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y it forwar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y it forward

CJ Group Chairman Lee Jay-hyun and 13 other businessmen were included in the special pardon of 4,870 people by President Park Geun-hye commemorating the 71st anniversary of the Aug. 15 Liberation Day. Another 1.42 million who had their driving licenses suspended for traffic offenses were pardoned.

The pardon was scaled down from 2.9 million during the Lunar New Year in 2014 and 2.2 million for last year’s Liberation Day.

The government said the pardons were kept to a minimum to respect the president’s campaign promise not to be too broad in awarding special pardons, especially for corrupt businessmen.

The only controversy was over Lee, who was sentenced to two and a half years and fined 25.2 billion won ($23 million) in 2013 for embezzlement and breach of duty.

Lee gave up his appeal to the Supreme Court ahead of the pardon. Lee, who suffers from hereditary motor and sensory neuropathies and the rare Charcot-Marie-Tooth disease, spent most of the time in the hospital since he was detained.

The opposition and civic groups complained that it was against the principle of justice to pardon Lee, who has only served four months in prison, on the pretext of helping the economy.

The Justice Ministry said Lee was acquitted on humanitarian grounds as his health was at risk.

Lee will have to find some way to contribute to society in order to silence the controversy around him. He was given another chance so that he could “play a part in reviving the economy.” Park said.

The Korean economy is in trouble waters on both the domestic and external fronts with China retaliating for South Korea’s decision to deploy a U.S. anti-missile system. That could affect trade to one of our most important markets. We also have labor challenges and a high level of youth unemployment.

The people who have been granted special pardon under such difficult conditions must find a way to repay society for their privileges.


JoongAng Ilbo, Aug. 13, page 26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경제인 14명이 광복 71주년을 맞아 오늘자로 특별 사면·복권됐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들 외에도 운전면허관련 행정처분자 142만여명에 대해서도 특별사면을 실시했다. 이번 사면은 2014년 설 특사(290만여명)와 지난 해 광복절 특사(220만여명)에 이은 세번째로 최소 규모다. 정부는 '절제된 사면'이라는 표현을 썼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특별사면을 하지 않겠다"는 박 대통령의 공약과 기업인 사면에 대한 비판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번 사면 과정에선 이 회장의 포함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2013년 횡령 및 배임 등 혐의로 징역 2년6월에 벌금 252억원을 선고받았던 이 회장이 사면을 앞두고 갑자기 대법원 재상고를 포기하면서다. 근육이 소실되는 희귀병과 만성신부전증을 앓고 있는 이 회장은 법원의 구속집행정지 결정에 따라 검찰에 구속된 이후 대부분을 병원에서 지냈다. 야당 등에선 "4개월 가량의 수감생활만 한 이 회장을 경제살리기라는 명분으로 사면하는 것은 법치과 정의에 반하는 행위"라는 비판이 나왔다. 법무부는 "이 회장의 건강상태가 수감생활을 도저히 할 수 없고 생명의 지장마저 초래할 수 있어 인도적인 차원의 배려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 회장 등은 자신들을 사면을 둘러싼 사회 구성원의 논란을 의식해서라도 국가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다. 국민들이 사면을 용인한 것은 "경제난을 극복하는데 동참하라"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박대통령도 "사면을 받은 분들은 모두가 경제살리기를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국가발전에 이바지함으로써 자랑스런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함께 힘을 모아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고고도미사일(THAAD) 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대외통상 압박과 노동개혁,청년취업 문제 등 정치적·경제적 문제가 산적해 있는 상황에서 사면 수혜자들은 적극적인 자세로 자신들의 역할을 찾아나가 줄 것을 다시 한번 주문한다. 사면의 취지가 퇴색되선 안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