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obstinate president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obstinate president (국문)

The prosecution has once again requested President Park Geun-hye — now a criminal suspect — agree to in-person questioning by Nov. 29. That’s the third time the prosecution has requested she come in. Prosecutors said they set the deadline after considering their investigation schedules, and emphasized the urgent need for the questioning.

The prosecution wants to hand over all the results of its probe into the unprecedented abuse of power involving the president and her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to an independent counsel after thoroughly investigating Park’s behavior. The prosecution’s second raid of Samsung Group’s Future Strategy Office to obtain concrete evidence of her complicity is also part of its effort to specify charges against the president. The prosecution’s move will surely help the independent counsel grasp the scope and depth of the scandal when it takes charge.

Nevertheless, President Park is adhering to her earlier position not to cooperate with the prosecution’s probe after a special investigative team from the prosecution announced on Sunday the interim results of its investigation. We are disappointed. After one massive candlelight vigil after another at Gwanghwamun Square in central Seoul over the past month, Park, in a tearful address to the nation on Nov. 4, vowed to go along with investigations by the prosecution and a special counsel as well.

It is contradictory for Park to show a willingness to accept an independent counsel’s probe even while refusing to heed a legitimate summons for questioning from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It is a grave mistake if the president believes she can get over the crisis through an authoritarian leadership style. The roar of public outrage should have already been heard by the Blue House from Gwanghwamun and Seoul Square.

After her minister of justice and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submitted their resignations, Park has no legal advisors around her to help weather the crisis. She must mull why her lawyer-turned-aides want to leave her now. We hope the president deeply considers the idea of complying with the prosecution’s summons for questioning. She could stay up all night with her presidential aides for a serious debate on what would really be the best way forward for the nation.

If the president once again rejects the prosecution’s call for questioning, she will have to confront stronger public criticism. If she continues not to cooperate, she will face even tougher questions after an independent counsel takes over.

JoognAng Ilbo, Nov. 24, Page 34


검찰이 피의자 신분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29일까지 대면조사에 응해달라고 어제 다시 요청했다. 이번이 세번째다. 검찰의 설명은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 날짜를 정하는게 급선무여서 수사 상황을 고려해 일정을 잡았다는 것이다. 검찰의 입장에선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통해 이번 사건을 어느정도 마무리 지은 뒤 수사기록 일체를 특검에 넘겼으면 하는 것이다. 특별수사본부가 삼성의 미래전략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다시 벌인 것도 박 대통령을 둘러싼 혐의를 확정짓기 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박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조사 기록을 바탕으로 특검이 수사를 벌일 경우 사건의 파악이 그만큼 용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박 대통령이 지난 20일 특수본의 중간수사결과 발표 이후 "일체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버티는 것은 매우 실망스런 대응이다. 자신의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시위가 잇따르자 대국민담화를 통해 "검찰은 물론 특검 조사까지 받겠다"며 눈물을 글썽이며 다짐하지 않았던가. 박 대통령이 국가 최고 사정기관의 정당한 법적 요구를 무시한 채 차라리 특검 조사를 받겠다고 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인 모순이다. 아직도 권위주의적 통치방법으로 위기를 모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이미 국민적 분노로 역사의 수레바퀴가 서울광장을 지나 청와대 앞까지 다가오고 있다.
법무부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대통령은 법률적으로 고립무원의 상태에 접어들었다. 법률가 출신인 참모들이 오죽했으면 자신의 곁을 떠나려고 하는 지 대통령은 깊이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박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검찰의 조사 요구에 응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했으면 한다. 진정 무엇이 국가를 위하는 길인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밤을 새워서라도 토론을 벌이는 것은 어떨까.
박 대통령이 이번에도 검찰 요구를 무시할 경우 국민들의 비판은 그만큼 더해 갈 것이다. 향후 특검에서의 조사도 박 대통령의 뜻과는 달리 고난의 연속일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았으면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