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urdle too high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hurdle too high (국문)

“Two catfishes have been released in the financial sector.” “The Banking Big Bang from ICT companies has begun.” “The financial industry is transforming.”

When the Financial Supervisory Commission announced a preapproval of two internet banks on November 29, 2015, the media responded with special interest in the first new bank in the 24 years since Peace Bank of Korea opened in 1992. The media sent encouragement that the internet banks would bring the “catfish effect” to energize the stagnant banking sector.

A year has passed, and K Bank, the first internet bank, is about to start business next month. Kakao Bank is planning to apply for full approval next month. But now, there is little anticipation or support for their new beginning. Instead, there are voices of concerns and worries. Now that the athletes are ready to race at the start line and waiting for the signal, there is a hurdle that they cannot jump over. It is the Article 15 of the Banking Act on separate regulations on banking and industrial capitals.

Internet banks aspire to provide innovative service by combining financial and ICT technologies, initiated by ICT companies. But KT holds 9 percent of K Bank shares, and Kakao has 10 percent stake to Kakao Bank. Per the principle of separation of banking and industrial capitals, industrial capital can hold up to 10 percent of bank stocks or 4 percent of voting stocks.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sought revision on the Banking Act in the 19th Assembly, but it did not happen. At this rate, internet banks would be dominated by major financial shareholders and IT companies would only have a supplementary role. The plan for capital increase to help internet banks operate properly wouldn’t go smoothly. The entities preparing for internet banks are desperately waiting for the National Assembly to act.

Fortunately, the National Assembly has begun to discuss easing the separation of financial and industrial capital. The Policy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convened a subcommittee on November 17 to review four bills on the issue. The opposition party also supports the purpose of internet banks and proposed a special bill to allow IT companies to hold up to 34 percent of the banking shares. This is major progress from the stalemate of the 19th Assembly.

A worrisome variable is the scandal involving Park Geun-hye and Choi Soon-sil that suck in all issues like a blackhole. At the policy committee meeting on Nov. 16, some members raised an allegation that Cha Eun-taek played influence in pre-approval of K Bank. The allegation must be clarified. But it would be desirable to remove or lower the hurdle for now. We cannot let the catfishes die.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save them. Only then would the banking big bang begin, and the benefits of the banking big bang would go to the customers.

JoongAng Ilbo,Nov. 17, Page 33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HAN AE-RAN




‘금융권에 메기 두마리가 풀렸다’, ‘정보통신기술(ICT)기업발 은행 빅뱅이 시작됐다’, ‘금융업의 판이 바뀐다’.
지난해 11월 29일 금융위원회가 인터넷전문은행 2곳의 예비인가를 발표했을 때 언론은 이렇게 반응했다. 1992년 평화은행 이후 24년 만에 탄생하는 새로운 형태의 은행에 대한 관심은 컸다. ‘고인 물’인 은행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메기 효과’를 일으키라는 격려가 이어졌다.
일 년이 지났다. 제 1호 인터넷은행인 K뱅크가 다음달 출범할 예정이다. 카카오뱅크도 다음달 본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그런데 새로운 출발에 대한 기대나 응원은 좀처럼 찾아볼 수 없다. 온통 걱정과 우려의 목소리뿐이다. 기껏 뽑아놓은 선수들이 스타트라인에 서서 출발 총성을 기다리는데 그 앞에 넘지 못할 허들이 놓여있어서다. 바로 은산분리 규제(은행법 15조)다.
인터넷은행은 ICT기업의 주도로 금융과 ICT기술을 융합한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하지만 KT의 K뱅크 지분율은 8%, 카카오의 카카오뱅크 지분율은 10%다. 산업자본은 은행 지분을 10%까지만, 의결권 있는 지분을 4%까지만 보유하게 한 은산분리 원칙 때문이다.
정부와 여당은 19대 국회에서 은행법 개정을 추진했지만 야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이대로라면 금융사 대주주가 주도하고 IT 기업은 보조역할에 그치는 무늬만 인터넷은행에 그칠 수밖에 없다. 인터넷뱅크가 제대로 영업을 하기 위해 필요한 증자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하다. 인터넷은행 준비 법인들이 국회만 바라보며 발을 동동 구를 수밖에 없는 이유다.
다행히 국회가 은산분리 완화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국회 정무위원회가 17일부터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인터넷은행에 한해 은산분리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의 법안 4건을 본격 검토한다. 야당도 인터넷은행의 도입 취지에 공감하고 IT기업의 지분 보유를 34%까지 허용하는 특례법 제정안을 냈다. 야당 반대로 제대로 된 논의조차 못했던 19대 국회와 비교하면 한걸음 나아갔다.
변수는 각종 이슈를 빨아들이는 ‘최순실 블랙홀’이다. 16일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부 의원이 “K뱅크 예비인가에 차은택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의혹은 규명해야 한다. 하지만 선수들 앞에 놓인 허들은 일단 치우거나 낮춰주는 게 맞다. 기껏 풀어놓은 메기가 죽게 놔둬서는 안 된다. 국회는 메기를 살려야 한다. 그래야 은행 빅뱅이 시작될 수 있다. 은행 빅뱅의 혜택은 소비자들에게 돌아간다.

한애란 경제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