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ing some gut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owing some guts (국문)

The prosecution has begun writing up indictments against Choi Soon-sil, controversial friend of President Park Geun-hye, An Chong-bum, forme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cy coordination, and Jeong Ho-seong, a personal secretary for Park for 18 years. It plans to bring criminal charges by Sunday, upsetting an earlier plan to question the president before the indictments. Park delayed the face-to-face interrogation to next week.

The prosecution said it would decide on pressing charges on the president after making an “objective and reasonable” judgment based on the testimony and evidence so far. It added that the president could be either a critical witness in the case — or a criminal suspect.

The findings so far point to the president as the dead center of an ocean of allegations of power abuse by her inner circle. Park is the central piece of the puzzle concerning the behavior of the three people being indicted. Yet the president keeps repeating that as head of state she has immunity from criminal prosecution. That was the rationale behind her delaying of face-to-face questioning. The president must comply with the probe next week.

Kim Chong, former vice minister for culture and sports, testified to prosecutors that he replaced a director general at the ministry in July 2013 because the president was displeased with him. Cho Won-dong, former senior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said he pressed CJ Group vice chair Lee Mie-kyung to resign from management and leave the country on the order of the president. It is unthinkable in a modern democracy for a president to sack a bureaucrat and force a corporate executive out of office on a whim.

Prosecutors have lost respect for dragging their feet on the probe, which has basically forced the legislature to form an independent counselor team to reinvestigate the case. The prosecutors have about 10 days to find evidence to charge the president. They must not be intimidated by a president desperately fighting to retain power. The prosecution should mention the suspicions around the president when writing up charges against her friend and two aides. It need not be discreet or overly delicate. In fact, the opposite is an imperative: the prosecution must prove it still has guts.

JoongAng Ilbo, Nov. 19, Page 30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정호성 전 비서관 등 세명에 대한 공소장 작성에 들어갔다. 검찰은 최씨의 구속영장 만기일인 20일 세명을 일괄 기소키로 했다. 검찰은 "대통령에 대한 범죄 혐의 유무는 피의자들의 진술과 지금까지 확보한 물적 증거를 종합해 객관적이고 합리적 판단을 거쳐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중요 참고인이자 범죄혐의가 문제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도 했다.
지금까지의 검찰 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박 대통령이 사실상 이번 사건의 주범으로 해석할 수 있게 됐다. 세 사람을 둘러싼 사건의 마지막 퍼즐은 박 대통령이라는 얘기다. 이런데도 박 대통령이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를 외면한 채 대통령으로서의 권위만 주장하는 것은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의 자세가 아니다. 박 대통령은 다음주에라도 검찰의 조사에 응해야 할 것이다.
최순실씨 사건 말고도 김종 전 문체부2차관은 검찰 조사에서 "2013년 7월 노태강 국장을 인사조치한 것은 그를 '바쁜 사람'이라고 지목한 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을 외국으로 쫓아낸 것도 박 대통령의 지시였다"는 것이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진술이다. 일국의 대통령이 개인 감정으로 공무원을 자르고,사기업 인사에 개입하는 것은 후안무치나 다름없다.
국회가 국정농단사건에 대한 특별검사법을 통과시키면서 박 대통령 조사에도 실패한 검찰은 초라한 신세로 전락하게 됐다. 하지만 본격적인 특검 수사가 이뤄지기까지 10여일이 남은 만큼 검찰은 박 대통령의 혐의 입증을 위한 노력을 게을리해서는 안될 것이다. 박 대통령의 국정 복귀 움직임에 지레 겁을 먹어서도 안될 일이다. 검찰은 세명의 공소장을 작성할 때 박 대통령의 혐의를 분명히 적시해 줄 것을 촉구한다. 법원도 검찰이 공소장이 접수되면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내용을 공개키로 한 마당에 망설일 필요가 있겠는가. 그나마 남아있는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검찰의 용기가 필요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