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yawn of a reshuff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yawn of a reshuffle

President Park Geun-hye’s reshuffle of her cabinet Tuesday fell short of our expectations. Her decision to limit the replacements to a minimal level is understandable given her earlier vow not to reshuffle merely for political reasons. Nevertheless, it does not behoove a responsible head of state to ignore the public outrage reflected in the poor performance of the ruling party in April’s general election. A more robust reshuffle was called for.

Considering that it could be the last reshuffle of her administration, people had high expectations for balanced appointments given her track record of appointments mostly focused on a particular region and her loyalists. In fact, such lopsided appointments in the past helped fuel national division whenever President Park resorted to a small pool of talent instead of a large group of candidates that could meet the people’s growing demands.

But the request by the newly-elected chairman of the ruling Saenuri Party Lee Jung-hyun for a more balanced reshuffle in terms of region and gender was not heeded. The president also ignored the growing public calls for the resignation of Woo Byung-woo, a senior civil affairs secretary embroiled in a bribery scandal.

Park appears to be trying to avoid a lame duck period by relying solely on her confidantes. The appointment of Cho Yoon-sun — the former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who failed to win a nomination in a party primary before the April general election — as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s a typical example of such revolving-door appointments. In June’s revamp of her senior staff at the Blue House, Park reinforced the power of the so-called pro-Park faction by picking from her inner circle. These were errors.

Coupled with economic and security crises and lax work ethics in officialdom, the nation is at a crossroads. People are increasingly concerned about her diplomatic and security teams’ incompetence in the lead-up to the decision to deploy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in Korea, not to mention public outrage over senior prosecutors’ bribery scandals.

Despite Park’s rosy slogans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her accomplishments seem to be diminishing. The same applies to the labor reform and economic restructuring so ambitiously pursued by the administration after its launch four years back. Where are they now?

Park must deliver a message of unity. She does not represent her loyalists alone but the people. It’s time to show it.

JoongAng Ilbo, Aug. 17, Page 30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개각을 단행했지만 찔끔 수준에 감동 없는 개편이었다. 박 대통령이 언급했던 "국면전환용 개각은 없다"는 의미에 충실한 최소한의 교체다. 물론 인적 쇄신을 정국 돌파의 수단으로 삼을 게 아니란 그의 주장에 일리가 없는 건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표출된 민심에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는 걸 책임 있는 지도자의 도리라고 할 수도 없다. 집권당의 기록적 총선 참패에도 개각 명단은 4개월이 지나서야 나왔다. 민심에 귀기울인 태도와 거리가 멀다.
게다가 내용은 민망할 지경이다. 이번 개각은 시기적으로 마지막 개각이 될 가능성도 있어 균형과 안배에 대한 기대와 요구가 각별했다. 지금까지 박 대통령 인사는 특정 지역이나 계파에 지나치게 편중돼 갈등을 키웠다는 비판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인사를 할 때마다 국정 동력이 커지기는 커녕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수첩 인사'란 평가를 받기 일쑤였다. 이정현 신임 새누리당 대표의 호남 출신 배려 등 '탕평·균형·소수자 배려' 요구엔 그런 뜻이 담겼다. 하지만 주문은 반영되지 않았다. 오히려 지난 총선에 나섰다가 당내 경선에서 탈락한 조윤선 전 장관을 문체부 장관에 발탁했다. 회전문 인사의 반복이다. 박 대통령은 총선 참패 2개월 뒤 이뤄진 청와대 개편 때도 낙천·낙선자 중심으로 친위 체제를 강화했다. 박 대통령의 의도는 측근 인사 중심으로 임기말 레임덕을 막아보겠다는 것으로 읽힌다. 문제는 이런 정도 개각으로 흐트러진 국정 전반을 정리하고 국정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느냐는 점이다.
경제·안보의 복합 위기에 공직사회 기강해이까지 겹쳐 나라는 어수선하고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특히 동북아 안보지형 변화는 박 대통령이 지적한대로 엄중한 상황이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 배치 과정에서 보여준 외교안보팀의 무능에 국민들은 걱정과 함께 큰 불신을 보내고 있다. 홍만표·진경준 사건 등 공분을 넘어 좌절감을 느끼게 하는 일들도 꼬리를 물고 있다. 더 나아가 박 대통령은 많은 장밋빛 공약을 내걸고 당선됐지만 지금까지 무엇하나 뚜렷하게 이룬 게 없다. 박근혜 정부가 주력했던 노동개혁과 경제 구조조정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찾기는 힘들다.
인사가 메시지다. 향후 국정 운영에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메시지가 개각을 통해 국민에게 전달돼야 할 시점이다. 과감한 혁신과 통합으로 앞으론 국정 운영기조가 획기적으로 바뀔 거란 믿음이 생겨야 돌파구가 열린다. 그래야 민심을 추스를 수 있고 국정 동력을 만들 수 있다. 하지만 이번 개각에선 국민을 하나로 묶는 메시지가 부족한데다 꽉 막힌 정국을 풀어갈 참신성이나 의지를 느끼기도 어렵다. 끝내 수첩 인사를 고집한다면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니라 계파 수장으로 기억되지 않겠는가. 박 대통령은 내부 분열과 반목에서 벗어나 긍정의 정신을 되살리자고 호소했다. 그럴러면 솔선의 리더십이 따라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