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all depends on u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 all depends on us (국문)

The anti-graft act also known as “Kim Young-ran Law” takes effect starting today. Since the Constitutional Court in July ruled in favor of the act, Korean society faces a new era when any type of illegal solicitations or taking bribes in return for favors are strictly banned. The law, which applies to about four million civil servants, teachers and journalists, will most likely have huge impact on our society.

The law is aimed at rooting out widespread corruption and unlawful solicitation. The highest court stressed a need to not damage our hard-earned democracy through the distortion of the rule of law and market order. People eligible for the law now receive criminal punishment if they receive over 1 million won ($910) at a time or 3 million won per year. Even if they receive less than that, they still have to pay fines two to five times the amount of the money they received — even if that money was not offered as kickbacks. People can only be treated to a lunch or dinner of up to 30,000 won, give a present up to 50,000 won, and offer money up to 100,000 won for occasions like marriages or funerals.

Some still regard the law as an excessive infringement on privacy, while others predict a demise of the law sooner or later. Confusion would be unavoidable when it comes to the scope of the application of the law. But it is time for all of us to endeavor to make a cleaner society. We must stop finding possible ways to get around the law.

At the same time, overly strict application of the law can trigger unwanted side effects. The constitutional court expressed concern that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 the drafter of the act — interprets the scope of the law too broadly. Judges need to interpret the act in a reasonable way if they really want to uphold the spirit of the law.

Government officials could be tempted to deal with even fair requests from citizens in a passive manner solely out of fear of the law. Many illegitimate solicitations could be made thanks to the non-transparency in handling civil requests or complaints. The government must make the process more transparent from now on. The commission,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the prosecution, police and other agencies all should be careful not to apply the law at their discretion.

We need a deep soul search to break out of our deep-rooted corruption culture. If we can change the way we behave, it would offer a dramatic turning point for us. It all depends on the full participation of our citizens.

JoongAng Ilbo, Sept. 28, Page 30



‘김영란법’ 시대가 오늘부터 열린다. 지난 7월 헌법재판소에서 합헌 결론이 내려진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 시행에 들어가는 것이다. 공직자와 교원, 언론인 등 400만 명에게 적용되는 이 법은 한국 사회의 관행 전반에 혁명적인 변화를 가져올 가능성이 크다.
김영란법을 제정한 목적은 사회 곳곳에 만연한 부패와 부정 청탁 관행을 뿌리뽑기 위해서다. 헌법재판소는 “부패는 법의 지배와 경제질서를 왜곡해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경제발전을 늦추며 빈부격차를 확대시킨다”고 법 도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법 적용 대상자들은 직무관련성이 있는 사람에게서 1회 100만원 이하, 연 300만원 이하를 받으면 대가성이 입증되지 않아도 2~5배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1회 100만원, 연 300만원을 넘을 경우 형사처벌을 받게 된다. 다만 '원활한 직무수행이나 사교·의례의 목적'이라면 3만·5만·10만원 이하의 식사·선물·경조사비 제공이 허용된다.
이처럼 엄격한 법 규정에 대해 "과도하게 개인 생활을 규제하는 것"이란 시각이 상존하고 있다. 현실에 맞지 않아 사문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란파라치(김영란법+파파라치)’에 대한 우려 속에 법원 판례가 쌓이기 전까지 적용 범위를 둘러싼 혼선은 불가피하다. 그러나 김영란법이 ‘공정하고 깨끗한 사회’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두가 힘을 모을 때다. 법 적용을 피해갈 편법을 찾는 건 옳지 않다. '애매할 땐 더치페이(각자 계산하기)가 원칙'이란 문화를 정착시키는 게 법 취지에 맞다.
다만 법 규정을 너무 경직되게 해석·적용할 경우 불필요한 부작용을 키울 수 있다는 점은 유의해야 할 것이다. 대법원은 법원 내부에 배포한 ‘청탁금지법 Q&A’를 통해 국가권익위가 직무관련성의 범위를 너무 넓게 해석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법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법리와 합리적 상식을 벗어나지 않는 법 적용이 필수적이다.
아울러 공직자들이 부정청탁 시비를 피하기 위해 정당한 민원에까지 소극적 자세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 그간 음성적인 청탁이 이뤄져온 원인 중 상당부분이 민원처리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았다는데 있다. 부정 청탁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선 행정처리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여나가야 한다. 나아가 국민권익위와 감사원·검찰·경찰 등 관련 기관들도 자의적인 법적용이 이뤄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특정인에 대한 ‘표적 조사’는 김영란법의 근간을 무너뜨릴 위험성이 있다.
김영란법 시행을 맞아 그간 의식적·무의식적으로 그릇된 관행에 젖어 있었다는 사회적 반성이 필요하다. 법의 정신에 따라 생활과 습관을 바꿔나간다면 한국 사회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법 시행 과정에서 드러나는 부작용에 대해선 끊임없이 관련 규정을 손질하고 보완해나가야 할 것이다. 김영란법이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참여와 노력에 달렸다.

More in Bilingual News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