing” by the Chinese media. After the raw attacks waged by the Global Times, the People’s Daily— an official newspaper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 — is jumping on the bandwagon.

The paper has recently run four opinion pieces attacking President Park Geun-hye for the government’s decision to deploy the Thaad battery to Seongju County, North Gyeongsang. Following the first op-ed on July 29 warning a painful price Seoul has to pay for the deployment, the paper on August 1 waged a malicious attack nearing a curse — “The decision will force South Korea to burn itself” — followed by another threat after two days that President Park must avoid pushing the nation into a worst situation by taking the most penny-wise and pound-foolish path. If the Park government does not deal with the issue prudently, South Korea will become a target for a strike, the paper warned. It is regrettable that Beijing resorts to an outrageous — and totally unacceptable — blackmail.

South Korea is a sovereign state just like China. But we regard China as a “big country” not simply because of its huge size of territory and populations but because of our expectations that it would speak words and take actions befitting its purported image as a big nation.

But the way China has been reacting to the Thaad deployment only makes us wonder if China really has such qualifications as a G-2 nation to leas the world together with Uncle Sam. It would be worrisome if China has really turned its backs on South Korea to force it to withdraw the deployment decision through a meticulously choreographed propaganda war aimed at fueling anti-Thaad sentiments among South Koreans.


JoongAng Ilbo, August 5, Page 26


중국이 전방위적인 한국 압박에 나선 모양새다. 중국에서 예정된 한·중 학술행사와 한류 드라마의 팬미팅이 취소되는가 하면 중국 드라마에서 한국 연기자가 나오는 장면이 삭제됐다. 또 우리 기업인의 중국 출입을 편리하게 해주는 상용 복수비자 발급은 요건이 강화돼 사실상 중단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유엔에서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규탄 성명이 딴 목소리 내는 중국으로 인해 채택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테이블 위에 한국을 괴롭힐 수 있는 모든 카드를 꺼내 놓고 이것저것 시험하는 것처럼 보인다.
더 심각한 건 중국 언론의 ‘한국 때리기’ 여론전이다. 막말 수준의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차치하고 이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가 박근혜 대통령까지 비판하고 나섰다. 인민일보는 최근 4편의 사드 반대 시리즈 글을 잇따라 실었다. 국제 문제에 대한 견해를 밝히는 ‘중성(鍾聲)’이라는 필명의 칼럼을 통해서다. 29일 첫 편에선 침통한 대가가 있을 것이란 압박, 1일엔 사드 배치가 (한국) 자신을 태우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는 저주에 이어 3일엔 ‘한국 영도인은 신중하게 문제를 처리해 소탐대실로 자기 나라를 최악의 상태로 빠뜨리는 것을 피하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한국이 타격의 목표가 될 것’이란 도를 넘어선 협박성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무례하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우리는 중국과 똑 같은 주권 국가이지만 한편으론 중국을 ‘큰 나라(大國)’로 생각한다. 땅도 너르고 사람도 많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마음 씀씀이나 행동 거지에서 보다 포용적일 것이란 기대를 갖고 있다. 하나 최근 사드 반대에서 보여지는 중국의 행태는 과연 중국이 미국과 함께 세계를 리드해 나갈 수 있는 G2 국가로서의 자질을 갖고 있는가에 대한 의심을 갖게 한다. 중국의 도를 넘어선 여론전이 한국의 ‘사드 반대’ 여론을 부추겨 사드 배치를 철회시키려는 목적 달성에 급급한 나머지 한·중 사이에 지켜져야 할 최소한의 존중과 신뢰의 태도마저 저버린 게 아닌가 싶어 심히 걱정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