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ving a lesson from failur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iving a lesson from failure (국문)

“Why do you need such an inspection?” a Chinese reporter asked me. We were on the way from covering the National Assembly foreign policy and unification committee’s audit of the government. Lawmakers made long speeches making an argument without asking a proper question and said, “We don’t have time for your answer.” The officials did not give any substantial answers and equivocated. They seemed pathetic, so it is not surprising that the Chinese reporter found it absurd as he lives in the system that is far from the separation of the three branches.

But I had to say, “At least, we have a procedure to check if the government didn’t do anything wrong and allow the people to watch and be informed. It may seem useless, but it’s better to have it than not. That’s what democracy is about.” I almost sounded like lecturing a child. He did not refute. Recently, he watched Korean news and told me, “Well, there is no parliamentary audit of the government in China, but at least we don’t have this kind of leader.” This time, I couldn’t argue.

Chinese people were highly interested in the recent U.S. presidential election. While the election outcome was the center of their attention, Chinese state-run media reports were different. They skipped reporting on the process of selecting the candidates through fair process and competition, the policy discussions, television debates and free expression of political views.

Instead, they highlighted the personal attacks and dirty battles in the campaign. People’s Daily reported,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is a battle of money and a mere spectacle. Even American citizens are losing conviction on American democracy.”

Of course, the confidence that “Well, China has the best system” can be read between the lines. As the Xi Jinping system works so hard to prevent a Western democratic trend from affecting China and emphasizes the superiority of Chinese-style socialism, it must have been the best subject matter. Just in time, the president that Koreans had elected turned out to be a criminal suspect, so this also is great news for China’s propaganda.

I realized that the Chinese people are not treating the scandal as gossip after meeting a veteran journalist. He writes editorials for a leading Chinese daily newspaper, and he said, “There are a group of intellectuals in China called the ‘liberals.’ The political reformists advocate introducing elements of liberal democracy.”

There used to be some among Chinese leaders that openly speak of political reform. But since Xi Jinping came into power, the activities of the liberals are withering. To make their stance more solid, liberal democratic states need to set examples.

But considering the latest events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y wouldn’t have a good argument. Now, to the Chinese people, Korea is not setting an example of democracy but giving a lesson from failure.

JoongAng Ilbo, Nov. 22, Page 30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YEH YOUNG-JUNE




"이런 감사를 왜 하는 거죠?" 중국인 영상 기자가 대뜸 물었다. 지난달 주중 대사관에 대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 취재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질문인지 억지주장인지 모를 장광설을 늘어놓고는 "시간 없으니 대답할 필요 없다"며 답변자의 말문을 막아버리는 의원, 물에 물탄듯 알맹이 없는 대답으로 어물쩍 넘어가는 답변자…. 내가 봐도 한심하기 짝이 없는데 이런 모습을 처음보는, 삼권분립과는 동떨어진 제도 아래에서 살고 있는 중국인의 눈엔 오죽하랴 싶었다.
그래도 한마디 해 주지 않을 수 없없다. "그나마 이런 절차라도 있으니 정부가 잘못하는 일이 없나 국민이 감시하고 밝혀낼 수도 있는 거야. 쓸데 없는 일처럼 보여도 없는 것보단 낫잖아. 민주주의란 건 원래 그런 거야." 말을 하다보니 마치 초등학생에게 가르치는 듯한 말투가 되어버렸다. 그는 아무 반론도 하지 않았다. 그 영상 기자가 얼마전 한국 국내 뉴스를 골몰하게 들여다보더니 불쑥 이런 말을 내게 던졌다. "중국엔 국정감사도 없지만 적어도 이런 지도자는 나오지 안잖아요." 이번엔 내가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얼마전 끝난 미국의 대통령 선거엔 중국인들도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누가 당선되느냐가 시중의 최고 관심사였지만 중국 관영매체들의 보도는 좀 달랐다. 그들은 공정한 절차와 경쟁을 통한 후보자 선출 과정이나 정책 논쟁, TV 토론, 자유로운 정견 표명 등의 선거 운동 과정에 대해서는 보도를 생략했다. 대신 집중 부각한 것은 선거 혼탁과 진흙탕 싸움 등 부정적인 측면 일색이었다. 인민일보는 3면 머리기사로 "미국 대선은 돈싸움과 떠들썩한 한바탕 쇼(閙劇)에 불과하다. 미국 국민조차 미국식 민주주의에 대한 믿음을 잃어가고 있다"고 썼다. "아무렴, 우리 것이 제일 좋은 것이여"란 자신감이 행간에 깔려 있음은 물론이다. 안간힘을 다해 서구식 민주주의 사조가 유입되는 것을 막고 중국식 사회주의의 우월성을 강조하는 시진핑(習近平) 체제에 이보다 더 좋은 소재는 없었을 것이다. 하물며 때마침 한국에선 국민의 손으로 선출된 대통령이 피의자로 추락하는 사태까지 이르렀으니 호재가 겹친 격일까.
중국인들이 이런 상황을 흥미거리로만 보고 있는 게 아니란 걸 얼마전 새삼 느꼈다. 한 중견 언론인을 만나고 나서다. 중국 유수의 일간지에 논설을 쓰는 그는 이렇게 말했다. "중국에도 자유파(自由派)라 불리는 일군의 지식인들이 있다. 자유민주주의의 요소를 도입해야 한다는 정치개혁론자들을 말한다. 한때 중국 지도자 가운데도 공공연히 정치개혁을 얘기하는 사람이 있었다. 시진핑 주석 집권 이후 자유파의 활동이 계속 위축되고 있다. 그들의 입지가 튼튼해지기 위해선 자유민주주의 국가들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 그런데 최근 한국이나 미국의 상황을 보면 그들이 어디가서 말이나 제대로 할까 싶다. 지금 중국인에게 한국은 민주주의의 귀감은 커녕 반면교사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


예영준 베이징 총국장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