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ing overdue wages(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ding overdue wages(국문)

Overdue wages have neared all-time levels due to the protracted economic slowdown and ongoing restructuring in shipping and shipbuilding industries. According to the Employment and Labor Ministry, wage payment in arrears reached 947.1 billion won ($865.9 million) as of the end of August, up 11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As many as 214,052 workers have not been able to collect their payroll, 12 percent greater than a year ago.

Overdue wages are particularly high in Korea. In other advanced economies, legal actions are taken before payments become delayed. Because job changes are easier in those countries, workers are less worried about being without an income when out of work. Korean workers cannot easily reclaim their dues or change jobs when their workplaces are in trouble. Social security also offers little comfort.

There are many employers that intentionally or habitually rip off their employees due to loopholes in the social and legal system. Those affected are mostly workers of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females, foreigners, and young people.

Employers think casually about delaying payments to employees because of soft punishment. The labor law punishes employers that are behind wage payment with three years or less jail term or a fine of 20 million won or less. Because of other regulations, they end up walking away after paying 1 million won to 2 million won in fines even if they owe millions of won to their employees.

They also can avoid punishment if they settle with employees by paying them off a portion. It is how employers come to think lightly of obligations to timely wage payment. The government repeats the rhetorical warnings that it would reinforce clampdown on bad employers, but as data underscores, the improvements have not been made.

Monthly salaries are the only means for a worker to sustain life for his or her family. Overdue payment can ruin an individual and a family.

The government must come up with emergency measures so that those exploited by their employers do not end up empty-handed over the Chuseok holiday.


JoongAng Ilbo, Sept. 8, Page 34


경기 악화와 조선·해운 산업 구조조정 등의 여파로 올해 체불 임금이 또다시 사상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 8월말까지 체불액은 9471억원으로 이미 1조원에 육박했다. 피해 근로자만 21만4052명이다. 지난해보다 근로자는 12%, 체불액은 11% 급증했다. 올해도 수십만 명의 근로자들이 우울한 한가위를 맞게 됐다.
임금 체불은 다른 나라에 비해 유독 우리나라에서 극성을 부리는 사회악이다. 선진국의 경우 대개 임금 체불이 쌓이기 전에 법적 조치가 이뤄진다. 기업·산업간 이동도 비교적 자유로워 임금 체불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직장을 옮기거나 밀린 임금을 받기가 쉽지 않다. 사회 안전망도 부족하다. 이런 점을 악용해 고의·상습적으로 임금 지급을 미루거나 떼먹는 악덕 기업주가 부지기수다. 특히 피해자 대부분이 중소기업 근로자나 여성, 외국인, 청소년 등 사회 취약계층이란 점에서 임금 체불의 피해는 더 심각하다.
임금 체불이 근절되지 않는 데는 정부의 솜방방이 처벌 탓이 크다. 근로기준법은 체불 업주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하지만 재산은닉이나 도주 등으로 제재사유가 제한돼있어 실제로는 수천만원의 임금을 체불해도 100만~200만원의 벌금에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범법으로 얻는 이득이 제재에 따른 불이익보다 크다는 얘기다. 게다가 체불 임금을 일부만 주고 근로자와 합의만 하면 처벌도 받지 않는다. 그러니 '열정페이'같은 임금 후려치기가 성행하고 '배째라'형 악덕 사업주가 활개를 치는 것이다. 그런데도 고용부는 또 체불 사업주 명단 공개, 구속 수사 확대 등 명절 때마다 들고 나오는 재탕·삼탕 대책만 늘어놓고 있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근로자에게 임금은 자신과 딸린 식솔의 생계를 이어갈 거의 유일한 수단이다. 임금 체불은 한 개인, 나아가 한 가정을 파괴하는 중범죄인 것이다. 추석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정부는 이들이 빈손으로 명절을 맞지 않도록 최소한의 생계비를 지원하는 방안부터 강구하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