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teadfast position(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teadfast position(국문)

On Sept. 8, 42-year-old Lee Jin-woo was wiping rain drops from the statue of a young girl in Susong-dong. central Seoul. His 13-year-old daughter, Chae-young, also wiped rain from the statue, which represents the so-called comfort women who suffered sexual enslavement by the Japanese army during World War II.

“I brought my daughter because I wanted to show her the statue in case it is removed,” Lee said.

On the previous day, it was reported that Japanese Prime Minster Shinzo Abe mentioned the statue’s removal at a summit meeting with President Park Geun-hye. It is the first time that Prime Minister Abe mentioned the statue in person at a summit meeting,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announcement. Since an agreement was made regarding comfort women on Dec. 28, 2015, the first Korea-Japan summit meeting was held in Washington, D.C. in March. When asked if Abe had demanded the removal of the statues, Blue House senior secretary for foreign policy and security, Kim Gyu-hyeon, said he had not.

On Sept. 7, the two heads of states met again in Vientiane, Laos, and at first, it seemed the issue was not discussed. At least, that’s how it seemed according to the official statement. The Blue House press release said the two leaders evaluated the progress of the comfort women agreement and stated that Abe called it “a new era for Japan and Korea.”

However, Kyodo News Agency reported that Prime Minister Abe asked for Korea’s efforts to faithfully implement what had been agreed to last year, including the statue’s removal. The Blue House then explained that the Korean President did not mention the statue, adding that there had been no deal made other than what had been announced at the time of the Dec. 28 agreement. The clarification came hurriedly, close to midnight.

On Sept. 8, foreign ministry spokesman Cho Jun-hyeok repeated the position at the regular briefing. He also said that the government’s stance had not changed regarding the statue’s relocation and he reaffirmed that the government has no say in the matter.

All this leaves one with a bitter feeling. The Blue House intentionally avoided mentioning the statue and made belated excuses when the Japanese media addressed the issue. People could grow suspicious that the government may accommodate Japan in the end. It leaves a blot on President Park’s diplomatic endeavors by having four consecutive summit meetings with the United States, China, Russia and Japan. It would have been better if the Blue House made it clear that Abe mentioned the statue’s relocation but that Seoul was not considering it.

“I heard the statue could be relocated,” said the 13-year-old Chae-young. “If so, it would be really disappointing.”

JoongAng Ilbo, Sept. 9, Page 29


*The author is a politic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CHUN SOO-JIN



8일 오후 1시30분 서울 종로구 수송동 위안부 소녀상 앞. 한차례 소나기가 지나간 뒤였다. 소녀상에 맺힌 빗방울을 닦아주던 이진우(42)씨는 “빗물이 소녀상의 눈물 같다”고 말했다. 딸 채영(13)양도 아빠와 함께 빗물을 닦았다. 이씨는 “혹시나 소녀상이 이전될까봐 그전에 딸에게 보여주고 싶어 시간을 냈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 (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7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소녀상 문제를 거론했다는 사실이 보도된 다음날이었다.
아베 총리가 정상회담에서 직접 소녀상 이전을 거론한 건 처음이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그렇다. 지난해 12월 28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 이후 첫 한ㆍ일 정상회담은 지난 3월 워싱턴에서 열렸다. 당시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아베 총리가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는가”라는 질문에 “그런 것은 없다”고 답했다.
지난 7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다시 마주 앉은 두 정상 사이에도 이 문제는 언급되지 않은 듯했다. 공식 발표만 봐선 그랬다. 청와대가 공개한 자료에서 두 정상은 위안부 합의의 진행상황을 평가했고 ‘일·한 신시대’(아베 총리)라는 표현도 들어있었다. 소녀상 관련 내용은 없었다. 그러나 이날 밤 교도통신 등이 “아베 총리가 ‘소녀상 문제도 포함, (지난해 합의한 것을) 착실히 이행하기 위한 노력을 부탁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제서야 청와대는 “일부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 우리 대통령은 소녀상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냈다. 이어 “12ㆍ28 합의 당시 발표한 그대로이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자정이 가까운 시간에 서둘러 내놓은 해명이었다. 8일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이를 되풀이했다. 소녀상 이전과 관련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했다. 소녀상은 정부가 이래라 저래라 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뒷맛은 씁쓸하다. 청와대가 소녀상 언급을 의도적으로 피하려다 일본의 언론플레이에 뒤늦게 진화에 나선 모양새가 돼버렸기 때문이다. 이같은 상황은 정부가 일본 측의 입장을 결국 수용하는 것 아니냐는 불신을 키우기 딱 알맞다. 미ㆍ중ㆍ러ㆍ일 4강과 연쇄 회담을 가진 박 대통령의 외교 강행군에도 오점으로 남았다. 일본이 이런 방식으로 소녀상 압박을 본격화하는 것도 국내 여론만 악화시킨다는 점에서 현명하지 못하다. 차라리 청와대가 “아베 총리가 소녀상 문제를 거론했으나 우리 측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먼저 선을 그었으면 어땠을까. 8일 오후 소녀상을 찾은 열세살 채영 양은 이렇게 말했다. “소녀상이 옮겨질 수도 있다는데 그러면 많이 억울할 거 같아요.”

전수진 정치부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