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ward a cleaner society(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ward a cleaner society(국문)

The government fine-tuned the details of a new anti-graft act referred to as the Kim Young-ran law and completed all necessary procedures to put the controversial law into action starting Sept. 28. Despite much dispute, the law stayed unchanged from the original design and capped the ceiling for free meals at 30,000 won ($27.50), gifts at 50,000 won, and congratulatory and condolence tokens at 100,000 won.

Any public servants, teachers at both private and public schools, media workers as well as their spouses receiving beyond that will face punishment. It has taken four years since its first motion for the toughest anticorruption law yet to see daylight.

Society now must do its part and get fully ready for an entirely new lifestyle required by the new law. It will be the first time for any one in a public-related service to be punished for receiving cash or gifts beyond a certain limit regardless of conditions attached in our society, where appreciative tokens have long been a tradition and norm. Many may be baffled at first. To ease confusion, the guidelines need to be made specific and clearly explained.

The Anti-corruption & Civil Rights Commission’s website has specified manuals on the new law for each group that is affected by the law.

The manual cites specific practices that go against the law. It also publicized the 40,919 institutions — 21,210 kindergartens and schools, and 17,210 online, print, and broadcast media outlets — that have to comply with the law.

Concerned organizations must educate all umbrella offices and workers on the guidelines as well. There must be a channel that addresses questions and problems regarding the law.

The design of the law is to ensure just enforcement of a public job to gain public confidence. The law is not to punish, restrict, or oppress individual or social activities, but to create a cleaner and fairer social norm. It is why individual efforts are important. We would make our society a clean and transparent one solely through our own endeavors.


JoongAng Ilbo, Sept. 7, Page 34


오는 28일 시행에 들어가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시행령안이 6일 국무회의에서 확정됐다. 논란이 됐던 음식물ㆍ선물ㆍ경조사비의 가액 범위는 원안인 3만ㆍ5만ㆍ10만원으로 결정됐다. 이로써 2012년 제안됐던 김영란법은 4년 만에 시행에 필요한 절차를 모두 마쳤다.
이제 이 법이 차질 없이 적용될 수 있도록 사회적 준비를 마무리하는 일만 남았다. 공무원 등이 일정 규모 이상의 금품을 받으면 직무 관련성이 없더라도 처벌하는 이러한 법은 우리 사회에선 처음 시행된다. 이에 따라 아리송한 부분이 있게 마련이다. 혼선을 줄이려면 구체적이고 분명한 기준을 촘촘하게 정하고 이를 적용 대상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
국민권익위원회가 6일 행정기관 및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직종별 매뉴얼을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은 이를 위한 노력으로 평가된다. 매뉴얼에는 법에 어긋나는 부정청탁의 14가지 유형에 대한 구체적 사례가 나와있다. 혼선을 줄일 수 있도록 신고 처리 방법, 적용 범례 등 실질적인 법적용 사례를 담았다. 앞서 5일에는 유치원 및 각급 학교 2만1210개, 신문·방송·인터넷신문 등 언론사 1만7210개 등 적용 대상 기관 4만 919곳을 공개해 대상을 분명히 했다.
앞으로 권익위뿐 아니라 적용 대상 기관에서도 관련 가이드라인과 행동지침 등을 홈페이지 등에 게재하는 것은 물론 내부 회람이나 교육 등을 통해 소속원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 아울러 계속 새롭게 등장할 의문점을 문의할 창구와 기준을 판단하는 시스템도 정비해야 한다.
명심해야 할 점은 이 법의 제정 목적이 제1조에 명시한 대로 ‘공정한 직무 수행을 보장하고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라는 사실이다. 누군가를 처벌하거나 업무나 사회 활동의 자유를 억누르려는 게 아니고 깨끗하고 공정한 사회규범이 자리 잡도록 유도하는 게 취지다. 결국 입법 목적대로 청렴 사회를 이루려면 법 시행 과정에서 사회 전체의 자발적인 노력이 절실하다. 부정부패가 없는 맑은 사회는 김영란법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참여로 이룰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